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일본19

[록뽄기] 초밥 전문점 스시쟌마이 (すしざんまい) 일본 하네다 공항에 도착하자마자 연결되어 있는 모노레일을 타고, 숙소가 있는 하마마츠쵸에 일단 케리어를 맡기고나와 무작정 찾아간 곳은 록뽄기의 스시쟌마이였습니다. 물론, 질좋고 맛난 스시를 먹기위해서는 새벽같이 일어나서 츠키지 시장을 찾아가는 것이 당연한 것이지만, 저희에겐 무한한 체력과 시간은 없었거든요. 저희의 일정에서 '늦잠'이란 그 어떠한 것도 대체할 수 없는 무언가였었죠. 아무튼 일단은 다른 곳으로 가기도 편할 것 같아서 록뽄기로 고고씽~! 하마마츠쵸에서 조금만 큰 길을 걸어서 올라가다보니, 메트로 히비야라인과 연결된 다이몬 역이 있어서 그 곳으로 주린 배를 이끌고 갔습니다. 그래도 몇 번 메트로와 JR을 타 봤다고, 금방금방 맵은 읽히더라구요. 게다가 일본에 오기 전에, 휴짱님께서 깔아주신 지.. 2011. 1. 11.
[홍대] 프랑스를 즐길 수 있는 비밀번호, 75015 홍대, 홍대! 홍대는 바로 앞 큰 골목은 사람들로 바글거리더니만, 곧 골목 하나를 지나치니 한산한 도쿄의 거리가, 한산한 파리의 거리들이 펼쳐지듯 전혀 다른 얼굴을 하고 있다. 그래서 복잡한 마음이 들다가도, 곧 평온을 되찾기도 하고, 살아가면서 한 '숨(,)'을 얻기도 한다. 오늘은 French Bistro로 유명한 75015라는 곳에 다녀왔습니다. 아마 5섯자리인 것이 아마 파리나 뉴욕의 지역코드가 아닐까하는 생각을 해보긴 했지만 다녀와서 다시 검색을 하기는 싫더라구요. 아무튼 그렇겠죠. 그리고 이 가게의 모든 메뉴들은 75015를 제외하고 번호로 되어있는데, 역시나 귀차니즘으로 주인에게 그것들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묻지는 않았습니다. ;; French Bistro 75015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서.. 2008. 6. 17.
나고야 여행 후기 (기쁨뒤에 찾아온 슬픔) 저의 나고야 여행 후기의 부제, 기쁨 뒤에 찾아온 슬픔은 마지막 여행지로 간 곳에서 마지막 일요일에 놀러갔던 이탈리아 무라에서 디카를 잠깐 선반위에 올려놨다가 모르고 깜빡하고 나왔다가 약 5분인가 10분후에 찾으러 갔더니 이미 사라지고 난 뒤였습니다. 정말 지난 후쿠오카 여행기보다 재미있게 블로그 후기를 남기리라 생각했었는데, 초간단 리뷰로 마치도록 하겠습니다. (인포데스크에 신고를 해두었는데, 아마도 제꺼 빼곤 대부분 돌아왔던 것 같네요) "누군지 모르겠지만, 내 디카가 그렇게 탐이 났더냐!" Day 1 (木) 저녁 6시 30분 비행기를 탔더니 약 1시간 30분정도 걸려서 게이트를 통과하니 8시 30분 정도되었던 것 같습니다. 그러고 보니 약 8년전 나고야에 왔을 때에는 김포공항이나 지방 공항처럼 조금.. 2008. 5. 5.
완전 중독되는 男女댄스 갑자기 집에 오자마자 언니랑 형부가 오도방정을 떨며 바닥을 부비고 있었다. 굉장히 민망한 포즈와 동작은 나이든 처자에게는 '남사스러운 일'이 아니지 않을 수가 없었다. 그리고서는 낼름 나를 인터넷 앞에 앉혀두고서는 이 걸 보여준다. 일명 "男女댄스" 노래의 전체적인 이야기는 여자가 쇼핑에서 돌아오지 않거나 늦어서 여자들이 부족해서 자리를 결정하는 데 남자와 여자가 어떻게든 균형을 이루어서 앉게하려고 줄을 세우는, 즉 나라비를 세우는 이야기다. 노래 역시 기계음처럼 사람의 소리가 아니라, 기계음을 이용해 만들었다는 이야기도 있다. 아무튼 굉장히 만화적이고 유치뽕인 발상과 함께 단순하고 반복되는 패턴이 중독적인 포인트를 만들어낸 것처럼 보인다. 그리고 더 웃긴 건 정말 이 영상을 가지고 다양한 UCC 를 만.. 2008. 3. 19.
[후쿠오카 Day5] 예쁘고 도시적인 모모치해변 가끔 도시들을 여행하다보면 참 부러운 포인트가 있는데 그 중의 하나가 '해변' 입니다. 마음 답답하고 확트인 바다가 종종 보고 싶어지는 경우가 있는데, 동해바다까지 달려가기에는 차비도 없고 차도 없네요. (그런 이유도 부산에 사시는 분들이 부러울 때가 있습니다. 회랑 바다.) 후쿠오카에서 마음이 답답하시다구요? 지금 버스를 탑승해서 20분만 이동하시면 그곳에 바다가 끝없이 펼쳐집니다~요. 후쿠오카 타워를 가로지르면 바로 해변으로 이어지는데요... 두근두근 바다인가보다 바다인가보다 하고 확 계단위로 올라서면 이렇게 멋진 바다 풍경이 펼쳐집니다. 약간은 도시적인 느낌과, 이국적인 정서들이 섞여있는 분위기로 모모치해변은 예쁜 바다를 드러냅니다. 정말 여름이 되면 내외국인 관광객들로 붐빌 것을 생각하니, 왠지 .. 2008. 2. 22.
[후쿠오카 Day5] 후쿠오카 타워 드디어 여행의 마지막 5일째입니다! 물론 이 여행후기를 올리면서 여행보다 더 많은 애정과 시간을 쏟아붓고 있지만 나중에 다시 보게되면서 이 곳에 갔었군, 이런걸 했었군 하면서 흐뭇해 올 날을 기대하면서 마지막으로 힘내봅니다. 다른 분들도 그러시겠지만, 여행의 마지막날은 짐도 싸야하고, 공항으로 돌아가야해서 먼 길을 가시기는 힘드실 것 같습니다. 저희도 오후 5시 비행기라 늦어도 3시에는 공항으로 출발을 해야하는 입장이라 그리 먼곳을 갈 수는 없었습니다. 그래서 잠시 후쿠오카에서 너무 많은 시간을 보내지 않은 것 같아 시내와 명소들을 둘러보고, 행여나 빠진 것들이 있는지 다시 한번 콘비니 쇼핑을 하는 것으로 마무리지었습니다. (저는 일본의 콘비니 스타일 좋아해요 ㅠㅠ;;) 후쿠오카 타워 ( FUKUOKA .. 2008. 2. 22.
[후쿠오카 Day4] 맛집 이로하, 그리고 미즈타키 오늘은 정말 호강하는 날입니다. 장어덮밥에 이어서 닭백숙을 코스로 먹으러 가는 이 센스!!! 정말 배터지고 몸호강하는 날이 아닐까 합니다. 제가 여행 여정의 마지막 저녁식사는 일본 사람들이 종종 먹는다는 '미즈타키'를 먹으러 갔습니다. 역시나 일본 사람들 잔뜩있고, 정말 일본에서 맛집을 제대로 찾았구나 생각이 들 정도로 예약하지 않으면 조금 혼란스러울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들어가자마자 풍기는 느낌도 맛집임을 분명하게 보여줍니다. "모시모시. 요야쿠시타인데스가...." 일본어도 잘 못하고 미숙했지만 예약을 하지 않으면 가기 어렵다는 말에, 어려웠지만 냅다 전화를 걸었습니다. 다행히도 또박또박 시간과 인원수, 어떤 음식을 주문할 것인지 미리 상의하여 정해두었습니다. 왠지 예약을 하고나니, 너무 마음이 가.. 2008. 2. 22.
[후쿠오카 Day4] 텐진 아크로스와 나카스 산책하기 잠시 미즈타키 하나를 먹겠다고, 텐진에서부터 나카스까지 산책을 시작하기로 했습니다. 장어덮밥을 먹어서인지 당장 배고프다는 생각이 덜 들어서인지, 조금은 걷고 바깥을 구경하는 것이 좋겠다라는 것이었거든요. 어찌되었든... 텐진 버스센터에서 나오면 아크로스쪽을 보실 수 있습니다. 후쿠오카 아크로는 말이죠, 아래 사진을 보시는 대로 그냥 계단형식의 빌딩입니다. 하지만... 이 빌딩의 경사면에 모두 풀을 심고, 나무를 심어놓아 도시 속에 산을 만들어놓았다는 평입니다. 아는 오빠도 그냥 도시 가운데다 산을 심어놨어라고 표현하기도 하더군요. 그래서 경사면을 이렇게 쌓아두고, 정면에서 보게되면 건물은 안보이고 산만 덩그라니 보이게 되는 장관을 연출하게 되는 것이죠. 그리고 가운에 동그란 곳으로 가시면 건물 내부나 후.. 2008. 2. 22.
[후쿠오카 Day4] 환상의 야나가와를 만나다 오랜만입니다. 정말 몇일동안 정진하여 후기를 올리다가, 다시 기력이 나는 듯 하여 다시 후기를 마무리 지으려고 합니다. 후쿠오카 4일째는 원래 기타큐슈 지방을 순회하는 것이 목적이었습니다. 그곳에서 우리 조카가 좋아하는 성도 보고, 공룡뼈가 잔뜩 있는 역사 박문관에도 가고, 스페이스 월드도 가고라고 생각했지만 후쿠오카에서 몇년 동안 사신 분들의 '롯데월드나 에버랜드 가본적 있니? 가본 적이 있다면 차라리 가지 말아라' 라는 충고에 과감하게 4일째의 일정을 모두 취소하였습니다. 입장료, 차비 등등을 생각하면 정말 많이 아깝다라는 생각이 들기로 할 것 같아요. 아는 언니가 울적할 때 다녀오거나, 지루하다고 생각하면 혼자서라도 자주 갔다던 야나가와 투어를 과감하게 해보려고 했습니다. 사실 일본어가 자유자재로 .. 2008. 2. 20.
[후쿠오카 Day3] 일본 속 유럽도시, 하우스텐보스 이제 나가사키에서 짬뽕도 먹었겠다, 카스테라도 먹었겠다, 맛있는 것들을 먹었으니 TV와 잡지를 비롯해서 '일본 속 네델란드' 라는 식으로 많이 나왔던 'Huis Ten Bosch (하우스텐보스)'로 향했습니다. 나가사키역에서부터 약 1시간 40분정도 달려가면 하우스텐보스 앞에 정차를 해줍니다. 그리고 입장료는 한국에서 여행사를 통해 구입하시면 할인을 더 받으실 수 있으니, 미리 챙겨가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하우스텐보스 구경은, 겨울이라 튤립도 없을텐고, 추워서 바깥을 돌아다니는 것도 어려워보이고, 게다가 주변 분들로 부터 약간의 비추라는 평을 많이 들어서 오후 여정으로만 잡아두었습니다. 실제로 하우스텐보스에 들어가니 4시가 조금 안되는 시간이었구요. ( 사람이 저 같은 사람들밖에 없고, 그 수도 매우 .. 2008. 2. 17.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