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제주도20

[제주카페] 애월의 '봄날 (BOMNAL)' 봄날 (BOMNAL) 제주도에는 수백개의 게스트하우스가 있는데 그중에서도 '봄날(BOMNAL)'은 전경이 좋고 예뻐서 매우 유명해진 곳이다. 늘 예약과의 전쟁을 치루곤 하는 곳이라 늘 한번 쯤 들려야하는 장소에서 제외되어있다가 어느 분이 다녀오셔서 창가에서 찍은 바다 사진을 보고 오기로 마음먹었다. "아....나 왜 이제 온거지?" 이 곳은 봄날도 유명하지만, 바로 전주에 무한도전에서 김C와 정준하가 바닷가 앞에서 바로 돌문어를 잡아 라면을 끓여주었던 그 가게가 바로 옆에 있어서 찾아온 사람들로 인산인해였다. 아.... 진작에 왔더라면 조금 더 한적한 시간을 보낼 수 있었을텐데 그저 아쉽기만 하다. 봄날 카페 안으로 들어가면 통이 큰 유리 밖으로 보이는 바다 풍경이 일품이다. 너무 예쁜 가을 볕이 별이 .. 2013. 10. 25.
[제주] 가을 억새가 보고싶다면 '새별오름'으로 생각해보니 제주도를 자주 가기는 했지만 제대로 '가을'에 접어든 제주는 본 적이 없는 것 같았어요. 출장길에 잠깐 틈을 내서 오전에 억새풀이 예쁘다는 '새별오름'이라는 곳을 다녀왔는데 가는 길도 억새풀로 예뻤지만, 정말 뭐랄까요. 답답했던 마음이 한 순간에 확 트여지는 기분이랄까. 나도 모르게 '와! 와! 와!'하면서 짧은 외마디의 비명같은 소리가 절로나오는 기분이랄까요. 아직 개발도 덜 되어서 그런지 사람들도 별로 없어서 한적한 것이 제법 딱! (네비게이션이 큰 길이 아니라 '새별오름' 공동묘지만 지나가지 않았더라면 좋았을텐데 좁디좁은 풀밭 사이로 운전해서 가는데 음산한 기운 때문에 죽는 줄 알았어요. 그래도 목적지로 데려다주니깐 다들 너무 겁먹지는 마시길. 다행히도 돌아갈 때에는 큰 길로!!) ++ .. 2013. 10. 23.
[제주맛집] 회국수와 성게국수로 유명한 '해녀촌' 주변 지인들 중 제주도에서 맛있었던 국수로 '회국수'를 추천을 많이 해주셔서, 궁금하던 차 아침 식사로 '해녀촌'에 찾아갔습니다. '해녀촌'이 회국수라는 메뉴를 처음으로 만든 가게라고 하는 것 같아요. 그래서인지 아침 8시인데도 가게 안에 사람들이 즐비. 거의 가게에 들어가면 이렇게 회국수나 성게국수를 많이 드시는데, 적절하게 두 개 시켜서 나눠드시면 될 것 같아요. 국수는 제주는 특이하게 우동과 그냥 일반 면발 중간 정도의 통통한 사이즈의 면을 좋아하는 것 같아요. 고기국수를 봐도 그렇고- 아무튼 그 국수에다가 회랑 초고추장 양념을 해서 비빈 것이 회국수, 그리고 약간 뭐랄까 멸치 국수는 아니고 해산물에 고아낸 육수에다가 성게 조금 더 넣고 끓인 게 성게 국수 같더라구요. 아무튼 가볍게 국수로 잘 먹었.. 2013. 9. 17.
[제주] 피시앤칩스로 유명한 카페 태희 (바닷가 앞이라 더 좋아요!) 제주도에 겸사겸사 있으면서 올 여름 가장 많이 간 장소를 꼽으라면 아마 '카페 태희' 같아요. 그냥 자연스러운 분위기, 그리고 그 앞의 바다가 너무 좋았거든요. 아무튼 '카페 태희'를 찾아가시는 분들은 '카페 태희'를 찍어 가기보다 그냥 '곽지과물 해수욕장'을 찾으시면 바로 들어가는 입구 바로 앞에 있어요. 하지만 은근 주위를 기울이지 않으면 놓칠 수도 있다는 것은 함정! ++ 카페, 태희 ++ 'Fish and Chips'가 유명하다는 카페 태희. 그리고 거기에 추가하는 맥주 한 병이 최고의 조합이 아닐까 생각하네요. 물론 메뉴는 블루치즈버거에 몇몇 개가 더 있지만 저는 그냥 심플하게 피시앤칩스가 제일 좋더라구요. 가게의 옆, 지붕 위, 가게 주변으로 보이는 재활용 깡통으로 만들어진 깡통 로봇들이 녹까.. 2013. 9. 16.
[제주여행] 제주도 해수욕장 어디갈까 고민된다면! 여름이 다 지나고 이제는 해수욕장에 발도 못담그게 된 날씨에서 쓰는 해수욕장 후기입니다. 오늘의 주제는 제주에 가면 해수욕장을 어디로 가느냐라는 선택에 대해서 이야기해볼까 합니다. 별로 도움이 되지 않겠지만 - ++ 제주 해수욕장 특집 ++ 제주를 4등분으로 잘라서 왼쪽 윗쪽에 유명한 해수욕장이 많은데요. 아마도 물 빛깔이 깨끗하고 맑고 해수욕하기 좋아서인 것 같아요. 제가 좋아하는 곽지과물 해수욕장은 가깝기도 하지만 용천수로 만들어진 천연 샤워장이 있어서 따로 샤워실 비용을 내지 않아도 몸을 씻고 나올 수 있어서 좋아요. 하지만 더 좋은 건, 그 앞에 피시앤칩스와 맛있는 하와이산 라거를 파는 카페 태희가 있어서 더더욱 좋다는. 해수욕을 하면서 즐기는 맥주의 맛이란! 상상금물, 마시고 싶어지니까요. 제주.. 2013. 9. 11.
[제주맛집] 맵지않은 꽃게짬뽕이 일품인 덕성원 제주의 맛집 중에 손꼽는 음식 중에서 '김밥' 다음에 의외의 품목으로 꼽히는 게 '짬뽕'입니다. 그래서 이번엔 저도 한번 먹어봤습니다. : ) ++ 덕성원 ++ '덕성원'은 원래 관광 단지가 모여있는 중문에 있는데요. 인기가 많아지다보니 중문에도 하나 더 생기고, 이도이동(구제주)에도 생겼다고 하더라구요. 하지만 이도이동의 새로운 가게는 원조의 맛은 아니라는 평이 있으니 참고해주세요. 아무튼 배고파를 외치다가 간 곳은 '덕성원' 소문만 듣다가 한참만에 왔는데요 역시 기다렸다가 온 보람이 있네요!!! 짬뽕 위에 게 한마리가 그냥 딱! 양도 푸짐한데 가격은 7,000원! 서울이었다면 이렇게 게 올렸다고 10,000원은 넘게 받았을 것 같아요. 아무튼.... 게의 속살이 어찌나 부드럽게 사르르르 녹던지. 그리.. 2013. 9. 2.
[제주맛집] 성미가든, 닭샤브샤브 잡숴보셨나요? 지난번에 제주 교래리는 닭 잡는동네라고 알려드린 적이 있는데요. 이번에도 색다른 방식으로 닭을 즐길 수 있는 맛집을 소개시켜드리려고 합니다. 관광지로 소문이 난 곳은 아니지만, 늘상 현지인과 관광객들로 붐비는 그런 곳이죠. 특히- 여름에는 더욱 더! 이렇게 무더운 날엔 토종닭이 제격이죠! ++ 성미가든, 닭 샤브샤브 ++ 아마 메뉴에는 '닭 백숙'이라고 표현되어 있는 것 같은데요. 이 집의 코스는 이러합니다. "닭 샤브샤브 - 닭 백숙 - 녹두죽" 이렇게 순서로 나온다고 보시면 됩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이 집은 좋아하는데요. 이유는 익숙하지 않은 질길 토종닭을 부드럽게 즐길 수 있기 때문이죠. 지루하지 않게~ 일단 샤브샤브를 할 수 있도록 육수에 야채들이 올려져서 나와요. 미나리하며- 뭔가 국물이 끓이면.. 2013. 8. 6.
까사보니따(Casa Bonita), 제주 게스트하우스에 가다 늘 이야기로만 들어왔던 '게스트하우스', 저도 한번 다녀와봤습니다. 왠지 젊은 시절에 가능한 낭만이라고나 할까요. 촉박하게 잡은 일정이라 몇몇 유명한 게스트하우스는 포기하고 생긴 지 얼마되지 않은 곳에 다녀왔습니다. 그래도 구제주에서 한 10~15분 정도 떨어진 곳이라 그런지 이동성도 좋고 좋았어요. 다만.... 그냥 버스를 타고 다니신다면 꽤나 발품을 파셔야 할 것 같네요. + Casa Bonita + 제주시 조천읍 대흘리 1075-25http://casa-bonita.co.kr성수기 1박 22,000원 너무 예쁘죠? 약간 산의 중턱에 있어서 탁 트인 시야하며, 좋은 날씨에 완전 그림같은 풍경이 눈앞에 딱 펼쳐졌어요. 숙소 앞에 도착해 놓고는 한참을 넋이 빠져서 구경하다가 집으로 들어갔네요. 저희가 묵.. 2013. 7. 24.
[제주맛집] 흔히 볼 수 없다는 아귀회를 파는 '호림식당' '아귀회'라고 들어보셨나요? 여태까지 아구는 아구찜이나 매콤하게 탕 정도로 끓여내는 줄만 알았는데 '회'로도 먹는다고 하더라구요. 이 소식을 듣고 제주에서도 거의 유일(?)하게 한다는 '호림식당'에 찾아가봤습니다. 소문에는 저녁에는 줄도 길어서 예약을 하지 않으면 안된다고 하는데, 저는 점심 때라서 그런지 괜찮았어요. 일단 몇가지 호림식당과 관련된 팁을 드리자면, 일단 점심에는 약간 여유, 저녁에는 붐빈다고 하니 미리 자리를 확인해보세요. 점심이라고 해도 '아귀회'를 맛보시는 건 '스페셜' 밖에 없으니 미리 예약하고 주문하세요. (생각보다 세팅시간이 오래 걸리더라구요.) 아구 지리탕에 넣는 아구는 반쯤 남겼다가 '아구찜'으로 드세요. :) '아귀회'를 맛보려면 무조건 아귀를 다 잡아야해서 무조건 4인 기.. 2013. 4. 22.
4월의 제주도, 가파도 청보리축제 제주도에 자주 오다보니, 예전에 관광으로 왔을 때에는 잘 몰랐던 정보들을 많이 접하게 됩니다. 그 중에 하나가 가장 그 초록빛이 예쁘다는 '가파도의 청보리 축제'입니다. 이 축제는 어쩌면 예전 1박 2일팀이 다녀가면서 제주도의 하나의 명소로 자리잡게 된 것 같아보입니다. 가파도는 '가파도-마라도 돼'라는 썰렁 개그를 하듯이, 가파도와 마라도가 거의 붙어있죠. 실제로 배를 타기위해서 여객기승선장으로 가면 이런 썰렁 개그를 하시는 어르신들의 이야기를 들을 수 있을 겁니다. 저는 제가 했지만, 바로 뒤 일행이 따라해서 혼자 조금 부끄러웠네요. 헤헷~* 가파도 청보리축제 축제 명칭 : 제5회 가파도청보리축제 축제 일정 : 2013. 4. 13(토) ~ 5. 5(일), 23일간 축제 문의 : 가파리사무소 064).. 2013. 4. 16.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