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이태원21

[이태원 맛집] 고기가 고플 땐 중일회관의 '김치불고기' 이태원과 한남동 주변 회사를 다니시는 분이라면 그냥 배불리 먹을 수 있는 한식집을 승냥이처럼 찾게 마련입니다. (저만 그런가요 -_-a) 아무튼 오늘은 고기나 먹어볼까라고 했을 때 점심부터 옷에 냄새가 흠뻑 베이는 삼겹살처럼 굽는 고기보다는 심플한 형태를 찾게되죠. 그래서 늘 가던 곳이 이태원 해밀턴호텔 뒤의 '단풍나무'집이었는데요. 요즘은 그 공식이 깨지고 있습니다. 우연찮게 회사분이 데려가신 뒤로 고기가 땡긴다~라고 싶을 때에는 이 곳에 가고 있어요. 가격도 완전 착하고! 양도 푸짐하고! 완전 좋네요! 완전 강추! + 중일회관 + 이태원에 이런 가게가 있었어? 라고 다들 놀라실거예요. 뭔가 팬시하고 트렌디한 이태원 식당과는 다른 중국인들이 많이 갈 것 같은 '관광식당'의 모습을 하고 있으니까요! ㅋㅋ.. 2014. 2. 27.
[이태원] 팬케이크가 맛있는 런던티 (London Tea) 가끔 가다가 정말 맛있게 구운 팬케잌이나 프렌치 토스트 같은 게 먹고 싶은 날이 있는데, 그런 날에 찾아가는 나의 맛집, 런던티♡ ++ London Tea ++ 런던티가 생긴 지는 벌써 몇 해가 지나가고 있는데, 주인장님께서 진짜 영국에서 배워오셨다고 했었던 것 같아요. 가게의 위치는 '이태원'이라고 부르기는 하지만 사람들이 으레 다니는 해밀턴 호텔 뒤나 메인스트릿이 아니라, 이태원에서 용산구청 가는 방향으로 걸어내려오면 길의 끝자락 코너에 있는 작은 가게예요. 몇해 전만 해도 점심 시간에 가면 사람들이 바글바글 거렸었는데 월요일 아침에 방문해서 그런가 사람들이 거의 없었네요. Sour Cream with London tea special sauce팬케잌에다가 사워크림을 넣고 만들었는지 너무너무 촉촉하고.. 2013. 10. 1.
[이태원] 원더커피 Wonder Coffee 한강진에서 아우디 매장쪽으로 내려가다보면 작은 골목이 펼쳐지는 데, 그 골목에는 아기자기 혹은 나름 유명한 맛집들이 즐비하다. 원래는 이태원 토박이들이 찾는 오래된 가게들이 많은데 요즘은 워낙 유명해지다보니 새로운 맛집 골목마냥 새로운 가게들이 생겨나기도 한다. 아무튼, 작년인가- 오픈한 원더커피는 그 주변의 삼겹살, 삼계탕, 존슨탕 등등을 먹고 입가심 하기에는 딱 안성맞춤인 커피 하우스다. 개인적으로 마음에 들어요! ++ Wonder Coffee ++ 커피의 맛도 괜찮고, 나름 바리스타님에게 원하는 맛을 이야기하면 취향도 살짝 맞춰주신다. 나야 너무 진하지만 않으면 주시는대로 마시는 타입이긴 하지만 말이다. 그리고 커피를 너무 많이 마셨던 친구가 '라즈베리 에이드'였었나를 주문했는데 참 독특했다. 탄산.. 2013. 9. 26.
[이태원] 테이스팅룸 Tasting Room 서래마을인가에 있을 때에도 가보자고 했던 곳을 이태원에 생긴 지도 오래 지나서야 친구들 모임을 빙자하여 찾아갔다. 가게의 위치는 내가 사랑해마지 않는 냉동대패삼겹살과 청국장을 파는 나리식당(그 곳은 과음 후, 새벽 3시에 먹을 때가 제일 맛있다는!!!)을 지나서 길들이 사방으로 나뉘어 지는 곳에서 왼쪽을 보면 우두커니 서 있다. 우두커니. 사진을 찍은 것 같은데 찾아보니, 없다. 역시 먹는 것에만.... ++ Tasting Room ++ 핏짜가 아니다. 플랫브레드다.화덕에 얇게 도우를 만들어서 그 위에 다양한 토핑을 얹어서 구워낸 플랫브레드. 다양한 종류의 플랫브래드를 판매하기는 하지만, 이름이 정확하지는 않은 데 모짜렐라치즈, 페스토와 말린 토마토가 주재료라고 적혀있는 녀석을 주문하면 된다. 정말 다이.. 2013. 9. 25.
[서울맛집] 아메리칸식 크랩전문점, 블루크랩 @이태원 이태원에 바닷 가재 등 Crab을 합리적인 가격으로 맛있게 먹을 수 있다는 가게가 있다는 소식을 접하고 다녀왔습니다. 그 합리적인 수준이 어느 정도인지 벌벌 떨면서 말이죠. >_< 결과적으로는 합리적인 가격, 맛도 굿, 분위기도 좋았어요. 하지만 이상하게 사람들이 바글바글하지 않은 게 조금 신기할 정도. ++ Blue Crab ++ 이태원 해밀턴 호텔 뒤쪽 골목으로 들어가 갈라지는 길에서 오른쪽으로 들어가다보면 '어디에 있는거지' 하는 지점에 딱하고 있어요. 들어가는 입구가 작으니 간판을 잘 찾아보셔야 할 거예요. 이렇게 간판을 찾으면 좁은 계단이 펼쳐져요. 왠지 빨간색 페인트와 조명이 느낌이 좋던데요. : ) 들어가면 자리는 꽤나 넓어요. 환하고. 크랩집이라서 냄새가 진동할 줄 알았는데 그렇지도 않고 .. 2013. 9. 9.
[이태원] 라보카 (La Bocca) 아주 오래전에 다녀온 곳이지만, 어찌나 묵혀놓았는지 그 사이에도 여러번 이 가게에 다녀왔던 것 같습니다. 주인아저씨가 전형적인 이태리 아저씨여서 그런지, 아니면 주변에도 성공한 파스타 가게를 이미 운영한 경험이 있어서 그런지 맛은 꽤나 흡족스러운 곳입니다. 분위기도 수다 떨기도 좋기도 하고, 양 자체도 나쁘진 않아서 가끔 친구들과 수다와 맛난 음식이 그리울 때에 종종 가는 곳이죠~! ++ La Bocca ++ 원래 이 곳은 문을 들어서자 보이는 메뉴들처럼 '디저트'가 주인 것 같지만, '샌드위치'가 맛있다는 입소문을 타고나서인지 대부분은 샌드위치와 커피를 곁들여 식사하러 오시는 분들이 많으신 것 같아보였습니다. 저도, 라보카의 샌드위치는 정말 좋아하거든요! 가게 자체는 편안한 분위기에 갈색 벽돌들이 되어.. 2010. 3. 9.
[이태원] 손지영씨의 핫토리키친 학생때와 다르게 직장인이 된 다음 많아진 것이 '맛집 탐방'이 아닌가 싶습니다. 시간적인 여유도 크지 않을 뿐더러, 무언가 스트레스를 덜어놓을 수 있는 장치가 아무래도 '맛있는 것 먹기'가 아닌가 싶습니다. 가끔 일이 끝나고나면 밥도 먹고싶고, 맥주나 도꾸리 같은 술도 한잔 달달하게 땡기는 날에는 종종 이 곳, '핫토리 키친'을 찾아갑니다. 아늑하면서도 편안하게 수다떨고 한잔 하고 올 수 있는 곳인 것 같습니다. ++ Hattori Kitchen ++ 이태원역이 아니라 타코가게나 피자리움등의 작은 소규모의 맛집들이 즐비한 녹사평역 근처의 가게입니다. 구체적으로는 경리단 골목 입구에 위치하고 있지만 걸어서 가시려는 분들은 녹사평역에서 슬슬 걸어오시면 될 것 같습니다. 다만, 골목에 들어서면 과연- 이런 곳.. 2010. 2. 2.
[이태원] Jacoby's Burger 어떤 사람들이 포스트에 죽기전에 꼭 먹어봐야할 햄버거 리스트를 만들던데, 아마도 Jacoby's Burger 역시 그 대표적인 햄버거 중에 하나가 아닌가 싶다. 이태원 해방촌과 경리단 사이에 있는 Jacoby's burger는 이미 잘 알려진 명소가 되어서 그런지 평일 저녁에도 사람들이 꽤나 북적인다. 햄버거를 주식으로 먹는 외국인들에게 더 먼저 알려져서 그런지 몰라도 가게안은 2/3는 외국인, 그리고 나머지 1/3은 한국인 정도였던 것 같다. 아무튼 그날 우리가 햄버거 2개를 시키고 서버 오빠에게 가장 많은 들은 말은 "양이 많으실텐데 괜찮으시겠어요?"였다. 우리는 지극히 자극시킨 그 말은 정말 주문할 때에도 주문을 하고나서도, 음식을 가져올 때에도 끊이지 않았다. 그래 - 모두다 먹어주리다!!!! +.. 2009. 7. 13.
[이태원] Macaroni Market 오랜만에 친구의 생일을 기념하여 이태원에서 다시 모임을 가졌습니다. 오늘은 요근래 새로 생겨서 인기가 있다는 '마카로니 마켓'으로 가보았다. 역시 소문대로 테라스 쪽 테이블은 예약없이는 앉지 못하는 것 같았다. 겨우, 안쪽의 자리를 잡았으나, 다음에는 테라스 쪽으로 예약을 해두고 차를 즐겨야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흠... 이 의미는 알아서 해석하시길! 갓 구운 빵들, 그리고 파스타와 피자 종류의 이탈리안 음식들과 음료를 파는 레스토랑입니다. 내 인테리어의 천장이 다른 가게에 비해 높고, 환해서 기분이 환해진다고 할까 기분이 좋아지는 곳입니다. 안쪽의 레스토랑 외에 다른 쪽은 카페 컨셉인지 밥을 먹는 테이블 같은 곳은 아니어서 저희처럼 '밥답게' 먹으러 온 사람들은 좀 애매할 것 같아요. 주문을 그렇게 많.. 2009. 6. 29.
[이태원] Standing Coffee 이태원 쪽에 마음에 드는 테이크아웃카페가 생겼어요. 테라스가 있어서 앉아서 먹을 수 있는 것은 아니지만, 작은 가게 앞에 세워진 전봇대 아래에 작은 의자들을 놓아서 잠깐 쉬다 갈 수는 있는 것 같아요. 가게 준비전부터 궁금했는데, 수수하니 매력있는 곳이예요. ++ Standing Coffee ++ 맛은 좋지만, 가격은 합리적인 STANDING COFFEE에다가 제가 좋아하는 TACOS가 옆 쪽에 있어서 타코 먹고 난 다음이나, 조금은 걸어야하지만 경선당 골목 등에 새로 생긴 맛있는 맛집에서 밥을 먹고 슬슬 걸어내려오다가 이 곳에 잠시 Stop by 해서 커피 한잔 마시기 딱! 가격도 여기저기 붙어 있겠지만 2,000원에서 비싸야 4000원 초반이라서 합리적이어서 기분좋게 주머니를 열 수 있었어요. 게다 .. 2009. 6. 26.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