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여행하기/Japan46

다코야끼 전문점 - 긴다코 ++ 銀だこ ++ 이 글은 갑자기 먹고싶어져서 쓰는 리뷰입니다. 헤헷!*원래 저는 문어도 별로 안좋아했고, 타코야키도 그 맥락에서 별로 좋아하지 않았어요. 누가 맛있다면서 한 입을 주어도 뭔가 물컹한 느낌이 그닥 마음에 들지 않았거든요. 그러던 어느 날, 엄마 언니 조카와 일본에 있는 오빠네 집에 놀러가는 길에 들렸던 아울렛에서 줄을 서서 파는 저 '긴다코'라는 유명 체인의 타코야키를 먹어보고 정말 그 감동을 잊을 수 없었던 것 같아요. +_+ 처음엔 그저, 왜 저렇게 줄을 서 있나. 일본 사람들은 정말 타코야키를 좋아하나봐라고만 생각하다가 간단히 요기할 것도 필요하기도 하고, 줄을 많이 서 있으니 한번 먹어봐줘야겠다는 생각에 먹었는데....이건 왠걸... 한국에서 파는 타코야키는... 무엇이었던가요. .. 2013. 5. 22.
[시모키타자와] 오코노미야키 전문점 가장 맛있게 먹었던 '오코노미야끼'를 물어보면, 시모키타자와에서라고 할꺼예요. 새해 첫날 그렇게 가게들이 문을 닫는지도 모르고, 겁도없이 돌아다녔던 그 날, 그렇지만 닫혀진 가게의 문에서도 개성들과 사람다운 냄새가 폴폴 풍기는 시모키타자와의 매력에 푸욱 빠져버렸던 그날, 아무생각 없이 들렸던 오코노미야끼 집. 이름도 정확히 모르고, 위치도 정확하게는 모르지만, 시모키타자와 역에서 내려서 철도길을 지나는 길이 있어요. 아마 사진들도 앞에서 많이 찍고 그래서 쉽게 찾을 수 있을 거예요. 그 철도길을 지나고나서 큰 길을 따라 아주 조금만 올라가면 아래 사진 처럼 우측에 가게가 있어요. 혹시나 이름을 읽을 수 있는 분들이 있을까하여, 사진올리니 가게 이름 좀 알려주세요♡ 가게 안이 그렇게 넓지는 않지만 아기자기.. 2013. 2. 21.
[시부야] 모츠나베전문점 '코가네야' 언젠가부터 저에게 '일본 여행'이라고 하면 단연코 소소하게 그들의 생활을 즐겨본다던가, 혹은 '식도락 여행'이라고 할 수 있죠. 처음 여행갔었을 때 구경할 것만 생각하고, 먹거리를 고민안해서 정말 배 쫄쫄 굶고 맛없는 것들만 먹었던 시련때문에 더더욱 먹을 것에 집착하게 된 것 같아요. ++ 모츠나베는 역시, 코가네야 ++ 이번에 알게된 곳은 소위 우리의 '곱창 전골'같이 내장들을 끓여서 만든 전골 전문점인 '코카네야'였는데 정말 기본은 30분에서 2시간 정도는 기다려야하는 완전 인기 식당이었어요. 게다가 관광객보다는 역시 현지 일본인들로 가득가득. (그래도 난데없는 어려운 일본어와 빠른 스피드에 잠시 쫄았던 것 같다는 T_T) 아무튼 제가 한자는 잘 못읽어서, 간판이 이렇습니다요! 아마 곱창 매니아들은 .. 2013. 2. 21.
[하라주쿠] 웃음 가득한 PANCAKE DAY's 2011년 1월 1일. 그래도 일본에 왔으니 일본의 새해 첫날의 정경을 봐야겠다라는 일념으로 메이지신궁에 갔다가 엄청난 인파에 화들짝 놀라서 발길을 돌려서 하라주쿠로 갔습니다. 역시 젊은 사람들이 모이는 트렌디한 곳인데다가, 연초라 행사를 많이 하다보니 정말 골목길도 사람들이 콩나물 시루처럼 빡빡해서 걸어다니기도 힘들었네요. 아무튼 열심히 구경을 하고 잠깐 밥을 먹으러 갔다가, '너무 귀여워서 지나칠 수 없어'의 메시지를 강하게 풍기는 팬케이크 가게를 발견했습니다. 정말 아이템 하나하나 다 귀여워요! 밖에서 보기에는 그냥 평범해보이는 곳입니다. 참고로 여기의 위치는 자세하지는 않지만, 하라주쿠에서 가장 유명한 교자집을 찾아왔다가 연초라서 문을 닫아서 바로 근처에서 밥을 먹었는데, 그 집 옆에 있더라구요... 2011. 4. 20.
[동경여행] 오다이바 그리고 에비스 샹들리에 ※ 참고: 이 여행기는 2011년 1월 1일 여행기입니다. 1분기가 지나서야 겨우 올리네요;;; 동경은 두번째였지만 지난번 오다이바는 아사쿠사에서 수상버스를 타고왔었기 때문에 타지 못했던 무인열차인 유리카모메를 타고 오다이바로 향했다. 생각보다 유리카모메에서 바라보는 오다이바의 풍경은 너무 예쁘더군요. 특이 레인보우브릿지와 바다가 함께 들어오는 광경은 정말 예뻐서 그냥 유리카메로를 몇 바퀴 돌고 싶을 정도라고할까. 12월 마지막날이긴 했지만 우리보다 추위가 늦게와서 그런지 늦가을 날씨의 도쿄는 정말 가을날씨처럼 하늘은 푸르고 청정하기만 했었습니다. 유리카모메를 타고 비너스포트에 쇼핑하기 위해서 내리니 '늘 남자친구와 동경에 오면 꼭 함께 타야지'라며 생각한 대관람차의 뒷모습이 보이네요. 낮에도 밤에도 예.. 2011. 4. 20.
[우에노] 우에노시장과 우에노 공원 예전에 동경으로 놀러왔을 때에도, 이번에 갈 때에도 사실 제 일정 상에는 '우에노'와 '츠키지'는 아예 리스트에도 없었던 장소이긴 합니다. 젊은이들이 자주 간다는 Hip한 장소 외는 그닥 관심이 없었던거죠. 그러다가 너무나 먹고 싶은, 일본 황실에서도 주문을 한다는 장어덮밥집이 있어서 그 곳에 가려고 일부러 일정을 넣어두었습니다. 그나저나 이번 여행에서 '우에노'는 그냥 하루 일정을 잡고 가보고 싶은 스팟이 되어버렸습니다. 특히 봄에 말이죠. JR야마노테센을 쭉 타고 올라가면 숙소에서 그닥 멀지 않은 곳에 우에노시장이 있었습니다. 역에서 바로 내리니 이렇게 철길을 따라서 내려가도록 되어 있는데, 전통이 강한 곳이라 그런지 시장까지 일장기가 휘날리더군요. 날씨도 맑고 좋아서 그런지 산책을 하는 기분도 만끽.. 2011. 1. 19.
[록뽄기] 초밥 전문점 스시쟌마이 (すしざんまい) 일본 하네다 공항에 도착하자마자 연결되어 있는 모노레일을 타고, 숙소가 있는 하마마츠쵸에 일단 케리어를 맡기고나와 무작정 찾아간 곳은 록뽄기의 스시쟌마이였습니다. 물론, 질좋고 맛난 스시를 먹기위해서는 새벽같이 일어나서 츠키지 시장을 찾아가는 것이 당연한 것이지만, 저희에겐 무한한 체력과 시간은 없었거든요. 저희의 일정에서 '늦잠'이란 그 어떠한 것도 대체할 수 없는 무언가였었죠. 아무튼 일단은 다른 곳으로 가기도 편할 것 같아서 록뽄기로 고고씽~! 하마마츠쵸에서 조금만 큰 길을 걸어서 올라가다보니, 메트로 히비야라인과 연결된 다이몬 역이 있어서 그 곳으로 주린 배를 이끌고 갔습니다. 그래도 몇 번 메트로와 JR을 타 봤다고, 금방금방 맵은 읽히더라구요. 게다가 일본에 오기 전에, 휴짱님께서 깔아주신 지.. 2011. 1. 11.
[동경:시부야] WOMB, 그 곳에서 2011년 새해를 맞다. 정말 오랜만입니다. 블로그를 쓴다는 것이. 늘 연말은 가요대전같은 시상식을 보며, TV에서 울려퍼지는 보신각 종소리를 들으며, 올 한해도 수고 많았구나, 내년에는 좋은 일이 있었으면 하고 바라고 지나갔었지만, 이번 2011년의 새해는 조금 떨어진 일본 동경(東京)에서 맞이했습니다. 그것도 도쿄타워가 아닌, 번화가인 시부야에 위치해 있는 세계에서 손꼽히는 클럽, WOMB Lounge에서 말이죠! WOMB LOUNGE 세계에서 뽑은 좋은 클럽 랭킹에서 전세계 7위를 차지한 클럽이라고 합니다. 음악은 하우스나, 일렉 음악들을 주로 다루고, 가보시면 굉장히 글로벌합니다. 가격은 원래 3,000엔 정도였는데, 주말에는 가격이 좀 더 올라 5,000엔을 받더군요. 하지만 자정이 지나고나서 들어가시면 1,000엔 정.. 2011. 1. 6.
[나고야] Hongo-Tei 라멘가게 나고야에 다녀온 지도 벌써 넉달이 다 되어가는데, 이제서야 리뷰를 하나씩 쓰다니 정말 게을러진 게 맞는 것 같습니다. 묵혀있는 맛집 리뷰들을 끌어내서 열심히 써보도록 하겠습니다!!! (그러고보니 제작년 중국여행 리뷰도 다 못 썼다는 생각에 벌써 괴롭네요.) ++ Ramen, Hongo-Tei ++ 여행을 가게되면 늘 밥이 문제이지만, 나고야 여행의 경우에는 정말 '그냥 맛난 거'라고 이야기하면 데려다주는 올케언니가 있으니 얼마나 좋은 지 모르겠습니다. 오늘은 새롭게 문을 연 라멘가게라고 하는데 맛도 괜찮고 인기도 많다고 하더라구요. 조금은 돌아돌아 홍고테(이렇게 읽는 것이 맞나요?)에 도착했습니다. 점심시간이 조금 더 지난 시간이었지만, 사람들이 안팎으로 북적이고 있더라구요. 벌써 라멘의 후끈거림이라던지.. 2010. 2. 12.
[나고야] 일루미네이션 at 나바나노사토 이번 나고야 여행에서는 특별한 곳에 다녀왔습니다. 정말 꽃구경과 저녁의 일루미네이션 구경만으로도 많은 인파로 발 디딜 틈이 없었던 나바나노사토라는 곳에 다녀왔습니다. 크리스마스 장식을 일본은 일찍하는 편이라서 11월이었지만 이미 크리스마스 분위기였거든요. 다소 비싼 입장료이긴하였지만 어르신들을 뫼시고 가는 자리라서 그런지 이렇게 산책하면서 구경하는 것도 재미있더라구요. 대략 표는 인당 2천엔 정도였던 것 같은데 천엔은 입장료인 것 같고, 천엔은 그 안에서 먹을 것을 사 먹을 수 있는 쿠폰 같은 것이었습니다. 다만 왠만한 가게들은 가격이 천엔이 넘고, 간이식 가판에서 판매하는 것들은 저렴하게 먹을 수 있었습니다. (일단은 그냥 가게들은 사람들이 너무 많아서 언제 먹을 수 있을지 모른다는 두려움도..) ★ .. 2009. 12. 24.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