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일본영화15

이키가미 (イキガミ, 2008) 이키가미 (イキガミ, 2008) 내용도 주제도 영화 제목 단어의 뜻도 몰랐지만 저는 단순하게 제가 좋아하는(아니, 편애하는) 배우들이 왕창나온 다는 사실 하나만으로도 모든 것을 감내하며 볼 준비가 되어있었던 영화입니다. 마츠다 쇼타, 야마다 타카유키, 츠카모토 다카시 등의 멋진 배우들이 출연한다니 보지 않을 이유가 없습니다. 왠지 그들이라면 괜찮은 작품을 선택했을 것이라는 배우에 대한 믿음도 이 영화를 봐야겠다라는 이유가 아니었나합니다. 영화는 흥미진진하기는 했지만 약간은 진부한 면이나 지루한 면이 없지 않아 있기는 하였습니다만, 결과적으로는 저는 좋은 작품이라고 평가하고 싶습니다. 나름대로 작품 자체가 세상을 바라보는 시선 자체가 독특했거든요. 줄거리 (출처 : Daum 영화) 일본 국민에게는 국가번영.. 2009. 11. 4.
디트로이트 메탈시티 (2009) デトロイト・メタル・シティ Detroit Metal City DMC라고 짧게 부르는 디트로이트 메탈 시티는 만화책과 애니메이션을 걸쳐 요즘 연기에 신들린 데스노트의 L로 나왔던 마츠야마 켄이치의 주연으로 만들어진 영화이다.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애니이기도 하고, 켄이치를 개인적으로 갠소하고 있어 나온다는 이야기만으로도 가슴 설레였던 그런 영화였다. (하지만 사실은....애니메가 더 끌렸던... 애니메를 보고 있으면 왠지 개그만화 보기 좋을 날을 함께 읽고 있는 기분이 들기도 한다.) 마츠야마 켄이치군! 그래도 그 녀석은 이번에도 내 기대를 져버리지 않았다. 아주 순진한 얼굴을 하고 있고 아주 소프트하고 달콤한 팝 음악을 하고 싶었던 네기시군과 음악을 시켜준다는 꾀임에 속아넘어가 아주아주 무서운 Death M.. 2009. 6. 24.
이치하라 하야토의 '체케랏쵸!' 하늘이 겁나게 푸르잖아! 체케랏쵸(Check it out, yo!) 라는 심각하지도, 우울하지도 않는 유쾌한 청춘영화였다. 성장의 과정을 거쳐가는 청춘이라는 명찰을 단 친구들이 나오는 그런 청춘영화 말이다. 그냥 젊기 때문에, 그냥 하늘이 파라다는 이유만으로 맘껏 사랑하고, 맘껏 싸우고, 맘껏 해보고 싶은 것들을 해볼 수 있는 그런 청춘말이다. 이 영화를 보고있으니, 요즘 88세대를 살아가는 우리 젊은 청춘남녀들. 그리고 요즘 대학생들을 보면 꿈이라도 꿔보고, 꿈을 향해 일보일보 나아가는 그런 것들 보다는 대학에 입학하는 동시에 취업입시생이 되어가고 있지 않은지 조금 안타까운 마음 뿐입니다. 젊었을 적에는 쇠도 씹어먹고, 세상 무서울 것이 없다고들 했지만 요즘 청춘들은 쇠는 못먹는 읍식이니 거들떠 보지도.. 2008. 4. 28.
기무라타쿠야의 Hero! 팬의 본분을 다하기 전에 생각보다 꽤나 오랫동안 상영되고 있는 관계로 마지막 휴가일에 히어로를 보고왔습니다. 그리고 난생처음 영화관 혼자가기와 히어로 극장에서 보기라는 혼자만의 미션에 성공했습니다만....뭔가 찝찝하네요. 영화관 혼자가기는 생각보다 편했습니다. 영화볼때 그닥 말을 건네지 않고 쭉 보는 타입이라 옆 사람이 있던 없던 상관이 없었고, 표를 사는 것도 요즘은 자동판매기가 너무 잘되어 있어서 할인이나 포인트 적립까지 척척 혼자 할 수 있었으니, 그닥 혼자왔어요~라는 식으로 사람들의 눈도 피할 수 있어서 다행이었으나 문제는 영화 자체에 있었습니다. 아직 일본 영화가 비주류다 보니 그닥 관객이 많지 않았고, 이렇게 평일 오후에는 더욱 그러하였죠. 즉, 영화관에 시간에 쫓겨 들어가보니 평일 오후에 데.. 2007. 11. 13.
나는 내 여동생을 사랑한다!! 사실 마츠준의 '보쿠이모(보쿠와 이모오토오 아이시떼루)'라는 영화는 영화가 나왔다는 소리와 함께 보기는 시작했지만, 왠지 그닥 마음에 와닿지 않아 포스팅은 미루고 있었습니다. 왠지 이렇게 근친상간하는 내용은 슬쩍 자주 볼 수 있습니다만 아직까지 제가 순수 (^^;;;) 해서 그런지, 아니면 너무 사회에 속박되어서 그런지 저에겐 조금은 부담스러운 소재이긴 합니다. * 물론 저에게 아주 멋지고, 잘생기고, 똑똑하고, 매너좋은 오빠가 있다면 저도 -_- 제 마음을 모를 수 있겠지만, 다행인지 불행인지 오빠에게 아주 사사로운 마음이 들어본 적은 없습니다. 그래도 나이가 드니, 형제가 있다는 게 꽤나 든든하다고 느껴지지만요. ㅎㅎ 영화를 보는 동안 그냥 제가 제일 예쁘다라고 생각했었던 장면만 캡쳐해봤습니다. 야밤.. 2007. 9. 23.
버라이어티 나인 J-무비 페스티벌 가고싶네 요즘은 그래도 의식을 가지고 영화관을 찾는 사람이 많아서 그런지, 독립 영화나 비주류의 영화등도 곳곳에서 많이 상영해 주는 것 같다. 한두번 몇일간만 운영하는 곳에도 가봤지만 사람은 그닥 많은 것 같지 않았으나, 그때마다 매니아층이 두터워 그런지 꽤나 다들 만족해하는 것 같았다. 아무튼 이번은 명동 CQN에서 일본영화 축제로 9개의 영화를 상영한다고 한다. 그 중에는 내가 좋아하는 츠마부키 사토시라던지, 마츠다 류헤이, 오구리 슌 같이 우리나라에도 꽤나 많이 알려진 배우들도 있어 많은 팬들이 보러가지 않을까 한다. 영화는 장르도 다양하고 배우들의 층도 다양해 취향대로 볼 수 있을 것 같다. 8월 24일부터 9얼 2일까지 10일 동안만 열리는 행사이고, 의 9편이 총 상영된다고 한다. 이미 본 작품도 있고.. 2007. 8. 19.
나나2005 - 보고나니 사랑이 그립다. 나나2005. 처음 영화로 나왔을 때 나카시마 미카의 노래도 좋아했기 때문에 보려고 시도는 해보았으나, 그 당시 너무 많은 피어싱을 한 아이들을 보면 그닥 참지 못했던 것 같다. 그 당시에는 일본어도 잘 모르고, 일드도 보지 않고, 일본에 관해서는 아무것도 본 것이 없었기 때문에 쉽게 포기해버렸었다. "아, 좀 징그럽네 안볼래." 하면서 말이다. 그리고 2007년. 우울한 청년과 마츠다 쇼헤이의 가족관계를 알게 되면서 조금 특이하다고 생각한 남자, 마츠다 류헤이 때문에 다시 봐야지라고 생각했었던 영화다. 몇년이 지나고 취향이 조금 달라지고 난 다음에 다시 보니, 마츠다류헤이는 물론이고 다른 배우들도 눈에 많이 익어서 오히려 친숙해졌다는 느낌이랄까. 아니면 내 옆자리의 그녀의 무시무시한 말투와 피어싱에 관.. 2007. 7. 28.
뒤늦게 본 전차남.... 왠지 야다~ 언제적 영화였더라. 꽃미남이 나오지 않는다는 이유로 나는 책도, 드라마도, 영화도 보는 걸 그만두었다. 못생기고, 오타쿠가 나오는 걸 나는 별로 보고 싶지 않았다. 하지만 주변에서 정말 재미있다고 권하는 바람에 한번 날을 잡고 보기로 했다.. 정말 아주 오랜 시간이 지난 뒤에야 말이다. 전차남. 전차남은 인터넷에서 자신을 소개하기 위한 그만의 닉네임이다. 전차에서 우연히 용기내서 술취한 아저씨로부터 한 여자를 구하게 되고, 그 순간부터 그는 그녀가 보고 싶어지기 시작했다. 아, 고맙다고 사례하겠다고 했었는데 정말 올까. 처음으로 느끼는 이 야릇한 감정이 멀까. 자막으로 나오지만, 몇십년간을 무연애, 무여친으로 지내온 그다. 하지만 주변에 그런 사람들이 내 주변에도 많다는 생각을 하니 참으로 웃을 일만은 .. 2007. 7. 28.
다만, 널 사랑하고 있어 (ただ、君を愛してる) 곧 한국에서 개봉될 영화, '다만 널 사랑하고 있어'라는 영화는 얼마전 포스팅을 했던 '연애사진'이라는 영화를 다시 각색해 조금 더 러브스토리의 기본을 더 충실히 하고 있다. 우연한 만남, 이별, 그리고 가슴 아픈 사랑의 진실에 대해서 조금은 더욱 짜임새있게 꾸려나가고 있다. 연애사진이 사진을 통한 기억의 재구성, 추억의 탐독이라고 한다면, 이 영화는 '사랑을 느끼는 청년'들의 사랑을 통한 성장통을 그리고 있다고 생각한다. 학창시절엔 우정이라는 키워드를 가지고 '성장통'을 느꼈다면, 20대가 되면 주고 사랑을 하고 이별을 하면서 그 속에서 진정한 사랑을 배우게 되는 사랑을 통한 한 인간의 '성장통'을 말해주고 있다고 할까. 영화의 초반에서 보여주었던 소녀같고, 어린이 같은 느낌의 시즈루는 나중에 알고보니.. 2007. 7. 27.
연애사진 (Collage of Our Ife), 널 담고 싶어서.. 연애사진, 히로스에 료코와 마츠다 류헤이가 주연을 했던 연애사진이라는 영화는 몇년이 지나, '우울한 청춘'에서 싸늘한 눈빛이 잊혀지지 않은 채로 나는 다시 이 영화를 보기로 마음 먹었다. 왠지 묘한 느낌의 류헤이를 조금 더 알고 싶다는 생각이 들어서 그런걸까. 연애사진, 연애사진은 제목에 담겨있듯이 그들의 사랑스러웠던 연애 시절에 찍은 사진들을 매개로 하고 있지만, 결국에는 '사진이 가지고 있는 매력' 그리고 '사진이 가지고 있는 힘'을 영화는 자연스럽게 빠져들게 한다. '사진'은 말 한마디 하지 않고서도, 우리는 그 순간의 기억속으로, 그 때의 향기를, 그때의 소리를 들을 수 있게 해주는 힘이 있다. 그런 모든 공감각적인 모든 것을, 그리고 내 마음 속에 있던 것을 애써잡기 위해서는 '사진'으로 표현해.. 2007. 7. 24.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