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외로워9

사랑에 관한 마흔아홉가지 질문 01. 당신을 사랑했던 사람들에 대해 어떻게 생각해요? 나를 좋아해줘서 고마운 마음, 애틋한 마음은 조금씩은 있는 것 같습니다. 조금만 용기내어주지하는 안타까움과, 조금만 더 용기내지 못해 안타까움이 남습니다. 02. 당신이 추천하는 가장 슬픈 노래는 무엇이에요? 미소를 띄우며 내게 보낸 그 모습처럼... 왠지 이 노래를 부르면서 왜이렇게 울었는지 모르겠습니다. 그때는 어려서 감수성도 철철 넘쳤었기 때문일까... 03. 당신 자신이 약해졌다 생각될 때가 언제에요? 지금은 전혀 약해졌다고 느껴지지 않는데... 한때에는 숨만 쉬어도 눈물이 마르지 않을때가 있는데 지금은 뭐든지간에 무뎌져서 아무것도 느껴지지 않아요. 그게 더 슬퍼지는 듯... 04. 지하철이 좋아요? 버스가 좋아요? 이유는요? 버스가 좋아요... 2008. 10. 14.
MSN에 내 마음을 들키다? 갑자기 회사 동료와 메신저로 이야기를 하고 있었습니다. 밤 다 늦게 10시가 다되어가면서 회사에 남아서 일을 하고 있다는 자체가 참 힘겨울만한데, 그 순간에 저는 보고 말았습니다. MSN이 나의 맘을 꿰뚫고 있다는 것을 말이죠. 저 멀리, 미쿡 땅에서도 제가 안쓰러워보였나 봅니다. "아직도 솔로로 지내세요?" 나며 친절히 물어보면서 "친구사귀기"까지 권해주시다니, 눈물이 앞을 가릴 것 같습니다. 이건 고마워해야할지, 메신저를 닫아야할지 참 난감하네요. 일단 정답은 퇴근하고 보자! 저 지금 퇴근합니다~. (오늘은 조금 퇴근이 빠르네요. 앗싸~!) 2008. 8. 21.
[홍대] 술파는 꽃집 술은 잘하지 못하지만 계속 절보고 '한잔만 하고 가지'라고 손짓하는 나날들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잠자기전에 차가운 맥주 한캔, 집에 들어가기전 친구들과 저녁자리에서 한잔, 이런 저런 이유로 한두잔을 걸치다보니 이제는 저도 모르게 꽤나 많은 양을 마실 수 있게 되었다는 것도 조금은 느끼게 됩니다. 한잔의 칵테일에도 비틀대며 길을 나섰었는데, 이제는 조금은 여유롭게 받아줄 수 있게 되었으니까요. 그나저나, 비틀거리는 술 잔 속에 마음은 계속 비어갑니다...씁쓸... 오늘은 홍대에서 술이 맛있어서 좋아하게 된 그곳, 꽃파는 술집 이야기를 다시 한번 하려고 합니다. 술파는 꽃집, 다시 한번 이야기하지만 술은 팔지만 꽃은 팔지 않습니다. 그리고 사실 꽃도 있진 않습니다. 하지만 꽃알바가 있을뿐이죠. (제가 갔었던.. 2008. 6. 23.
Bright Eyes "First Day Of My Life" This is the first day of my life. I'm glad I didn't die before I met you. But, now I don't care, I could go anywhere with you And I'd probably be happy. from the song "First Day of My life" by Bright Eyes "First Day Of My Life" sung by Bright Eyes This is the first day of my life Swear I was born right in the doorway I went out in the rain, suddenly everything changed They're spreading blankets .. 2008. 6. 17.
Sky Falling On Me 01 June, 2008 요즘 비가 자주 와서 하늘도 찌뿌둥하더군요. 늦게 야근을 하고 집으로 돌아가는 길에 하늘을 보니 하늘색이 참 묘하더라구요. 이런 하늘을 보고 있는데 읽었던 책이나 들었던 음악도 생각나지 않고 그냥 묘한 정적을 스치고 지나는 바람소리, 그리고 조금은 으슬으슬한 기운만이 스쳐지나가더라구요. 뭔가 말을 할 수는 없지만 왠지 이 하늘을 멍하니 오랫동안이나 쳐다보고 있었던 것 같습니다. 그나저나 벌써 반살이나 먹어버렸네요... 2008. 6. 5.
난 제복입은 남자가 좋더라 '난 제복입은 남자가 좋더라' 입버릇처럼 말하던 친구가 있었습니다. 작고 천상여자의 외모를 가졌지만, 집안살림이나 여성스러운 일과는 거리가 멀었던, 속시원히 말을 쏟아붓지 못하면 끙끙거리기까지 했던 그 아이. 성격은 반대지만 코드가 맞아 늘 붙어다녔던 고등학교 죽마고우. 아무튼 정말 그 친구는 연애도 사랑도 다른 친구들보다 늦게 시작했지만 더 빨리 결혼을 하게 되었습니다. 그것도 정말 자기랑 반대되는 꼼꼼하고 자상하고 집안살림을 좋아하는 '제복입은 男子'와 말이죠. 똑똑해서 신부와 결혼을 결심했다는 신랑과, 자기 고집도 다 받아줄 정도로 착한 남자여서 결혼을 결심했다는 신부가 된 친구. 둘은 그렇게 서로 다르지만, 다른 반쪽을 채우듯 일요일 하나의 쌍이 되어버렸네요. 이 녀석은 서울에서 공부해두고서 멀리.. 2007. 7. 13.
뒤늦은 눈,,,뒤늦은 사랑의 노래, なごり雪 노래방에 가게 되면 요새는 한국 가요는 너무 빨리 변하기도 하고, 내 취향이 변한 탓이기도 해 이런저런 팝송이나 일본 노래들도 많이 부르게 된다. 하지만 요즘 부쩍 일어를 배우게 되면서 일본 노래를 많이 부르게 되는 것 같다. 처음엔 일본의 SM같은 쟈니스에서 시작하다가 차차 J-Pop이나 J-Rock을 알게되고, 요즘에는 왠지 모를 '엔카'에도 은근 빠져있다. なごり雪 (때늦은 눈)이라는 노래도 왠지 차분하지만, 나즈막히 눈이 오는 듯, 왠지 슬픈 사랑의 기억을 더듬는 듯 그렇게 찾아온 노래다. 들을 때보다, 노래방에서 한번 불러보게 되면 왠지 더 애착이 가기도 하는 노래같다. 얼마전 뮤스테에서 사랑노래 100곡에도 선정된 적도 있고, 나의 사랑 기무라타쿠야의 산마쿠 여행에서도 달리는 차안에서 흥얼대며.. 2007. 6. 28.
다들 나만 빼고 이러기야? 예전 한번 Daum블로그에다 친한 친구이야기를 쓴 적이 있다. 결혼 안할 것 같았던 친구부터 정말 거꾸로 한명씩 결혼을 하기 시작해 올해에 남은 친구 2명이 시집을 간다. 다른 애들은 이미 시집도 가고 빠른 애들은 아기도 있다. (너무 빠른 걸 원한건 아니지만) 나만 쏘옥 빼고 다들 기혼. 나만 싱글. 싱글 전혀 화려하지 않다. 그리고 나의 동호회라고 해야하나. 오빠 언니들은 언제 시집장가 가나라고 생각했는데 다들 주말이건 휴일이건 연애질하느라 너무너무 바쁘다. 심지어 약속이나 한 듯, 혹은 스케쥴링이나 한듯이 정말 일주일 또는 한달 간격으로 계속 결혼 소식이 빗발친다. 이러다 나 시집갈때에는 하객 손님이 다 애들 손 잡고 들어오겠더라. 너무하다. 나만 쏘옥 빼고. 그것도 모자라 이제는 BABY 열풍이다.. 2007. 5. 29.
아무리 글써도, 읽어도 댓글은 안 남기니?? 글을 쓰고 블로그를 더 외롭게 만드는 바로 그건! 글을 아무리 써도 무댓글 분명 들어와서 읽은거 아는데도 무댓글 이게 바로 혼자놀기? 심심하고 글쓴게 가끔은 무안하다. 누가 이야기 했듯이 '내심은 누가 읽어줬으면'하는 거다. 그리고 가능하면 흔적하나 남겨주는 쎈쓰! 관심받고 자라는 어린 블로거, 이블냥. 2007. 5. 21.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