Lost Cause vs. Basket Case :: English Village in Paju

2007. 10. 3. 00:53

English Village in Paju


주말에 임진강 바람의 언덕말고도 한군데 더 들렸다 온 것이 있는데요 -_-;;  그곳은 바로 말로만 듣던 파주의 영어 마을이었습니다. 궁금하기도 하고, 언제 여기 다시 와보냐~라는 생각에 잠깐 들리기로 마음 먹었죠.

입장료 6,000원. 생각보다 입장료가 비싸다라고 생각했지만, 안의 볼거리가 많거나 영어를 실제 체험해 볼 수 있다던지 등등의 일들을 상상하며 값을 지불했습니다. 뭐~ 무한도전의 영어마을 체험기편을 생각해냈었던거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The entrance to the English Village. It was all okay until we got inside.


사용자 삽입 이미지
To visit English Village, you need to drop by the immigration center and get the citizenship.
But it costs money to get citizenship! What a LESSON!

사용자 삽입 이미지
City Hall in English Village but there's no one around.

사용자 삽입 이미지
Artistic Street but we couldn't see the lights from above.


사용자 삽입 이미지
This is the view from the dormitory but it seemed like the place for seniors.

사용자 삽입 이미지
The way up to the dorm but  it really looked very lonely.

사용자 삽입 이미지
This is the enterance to the FUN shop but you should pay more $$.

사용자 삽입 이미지
This one stood in front of the fun shop and i believe it was the most funniest thing in E.V.

사용자 삽입 이미지
This is the way down the market street.
U Know What? You can get all those food anywhere around your house.


아무튼 총평은 생각보다 너무 썰렁했고, 사람들은 영어를 한자라도 배우게 하려는 열성 부모들 반과 저희같이 한번 구경오고, 사진도 찍으려는 무리가 반정도 섞인 주말의 영어마을이었습니다. 그래도 좋았던 건 중간에 돈이 아깝지 않도록 영어 뮤지컬 공연을 놓치지 않고 볼 수 있다는 것이었죠~!
* 영어 공연 중 아이들에게 던지는 질문 중 'F' 로 시작하는 단어를 말하게 하는 것이 있었는데, 어찌나 F***을 외치고 싶었는지 참다 혼났습니다. 어린이들의 미래를 위해 허벅지를 찌르며 참았다는... ;D


아무튼 영어마을이었으나, 영어를 전혀 쓸 일이 없었으니,,,,
전 이 곳을 LA를 본따 만든 것이라 칭하겠소~~!!

'여행하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경신당골목의 禾水木 DE VILL  (18) 2007.10.19
[홍대] Cafe Burning Heart  (38) 2007.10.07
[홍대] Cafe Natsu 에서 休를 만나다  (31) 2007.10.05
English Village in Paju  (24) 2007.10.03
평양냉면의 지존, 을밀대  (21) 2007.10.02
[홍대] 이름이 가장 긴 카페, 그곳에 가다  (26) 2007.10.01
[임진강] 바람의 언덕에서...  (42) 2007.09.30
Cafe aA 다시 찾다  (22) 2007.09.23

  • 저도 가보고 싶은 곳중에 하나입니다만 =_=;;

    생각보다 영어는 덜 쓰나 보네요 =_=;;

    • BlogIcon Evelina 2007.10.03 01:10 신고 EDIT/DEL

      덜이 아니라 쓰는 데를 못봤는데요? 문의도 한국어로~ 답도 한국어로~ 오로지 뮤지컬 할때에만 영어를 들었는데 공연용 영어라 과장되어서 ^^;;

    • BlogIcon 기차니스트 2007.10.03 06:56 신고 EDIT/DEL

      다른 분 홈페이지에서 봤는데,
      영어로 물어보면 영어로 대답해준답니다.
      한국어로 물어보면 한국어로,.;;

      뭐, 그렇다는 겁니다;

    • BlogIcon evelina 2007.10.03 12:00 EDIT/DEL

      크하하하하하하 제가 겪은 사람들은... 저희가 영어로 물어보면 곤란해보였거든요. ㅋㅋ

      그나저나 다음번엔...잉그리로 물어봐야할까요. 다시 갈일이 없을 것 같지만...

  • 운전면허 강습 받으면서 지났던 곳인데... 안에는 무지 이쁘네요 >_< 옜날에 파주에 살았을때는 저기 마을이 없었는데 언젠가 집에돌 아 오니까 친구들이 저런 마을이 생겼다구 이야기 해주더라구요....

    • BlogIcon evelina 2007.10.03 19:42 EDIT/DEL

      전 왠지 출판마을이 더 예뻐보였다는...건물들이 예뻐서..

  • 한국어로 말해도 되는군요.
    한국어 말하면 정말 감옥에 가두는 시스템이길 바랬는데..ㅎㅎ
    그나저나 입장료를 받는다는 사실은 처음 알았습니다. -_-

    • BlogIcon evelina 2007.10.04 11:54 EDIT/DEL

      저도 그러길 바랬는데 LA였나봅니다. 다 통해요~

  • ㅋㅋ
    갑자기 저도 입가에 맴도네요~ㅎ

    • BlogIcon evelina 2007.10.04 11:54 EDIT/DEL

      하하하하하 다음에 가셔서 저 대신 외쳐주고 오셔요.

    • BlogIcon [읍내꽃미남™] 2007.10.04 13:49 신고 EDIT/DEL

      다음에 가면
      이혁재한테 배운 영어로 도전해봐야 겠습니다.

      개그맨 이혁재는 F***로 시작되는 단어를
      아주 재밌게 말하더군요~

      Your mother~ Father!!

  • 짧은 영어 자랑하러 한번 가 볼까요?
    흠~ 그냥 하는 소리구요.
    입장료가 6,000원이라,
    공연이 없는날에는 본전 생각 나면 어쩌죠?...^^

    • BlogIcon evelina 2007.10.04 11:55 EDIT/DEL

      조금 그렇죠..한 5천원만 되어도 크게 입은 안나왔을텐데...저한테 있어서 한계값은 5천원인가 봅니다. 넘으면 왠지 바가지 같더라구요...식당밥도..

  • 헛~좋은 곳이면 이곳도 가보려는 리스트에 추가하려 했는데...'무한도전'에서 보고 멋찌다고 생각했거든요~^-^ 10월부터는 회화학원을 다녀보려해요. 뭔가 배우고 싶은 생각은 많이 드는데 잘 할수있을지 걱정도 되요...Evelina님의 영어에 대한 포스트도 정말 잘 봤습니다. 도움 많이 됐어요.

  • 저기가면 저는 바디랭귀지 마스터가 되어서 나오지 않을까요?^^
    재미있으셨겠어요~

    • BlogIcon evelina 2007.10.04 11:55 EDIT/DEL

      바디랭기지라... 어린애들에 치이고 오실걸요?

  • 여기 가보고는 싶었는데 겁이 있어서... 그나저나 겁을 상실하고 한국어를 마구마구 남용하고 와야겠습니다. 여긴 "한국이야~"를 외치면서 말이죠 ;;;

  • 동화책 삽화처럼 예쁘장한 마을이네요.

    • BlogIcon evelina 2007.10.04 11:56 EDIT/DEL

      사진은 생각보다 예뻐서, 사실 영어마을 망하면 요양원으로 만들어서 실버타운 조성하면 꽤나 좋을 것 같다는 이야기를..

  • 파주영어마을,, 꼭 가보고 싶은 곳이에요
    재밌겠다 +.+

  • 헤이리는 몇 번 갔는데, 영어 마을까지는 가 볼 생각을 안 했었어요.
    그러다 무한도전을 보고 한번 가볼까 하는 마음이 들었었지만, 언제 갈런지..
    그나저나 사진에서는 한가해서 좋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