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Daum11

미즈쿡에 당하다 T_T 그래요...저는 저질레시피와 고급레시피도 구분 못하는 그런 사람입니다. 얼마전에 푸딩을 손수 만들어보겠다며 호언장담 했건만, 푸딩이 아니라 '달다란 계란찜'을 만든 사람이니까요. 정말 제가 만든 음식 중에서 이렇게 입에 대기도 싫었던 적은 없었었는데.. 그만큼 레시피의 중요성이 절실해지는 순간이었습니다. 많고 많은 레시피 중 저질레시피를 걸러내는 방법은.... (뭐, 반드시 레시피가 좋다고 모두 좋은 맛이 나는 것은 아닙니다만 실패율을 감소시켜 주기는 하지요.) 거두절미하고, 아줌마는 아니지만 한번 빠져들면 헤어날 수 없는 콘텐츠 수준은 요즘 SBS에서 대인기를 끌고 있는 일일드라마 '아내의 유혹'의 흥미진진함과 놀라움과 거의 동급 수준입니다. 아마도 아내의 유혹을 열심히 보시는 분들은 꽤나 미즈넷에 푸.. 2009. 2. 27.
onoff 전시회에 다녀왔습니다. 지난번 포스트에서 밝힌 바, 조금 서둘러 onoff 전시회에 다녀왔습니다. 개인적으로 노란색을 좋아하지는 않지만, YB (Young Boy)라는 색상의 컨셉은 마음에 듭니다. 뭐...저 혼자만의 착각이지만.... onoff는 online 디자이너들이 offline의 영역을 넘나들며 함께 만들어갈 수 있는 아트웍을 내놓는다는 이야기. 아시는 디자이너분도 일도 하면서 전시회는 따로 준비하면서 나름 고심하고 바쁘고 했지만, 사실은 그런 것보다는 이렇게 오랜만에 전시를 한다는 것이 떨렸을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모쪼록 대학로 근처를 지나실 일이 있다면 어려운 걸음해주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일단 꽃한다발을 사다들고서 전시회로 향했습니다. 앗! 오랜만의 대학로군!!! (생각해보니 2주전에 연극을 보러갔었었군요... 2007. 10. 19.
onoff - Daum 디자이너의 유쾌한 프로젝트 Daum 디자이너의 유쾌한 프로젝트 Daum UXD 그룹이 개최하는 이번 행사는 2007년 10월 18일부터 21일까지 혜화동에서 진행된다고 합니다. 온라인과 오프라인이라는 영역을 넘나들며 서로 다른 시각으로 재해석하고 공간을 통해 표현하는 첫번째 오픈 전시행사에 초대한다고 합니다. 이번 전시회에 아는 知人들도 참여하고 있어 시간이 허락한다면 한번 가봐야겠습니다. 아직 사이트에서 구체적인 장소를 표기하지 않아서 조금 헷갈리기는 하지만 곧 공고가 있겠죠? :D 예고 사이트 가운데 동영상이 ON과 OFF라는 테마로 반으로 나뉘는데, 약간의 Interaction도 제공하고 있군요. 오른쪽 왼쪽으로 가면 한편의 작업을 집중해서 볼수도 있고, 가운데로 놓으면 양쪽의 작업을 한꺼번에 볼 수 있네요. 둘다 On과 O.. 2007. 10. 12.
[패러디] 공유가 이토록 아름다운 적은 없었습니다. 요즘 '커피프린스'를 보지 않으면 회사를 다니기 힘들 정도로, 아무리 야근을 하더라도 '커프는 닥본사'라는 마음으로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습니다. 정말 한주의 시작을 멋진 공유씨와 함께 한다니 더욱 그러합니다. 그나저나 멋진 몸매와 외모를 자랑하시는, 게다 뭔가 세련되면서도 남성미가 물씬 풍기시는 공유는 언제나 저희 여자들의 식사 시간에 올라오는 이름이죠. 듣기만 해도 가슴설렌다고 할까. 그래서 혹자는 윈도우 탐색기의 '공유 폴더'만 보아도 공유 생각이 나서 심장이 팔딱 거린다고 말을 하지 않나, 수위는 높아가는 가운데 우연히 발견한 건 Daum의 UCC 광고. 공유가 이토록 아름다운 적은 없었습니다. 이걸 보니, 공유 공유 공유 밖에 보이지 않습니다. 순간 제 손이 컴으로 향하는 것을 멈추지 못하고 만든.. 2007. 8. 9.
새로운 Daum블로그 - 아디다스 CF 패러디 Daum블로그가 일명 '클로즈베타'를 시작한 뒤에, 전체 사용자들을 대상으로 달라지는 블로그 프로모션을 시작했다. 카페 에디션에 이은 블로그 에디션.. 영상에서 N과 E를 귀엽게 표현한 것이 귀엽다. 잘 보면 E에는 알통까지 있다. 알력도 존재한 다는 것일까. 꽤나 귀엽다는 생각이 든다. 지금 다음 블로그의 구성이나 디자인이 다른 블로그에 비해서 떨어지지만 달라지는 블로그에서는 꽤나 많이 달라져서 예쁜 모습도 볼 수 있을 것 같다. 베타 사용자들은 알겠지만, 사진가형 또는 동영상형 같은 첫화면 설정을 도와줘서 멀티미디어를 전문으로 사용하는 사람들은 좀 더 즐겁게 사용할 수 있지 않을까? 아무튼 아래 광고 귀엽네요 * 아디다스 CF 패러디편이라고 하네요 :) ☞ Daum블로그 UCC 에디션 프로모션 페이지.. 2007. 6. 1.
야동아저씨는 외로움을 이기는 UCC를 아시나요? 어라, 이게 뭐하는 시츄에이숀? 나의 또다른 분신, Daum블로그 나의 손가락 끝마다 느껴지는 외로움을 야동아저씨는 HIT하시라네. 야동아저씨는 외로움을 이기는 UCC를 아시나요? # 야릇하게 입가에 퍼지는 썩소... 2007. 5. 12.
파이...드디어 스크랩 오픈! # 파이 모자이크형 스크랩 오픈! 드디어 오픈을 하고 말았다. 기다리고 기다렸던 모자이크형 스크랩! 대강 소스를 볼 줄 아는 분이라면 쉽게 스크랩한 파이를 떼다 블로그에 올릴지는 알 듯하다. 일단은 파이의 대개가 복잡한 플래시로 구현되므로, 가장 많은 비율을 차지하고 있는 파이를 카페/블로그/플래닛으로 스크랩되도록 하였다. 스크랩으로 인한 파급력은 얼마나 될지도 궁금해지는 순간. # 일단 파이 스크랩은, 모자이크형에만 지원됩니다. (조각단위 및 다른 타입은 추후에 지원하기를 간절히) 업데이트 되는 방식..즉 하나 껴놓고서 스크랩을 하면 내 블로그에서, 누가 내꺼에다 이미지 추가하는지 함 보자~~~ 라는 못된 심보를 가질 수도 있는 구조. 악용도 우려는 됨. 아니 서버가 딸릴까봐 그게 더 걱정됨 OTL 스.. 2006. 10. 27.
Daum 블/플에 파이 있다~ 같이 하고 싶었지만 다른 팀, 다른 시스템이라 플래닛 이제 오픈했다. 플래닛은 다른 서비스보다는 충성 고객이 많아서 기대가 된다. 많이 써주는 것도 좋지만, 정말 Daum이 열심히 하고 있구나~ 이거 좋구나~ 이런 평을 해주었으면 좋겠다. 플래닛에서 파이 만드는 동영상 보기 플래닛에서 파이 만드는 법 1. 글쓰기 버튼을 누르신 뒤 '파이' 버튼을 누르세요! 2. '사진올리기' 버튼을 누르고 내가 올리고 싶은 이미지들을 한꺼번에 올려주세요! 3. 올릴 이미지가 더 있다면 '사진올리기' 버튼을 누르고 또 추가해주세요! (최대 49장) 4. 사진을 올리시면 자동으로 파이가 완성이 되고, 다른 모양을 원하시면 '모양바꾸기'를 누르세요! 5. 조각의 이미지의 위치를 바꾸거나, 조각의 내용과 출처를 입력해 보세요!.. 2006. 10. 23.
Daum 카페, 블로그, 플래닛 싹 바뀌다. 다클써클이 무릎까지 내려오다 못해, 반경 10미터까지 번진 상황입니다. 늘 문제 많고 말은 많지만, 어쨋든 이번 기회에 몇가지 일들을 헤치워 버렸습니다. 기본적으로 검색 위치 통일, 그간 불편했던 업데이트 소식 전달, 그리고 신규 서비스를 소개하기 힘들었던 구조를 위해 오른쪽 공간 할애, 그리고 이런 저런 이슈들이 나름 잘(?) 처리되어 오픈하게 되었습니다. 나름 완벽은 아니지만, 그래도 흡족한 수준이네요. -_-;; 아니라고 돌을 던지셔도 이미 돌은 던져진거니 맞겠습니다. 일단은 하루 24시간이상을 잠도 못자고 깨어있었더니, 제정신이 아니라 일단 두눈을 꼬~ 옥 붙이러 갑니다. 오늘 바쁘시더라도 Daum 카페 한번 꼬옥 들려주세요! ;-] 모자르더라도, 많은 성원 부탁드립니다!! 2006. 8. 31.
파이, 외부 소스 복사 지원!!! 이제 하나씩 무언가가 되가는 느낌. 우여곡절 끝에 (?) 외부링크 복사를 오픈했습니다. 이제 뭐 설치형 블로그건 어디건, html만 될 수 있다면 손쉽게 파이를 붙일 수 있도록 된 시대~ (파이라고는 하지만 아직까지는 모자이크 형에만 국한된다. 누가 그랬던가~ 평생가도 유저 불편한 건 여전하다고~ ㅋㅋ ) 모자이크형에서 '외부로 복사' 를 클릭해서 아래 팝업이 열리면 긁어서 복사하거나, 아님 그냥 Ctrl + V 그리고 원하는 웹사이트에 복사한 소스를 붙이면 끝! 그렇게 가져온 샘플 파이. 이제 시작했다. 이제 다시 시작이구나라는 생각이 든다. 하지만 아직 갈길이 정말 정말 멀다는 거. 일단 잼있으면 끝까지 가는거다! 응! 2006. 8. 25.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