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기무라타쿠야11

2008년 2분기 일드! 무엇을 볼지 정했다! 사실 2007년도부터 빵빵 터지는 것 같은 일드가 없어서 조금 심심해 있었던 찰나에 1분기는 '장미없는 꽃집'과 '교섭인' 2개만 보았었는데 2분기에는 시간이 모자랄 정도로 보고싶은 것들이 많습니다. 하지만 어느새 반나절이니 다 따라잡고 있었던 나는 도대체 멍미;; 1. Around40 - 주문이 많은 여자들 이거 대박입니다. 마흔이 다 되어가는 독신 여성, 전문 직장 여성으로서의 꿈과 그리고 어쩔 수 없는 현실에 대한 이야기들을 뼈 속을 후벼팔 정도로 생생하게 보여주고 있습니다. 전화로 올케언니에게 보고있느냐고 했더니, 일본에서도 꽤나 인기가 많다고 합니다. (일단 언니도 마이너라고 판단하기 때문에 섣부른 판단은 힘들지만 일단은 같이 보고 있다니 므흣) 일단 라인업은 배우이름은 잘 못외우기 때문에..... 2008. 4. 22.
가장 섹시한 숨소리....I love you I love you... 프라이드를 보신 분이라면 아마 가슴이 한번쯤 요동을 치셨을 장면.. 프라이드 중에서도 마음설레는 최고의 장면이라고 할 수 있죠. 나즈막히 들려오는 숨소리....멋진 목소리..그리고 사랑해라는 고백.....♡ 덧.. 훔.. 생각해보니 진짜로 전 이성을 볼때 목소리를 보는 가봅니다. 믿음직한지, 아닌지, 지적인지 아닌지, 성격이 차분한지 촐싹맞은지 어느정도는 목소리로 느낄 수 있어 더욱요! 물론 성격과 목소리가 별개인 사람들도 꽤나 많았지만, 성격이 좋아도 목소리가 별로라면...마음이 動하지 않아요. 흙흙 덧.. 실제로 목소리만 듣고 찾아헤매본 적도 있었다는.... 쿨럭.... 덧.. 오늘 하루도 신짱은 현실에서 몇미터 멀어져갑니다.....쿨럭.... 2007. 11. 25.
기무라타쿠야의 Hero! 팬의 본분을 다하기 전에 생각보다 꽤나 오랫동안 상영되고 있는 관계로 마지막 휴가일에 히어로를 보고왔습니다. 그리고 난생처음 영화관 혼자가기와 히어로 극장에서 보기라는 혼자만의 미션에 성공했습니다만....뭔가 찝찝하네요. 영화관 혼자가기는 생각보다 편했습니다. 영화볼때 그닥 말을 건네지 않고 쭉 보는 타입이라 옆 사람이 있던 없던 상관이 없었고, 표를 사는 것도 요즘은 자동판매기가 너무 잘되어 있어서 할인이나 포인트 적립까지 척척 혼자 할 수 있었으니, 그닥 혼자왔어요~라는 식으로 사람들의 눈도 피할 수 있어서 다행이었으나 문제는 영화 자체에 있었습니다. 아직 일본 영화가 비주류다 보니 그닥 관객이 많지 않았고, 이렇게 평일 오후에는 더욱 그러하였죠. 즉, 영화관에 시간에 쫓겨 들어가보니 평일 오후에 데.. 2007. 11. 13.
오랜만에 다시 보는 기무라..여전하구나 갑자기 철없는 포스팅을 하고 싶어졌습니다. 적응이 안되시는 분이 있다면 살짝 웃어 주시길~ 오랜만에 뮤스테를 보니 좋아하는 음악 랭킹을 뽑고 있었습니다. 참으로 유치한 가사지만 스맙 멤버들도 너무 귀엽고 재치있게 해주어서 너무 귀여운, 하지만 왠지 노래방에 다녀오고 나서 더 애착이 생겨버리는 그런 노래 방방방이라는 노래를 이뿌게 부르고 있는 기무라 군과 눈이 맞아 버렸군요!!! 2005년 여름에 나온 뮤스테 자료. 아~ 그때도 그렇고 지금도 그렇고 참 예쁘네요! 그리고 최근 스마스마 비스트로를 밀려서 보다가 최근 빅토리아 베컴의 내한으로 스마스마의 한 꽁트인 '호스트 브루스'를 오랜만에 찍었더랬습니다. 약간 회색 칼라렌즈를 끼고 나오는 남바완 호스트 히카루군. 예전에 볼때와는 느낌이 조금 다르지만 너무 .. 2007. 11. 9.
기무라타쿠야의 무사의 체통 오랫동안 기다려왔었던 영화였다. 기무라가 사무라이로 등장한다는 사실 자체로 '기다림'을 시작했었다. 그리고 몇일 전 시간을 내어 미루어두었던 영화를 볼 수 있었다. 나에게 '기무라를 향한 팬심이 너무 약해. 적어도 10년은 되야지.'라고 했었던 직장 동료는 이 영화를 보기 전 '그닥 기무라가 이쁘게 나오지는 않아'라는 말을 무심코 던졌다. 사실 '예쁘지않다'라는 말은 흡사 SPOILER 감이었다. (정말 그랬다. 기무라는 여태 보았던 꽃미남의 외모를 넘어서 추하고, 외로운 역할도 예쁘진 않지만 그의 스타일 대로 소화해내고 있었다.) 기무라의 '무사의 체통'(발음이 일본어로 유사한 것이 있어 '무사의 일분' 등으로 놀림을 받기도 했었던...)은 일본에서 사무라이의 낮은 계급들이 군주가 식사를 하기 전 '독.. 2007. 7. 16.
[일드] '기프트' 당신은 나의 '기프트' 오랜만에 마음을 먹고 일드를 하나 봐야지 하던 차에, 기무라 주연 드라마 중에서 안 본 드라마를 다시 한번 체크 해 보았다. 몇 편 보다가 포기했었던 '뷰티풀 라이프'를 보려고 했더니만, 기무라가 그때 피부가 최고로 안 좋았던 데에다, 여주인공이 별로 내 타입이 아니라 고민하다 보기 시작한 건 기프트. 기프트 (gift) 사실 기무라 팬들 사이에서 좋은 작품이라고 소문 난 작품도 아니었지만 1화를 보고 나서 완전 생각을 바꿨다. 1화에서 다급히 뛰어온 아줌마가 열어본 서랍장에서 'naked kimura'가 톡 하고 떨어지는 건 아닐지. 이건 하늘에서 내린 선물이다. 게다가 롱바카와 롱젠을 거쳐서 바로 찍은 드라마라 그런지 어릴때 기무라의 풋풋함과 광채나는 외모 역시 완전 멋짐!!! 알몸으로 떨어진 기무라.. 2007. 5. 30.
D드라이브 속에 잠자던 기무라 사랑스러운 사진들 무작위로 대방출합니다. 나의 사랑스런 기무라 ♡♡♡ * 컴이 언제 지맘대로 포맷되어 버릴지 모르는 상태..T_T * 아 정말.... 현실과 자꾸 멀어진다. -_-a 2007. 5. 25.
[일드] 기무라의 소라호시(하늘에서 내리는 1억개의 별) 하늘에서 내리는 1억개의 별 (소라호시) 空から降る一億の星에서 기무라는 악마의 눈을 가진 아이로 나온다. 산마 아저씨가 기무라를 부르는 말이기도 하지만 나중에 가면 그 말이 꼭 맞게도 느껴진다. 하지만 기무라의 눈에는 어리고 상처받은 아이도, 천사도, 악마도 모두 존재했다. 그는 인간이었으니깐. 기무라는 말도 적고 조용하고 무언가 신비하지만 살벌한 느낌을 주는 역할로 나온다. 정말 여자들이 홀딱 반할 어떤 오라로 가득찾다고 해야하는 것이 나을까. 아무튼 이 드라마는 기무라를 비롯해서 주변 인물들도 빵빵해서 정말 볼만하다. 스토리도 꽤나 진지하고 재미있고 여러군데 반전이 있어 굉장히 재미있게 본 드라마인 듯 ;; 아무튼 보다가 보다가 마지막에 다가갈 수록 끊을 타이밍을 놓치고 보다가 밤새고, 울다가 밤새었.. 2007. 5. 25.
[Tokyo] 진보초 기무라가 다녀갔던 카레집을 찾다! 2007년 1월. 기무라의 새 드라마 화려한 일족 특집으로 진행되었던 '파탄코캉캉 기무라편'에서 방영되었던 진보초에서 아주 오래된 전통있는 카레집에 다녀왔습니다. 기무라는 아래 사진에서 보이는 독수리 아래에 앉았었는데요. 같은 자리에 못 앉았다는 것이 너무나 아쉽지만, 그래도 손님이 이렇게도 많은데 먹을 수 있었다는 건 행운이죠! 럭키~^^ 일단 점심 시간에는 사람이 너무 많아서 줄 서는 것은 기본에, 합석은 매너정도로 시작하는 곳이죠. 그리고 가능하면 말을 줄이고 먹는 것에만 전념을 해야합니다!!! 저희 일행도 너무 배가 고파서 정말 음식이 초스피드로 나오는 만큼 초스피드로 먹어버렸습니다. 오이시이~~~~~!! 원래 카레나 데미그라소스 같은 것은 (일드를 많이 보시는 분은 알겠지만) 늘 소스를 만들때 .. 2007. 5. 24.
소유하고 싶은 나만의 훈남 BEST 오랜만에 새로 지급받은 노트북을 정리하다 보니, 예전에 '소유하고 싶은 훈남 베스트'라는 것으로 파이를 만들려고 꾸며놓은 이미지들이 보였다. 파이를 만들었다고 생각했는데 지워버렸었는지 없어져 새로 다시 만들었습니다.. 여전히 훈남들이 바라보고 있자니 입가에 번지는 미소는.....(저도 어쩔 수 없는 인간이랍니다. 예쁘고 멋진 것에 무너지는...) 기무라, 야마삐, 오노, 아이바, 사쿠라이, 후쿠야마, 세븐, 소지섭, 강동원, 츠마부키.. 셀 수 없이 많은 훈남들이 있지만 참 이 중에 한명도 내 것이 아니라는 것이 내심 섭섭할 뿐이다. 너희들 눈 좀 발에다 달아주면 안되겠니? 어떻게 나는 도저히 안되겠니? 중학교 이후 연예인을 좋아한 적도 없고 그런데 나이 들더니 주책만 늘었습니다. ^^;; [출처 : '.. 2007. 5. 20.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