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리뷰65

당신, 왜 일하는가. 왜 일하는가 카테고리 시/에세이 지은이 이나모리 가즈오 (서돌, 2010년) 상세보기 왜 일하는가. 라는 질문은 바꿔말하면 마치 '왜 사는가'와 맞먹는 수준이다. 단순히 '먹고 살기 위해서' '죽지못해' '남들 다 하니까'가 아니라 다른 대답을 듣기 원하고 있었다. 마치 삶의 마지막에 서서 뒤를 돌아보았을 때 내 자신이 스스로 부끄럽지 않은 가치있는 삶을 살았다고 말하고 싶기때문이라고, 단순히 경력을 쌓고 연봉을 쌓기 위함이 아니라 내적인 성장을 하기 위함이라고 그는 이야기한다. 지금 현재 일본은 나의 아버지, 아니 조금 윗세대들은 지금의 우리 세대를 불쌍하게도 보지만 탐탁치 않게 보는 시선이 있는 것 같다. 지난번 '취업난'에 대한 다큐를 보면서도 느낀 것이지만, 일본의 대다수 '희생'과 '긍지'를 전.. 2010. 4. 13.
저 요즘, 요즘(yozm)에 푹 빠져살아요! ※ 요즘 서비스는 2013년 8월 30일부로 종료되었습니다. T_T 요즘 새로 시작한 요즘이라는 서비스 때문에 티스토리 블로그가 약간은 방치 상태에 빠졌어요. 하지만 그렇다고 매일 방문하지 않는 것도 아니랍니다. 하루에 한번 쯔음은 새로운 업데이트가 없는지도 확인하고 매일 블로그에서 올라오는 글들은 모두 읽고 있으니까요. 다만, 왜이렇게 블로그에 한마디 남기는 것은 저도 모르게 긴장이 되어버리는지, 조심조심합니다. 오늘은 그동안 요즘을 하면서 개인적으로 느낀 점을 조금 주저리주저리 써내려가볼까합니다. 블로그가 뜸했었던 것에 대한 변명이라고 해야할지, 아니면 저희 티스토리 블로그 친구 혹은 구독자 분들에게 모처럼 하고 싶은 이야기가 생겼다라고 할까요. 아무튼 제 이야기 들어보실래요? * 참고로 저는 트위터.. 2010. 4. 8.
[이태원] 라보카 (La Bocca) 아주 오래전에 다녀온 곳이지만, 어찌나 묵혀놓았는지 그 사이에도 여러번 이 가게에 다녀왔던 것 같습니다. 주인아저씨가 전형적인 이태리 아저씨여서 그런지, 아니면 주변에도 성공한 파스타 가게를 이미 운영한 경험이 있어서 그런지 맛은 꽤나 흡족스러운 곳입니다. 분위기도 수다 떨기도 좋기도 하고, 양 자체도 나쁘진 않아서 가끔 친구들과 수다와 맛난 음식이 그리울 때에 종종 가는 곳이죠~! ++ La Bocca ++ 원래 이 곳은 문을 들어서자 보이는 메뉴들처럼 '디저트'가 주인 것 같지만, '샌드위치'가 맛있다는 입소문을 타고나서인지 대부분은 샌드위치와 커피를 곁들여 식사하러 오시는 분들이 많으신 것 같아보였습니다. 저도, 라보카의 샌드위치는 정말 좋아하거든요! 가게 자체는 편안한 분위기에 갈색 벽돌들이 되어.. 2010. 3. 9.
[가로수길] 꿔바로우가 맛있는 콰이19 신사동 가로수길을 걸어가다보면 빨간 대문의 중국집이 보인다. 그 집으로 바로 옆에 붙어있는 퓨전 중국음식점 콰이19에 다녀왔다. 하지만 입맛에 맞아서 그런지 종종 친구들이나 모임에 갈 때에도 자주 찾게되는 그런 집이다. 가격이 터무니없게 높지도 않고, 양도 적지는 않은 편이라 무난하게 즐길 수 있는 그런 집니다. 아참, 그리고 가수 '싸이(박재상)'씨의 어머님께서 운영하시는 가게라고 하여 더욱 유명해진 곳이기도 하다. ++ KUAI 19 ++ 문을 열면 2층으로 이어진 계단의 풍경이다. 올라갈 때에는 잘 보이지 않는데, 배를 채우고 밖으로 나가기 위해 1층으로 내려갈 때에는 선명하게 보이는 그림이다. 'xie xie' 고맙다라는 말인가로 추측하지만 왠지 사람들이 움직이는 동선 사이에 보이게 되는 저 문구.. 2010. 2. 26.
[나고야] Hongo-Tei 라멘가게 나고야에 다녀온 지도 벌써 넉달이 다 되어가는데, 이제서야 리뷰를 하나씩 쓰다니 정말 게을러진 게 맞는 것 같습니다. 묵혀있는 맛집 리뷰들을 끌어내서 열심히 써보도록 하겠습니다!!! (그러고보니 제작년 중국여행 리뷰도 다 못 썼다는 생각에 벌써 괴롭네요.) ++ Ramen, Hongo-Tei ++ 여행을 가게되면 늘 밥이 문제이지만, 나고야 여행의 경우에는 정말 '그냥 맛난 거'라고 이야기하면 데려다주는 올케언니가 있으니 얼마나 좋은 지 모르겠습니다. 오늘은 새롭게 문을 연 라멘가게라고 하는데 맛도 괜찮고 인기도 많다고 하더라구요. 조금은 돌아돌아 홍고테(이렇게 읽는 것이 맞나요?)에 도착했습니다. 점심시간이 조금 더 지난 시간이었지만, 사람들이 안팎으로 북적이고 있더라구요. 벌써 라멘의 후끈거림이라던지.. 2010. 2. 12.
[이태원] 손지영씨의 핫토리키친 학생때와 다르게 직장인이 된 다음 많아진 것이 '맛집 탐방'이 아닌가 싶습니다. 시간적인 여유도 크지 않을 뿐더러, 무언가 스트레스를 덜어놓을 수 있는 장치가 아무래도 '맛있는 것 먹기'가 아닌가 싶습니다. 가끔 일이 끝나고나면 밥도 먹고싶고, 맥주나 도꾸리 같은 술도 한잔 달달하게 땡기는 날에는 종종 이 곳, '핫토리 키친'을 찾아갑니다. 아늑하면서도 편안하게 수다떨고 한잔 하고 올 수 있는 곳인 것 같습니다. ++ Hattori Kitchen ++ 이태원역이 아니라 타코가게나 피자리움등의 작은 소규모의 맛집들이 즐비한 녹사평역 근처의 가게입니다. 구체적으로는 경리단 골목 입구에 위치하고 있지만 걸어서 가시려는 분들은 녹사평역에서 슬슬 걸어오시면 될 것 같습니다. 다만, 골목에 들어서면 과연- 이런 곳.. 2010. 2. 2.
[한남동] Beluca's Table (벨루카테이블) 저의 밋밋하고 지루한 한남동 런치타임을 감동으로 바꾸어 준 샌드위치 가게입니다. 직접 빵까지 구워서 샌드위치를 만들어주는 데 어찌나 담백하고 쫄깃하던지 정말 가끔 빵이 생각나서 가는 곳이기는 합니다. 정말 이 곳의 샌드위치 맛은 정말 입에 착착 붙습니다. 작고 아담한 벨루카 테이블에 도전해 보시는 것이 어떠세요? ++ Beluca's Table ++ 가게는 자그마한 테이블이 10개도 채 안되어 가게 안에는 열댓명이 앉으면 꽉 찰 정도로 아담한 가게입니다. 하지만 아기자기한 느낌이나, 따뜻한 노란색의 분위기는 언제나 따뜻하게 맞이해주죠. 지금은 겨울이지만, 늘 이 곳은 봄이 올 것만 같은 느낌이라고 할까요. 날씨가 따뜻한 날에는 이렇게 테라스까지 시원하게 열어두어, 테라스에도 한 두 테이블 정도는 더 앉을.. 2010. 1. 28.
최근 본 영화들 올 연말에는 공연과 영화를 합쳐서 꽤나 많이 본 것 같습니다. 따로따로 모두 리뷰를 쓰고는 싶은 마음은 굴뚝이지만, 그렇게 했다가는 리뷰쓰기도 전에 영화들이 종영될 것 같아서 간단하게라도 코멘트 달아두려고합니다. 아바타 감독 제임스 카메론 (2009 / 미국) 출연 샘 워딩튼, 조이 살디나, 시고니 위버, 미셸 로드리게즈 상세보기 ★★★★☆ 4.5 말을 해야 입이 아픈 영화 아바타입니다. 이 영화때문에 남남 커플들도 영화관을 찾을 정도이니 대단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이 영화는 작정을 하고 본 영화라, 영등포에 새로 생긴 CGV에서도, 세계 최대 스크린을 자랑하는 스타리움에서 3D로 보고왔습니다. 예매도 1주일 전에 해서 그런지 정중앙의 좋은 자리에서 볼 수 있어서 정말 너무 멋졌습니다. 사람과 자연의 .. 2010. 1. 3.
[나고야] 일루미네이션 at 나바나노사토 이번 나고야 여행에서는 특별한 곳에 다녀왔습니다. 정말 꽃구경과 저녁의 일루미네이션 구경만으로도 많은 인파로 발 디딜 틈이 없었던 나바나노사토라는 곳에 다녀왔습니다. 크리스마스 장식을 일본은 일찍하는 편이라서 11월이었지만 이미 크리스마스 분위기였거든요. 다소 비싼 입장료이긴하였지만 어르신들을 뫼시고 가는 자리라서 그런지 이렇게 산책하면서 구경하는 것도 재미있더라구요. 대략 표는 인당 2천엔 정도였던 것 같은데 천엔은 입장료인 것 같고, 천엔은 그 안에서 먹을 것을 사 먹을 수 있는 쿠폰 같은 것이었습니다. 다만 왠만한 가게들은 가격이 천엔이 넘고, 간이식 가판에서 판매하는 것들은 저렴하게 먹을 수 있었습니다. (일단은 그냥 가게들은 사람들이 너무 많아서 언제 먹을 수 있을지 모른다는 두려움도..) ★ .. 2009. 12. 24.
완소 어플 : 버스도착시간 알려주는 Seoul Bus 아이폰을 지급받고 난 다음날부터 사람들의 안부인사는 " 좋은 어플 찾았어요?" 라고 바뀐 것 같다. 그 중에서도 바로 반응이 온 최고의 어플로 꼽히는 건 바로 "Seoul Bus"라는 어플로 이야기를 들은 바로는 고등학생이 만든 것이라고한다. 게다가 현재는 무료로 배포되고있다. 이 어플리케이션이야말로 와이파이를 벗어난 곳에서도 3G망으로 연결된다는 아이폰의 위력을 확인할 수 있다는 것이다. ( ´ ▽ ` )ノ 이 어플 하나로 "도대체 버스는 언제 오는거야!" 라는 말은 적어도 나오지 않지않을까. 특히 운행 주기가 긴 버스일수록 효과적이지만 한편으로는 이 어플때문에 삶이 더 퍽퍽해진 것 같다는 사람들도 있으니 이 어플을 설치할 것인지의 여부는 지극히 개인의 선택일 듯. ( 한번도 버스정류장까지 뛰어본 적 .. 2009. 12. 16.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