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후쿠오카9

[후쿠오카 Day5] 후쿠오카 타워앞 '로보스퀘아' 제가 방문하려고 했던 스팟중에서 가장 헤맸던 곳입니다. 왜냐? 리버레인에 있다고 해서 굳이 나카스까지 걸어가서 찾았건만 건물을 뒤져도 나오지 않아 물어보니, '작년 겨울에 이사했어요'라는 것이 대답이어서 얼마나 당황했는지 모릅니다. 게다가 너무 명품을 많이 봐버려서 제 눈은 이미 버려버린 것이지요.... 아무튼 어려웠지만, 모모치 해변앞에서 로보스퀘아를 찾았습니다! 모모치 해변앞에 TV 방송국 같은 곳이 2개가 있는데, 그중 모모치 해변으로 걸어가는 방향의 오른쪽에 위치한 건물의 2층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대략 유심히 보시면 간판이 있으니, 자~알 찾아보시길 바랍니다. 하지만 이 건물 1층의 약 100대 이상의 뽑기에서 아주 많은 시간을 보냈지만 말입니다. 동물의 숲부터 마리오까지 이것저것 어찌나 다양한.. 2008. 2. 22.
[후쿠오카 Day5] 후쿠오카 타워 드디어 여행의 마지막 5일째입니다! 물론 이 여행후기를 올리면서 여행보다 더 많은 애정과 시간을 쏟아붓고 있지만 나중에 다시 보게되면서 이 곳에 갔었군, 이런걸 했었군 하면서 흐뭇해 올 날을 기대하면서 마지막으로 힘내봅니다. 다른 분들도 그러시겠지만, 여행의 마지막날은 짐도 싸야하고, 공항으로 돌아가야해서 먼 길을 가시기는 힘드실 것 같습니다. 저희도 오후 5시 비행기라 늦어도 3시에는 공항으로 출발을 해야하는 입장이라 그리 먼곳을 갈 수는 없었습니다. 그래서 잠시 후쿠오카에서 너무 많은 시간을 보내지 않은 것 같아 시내와 명소들을 둘러보고, 행여나 빠진 것들이 있는지 다시 한번 콘비니 쇼핑을 하는 것으로 마무리지었습니다. (저는 일본의 콘비니 스타일 좋아해요 ㅠㅠ;;) 후쿠오카 타워 ( FUKUOKA .. 2008. 2. 22.
[후쿠오카 Day4] 텐진 아크로스와 나카스 산책하기 잠시 미즈타키 하나를 먹겠다고, 텐진에서부터 나카스까지 산책을 시작하기로 했습니다. 장어덮밥을 먹어서인지 당장 배고프다는 생각이 덜 들어서인지, 조금은 걷고 바깥을 구경하는 것이 좋겠다라는 것이었거든요. 어찌되었든... 텐진 버스센터에서 나오면 아크로스쪽을 보실 수 있습니다. 후쿠오카 아크로는 말이죠, 아래 사진을 보시는 대로 그냥 계단형식의 빌딩입니다. 하지만... 이 빌딩의 경사면에 모두 풀을 심고, 나무를 심어놓아 도시 속에 산을 만들어놓았다는 평입니다. 아는 오빠도 그냥 도시 가운데다 산을 심어놨어라고 표현하기도 하더군요. 그래서 경사면을 이렇게 쌓아두고, 정면에서 보게되면 건물은 안보이고 산만 덩그라니 보이게 되는 장관을 연출하게 되는 것이죠. 그리고 가운에 동그란 곳으로 가시면 건물 내부나 후.. 2008. 2. 22.
[후쿠오카 Day2] 캐널시티, 하카타 유후인에서 가족탕을 빌려 온천까지 하고 나오니 오후 3시 정도였습니다. 아침 일찍부터 바지런을 떨어 나온 보람이 있었습니다. 그리고 유후인이 생각보다 작은 마을이라서 더이상 지체할 것도 없었었구요. 그리고 미리 버스센터에서는 늦은 시간을 예약해두긴 했지만 미리 시간 변경이 있을 것도 이야기를 해두었거든요. 다행히도 제빨리 3시 20분 차로 귀가하는 버스에 탔습니다. 온천에서 몸을 담궈서 그런지 몰라도 버스 안에서 잠이 솔솔 오더군요, 정말 눈 한번 감았다 떴더니 후쿠오카 시내더라~라는 이야기입니다. 왠지 이른 시간에 귀가를 하는 것 같아, 구체적인 스케쥴에 잡지 않고 유령처럼 떠돌아다녔던 캐널시티 탐방을 해보기로 했습니다. 캐널시티까지 버스를 타고 갈까 하다가 약간은 부른 배도 있었던 지라 천천히 걸어가.. 2008. 2. 14.
[후쿠오카 Day1] 맛있는 스시집 효우탄 아웃렛에서 다시 텐진으로 돌아오니, 겨울이라 해가 짧았는지 이미 새까맣게 어두어졌더군요. 근교 밖으로 나가 저녁을 해결하고 호텔로 돌아갈까 하다가, 텐진 버스센타의 지하 1층에 맛있는 초밥 전문점이 있다고 해서 가기로 했습니다. 효우탄이라고 대문작만하게 히라가나로 쓰여져 있어서 생각보다 찾기 쉬웠습니다. 게다가 지하1층 식당가에서 이렇게 두세줄로 사람들이 서 있는 것도 이 식당 밖에 없었고, 대개 손님들은 토박이 일본인들이었습니다. 정말 함께 줄을 서 있는데, 앞줄의 사람이 다 먹고 나와도 줄을 서 있다는 것이 참 가슴은 아팠지만, 그래도 맛있는 곳이겠거니하고 꾸욱 참고 기다렸습니다. (가게 오픈시간이 저녁 11시까지인데, 이미 다 팔렸는지 8시 30분 정도되니, 줄 서는 곳을 닫고 손님을 더 이상 받지.. 2008. 2. 11.
[후쿠오카 Day1] 숙소엿보기 - 선루트 호텔 여행의 마지막은 제가 앞으로 4박을 지내게 될 호텔 (여관방?)을 잠시 소개해드리려고 합니다. 개인적으로는 역과의 거리라던지, 시설 등은 나름 꽤나 마음에 들은데다, 이번 항공편을 제외하고서 4박의 요금의 10만원 정도 밖에 되지 않은 수준이라 꽤나 만족스럽습니다. ▼ 호텔선루트하카타 (Hotel Sunroute, Hakata) 일본의 비즈니스 호텔이라고 하면, 땅덩어리 큰 (제가 미국의 가장 부러운 점 하나가 바로 땅크기입니다만...) 미국의 호텔을 상상하신다면, 일본 여행이 초행이신 분들이라면 늘 깜짝 놀라는 것이 일본 비즈니스 호텔의 방크기입니다. 정말 이렇게 방에 화장실 하나와 더블베드 하나, 그리고 화장대 하나 그리고 사람 한명만 오갈 수 있는 복도가 전부입니다. 얼마전 Daum UCC 광고에 .. 2008. 2. 11.
[후쿠오카 Day1] 도스 프리미엄 아우렛 (Tosu Premium Outlet) 저희의 첫째날의 여정은 그 기다리고 기다렸던 료칸의 하루밤이 아니라, 광란의 쇼핑질로 텐션을 최고조로 만들었던 하루였습니다. 도스 프리미엄 아웃렛은 얼마전 저희 한국 경기도 여주에도 문을 열었다는 미국의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프리미엄 아웃렛에서 만든 것이랑 동일합니다. 아직 한국에 있는 아웃렛은 미처 방문하지 못했지만, 미국의 아웃렛과 거의 흡사한 모양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할인율은 적어도 20%에서 90%까지 두루두루 있었습니다. 20만원대에 팔던 물건을 단돈 2만원대로 떨어진 것들도 있다는 뜻이니, 잘 찾아봐야 합니다. :D ◆ 찾아가는 길 텐진(天神) 버스센터에서 일요일에 출발하는 것은 오전에 2대, 오후에 2대 밖에 없고 오후 1시가 마지막 차였습니다. 1시, 텐진(天神) 버스센터의 6번 출구로 .. 2008. 2. 10.
[후쿠오카 Day1] 텐진(天神) 교통센터 몸 건강히, 잃어버린 것 없이 자~알 다녀왔습니다. ('ㅋ')/ 이번 후쿠오카(=큐슈) 여행 중에서 가장 많이 지나쳤던 곳을 꼽으라면 바로, 모든 버스와 열차와 기차들이 모이는 텐진 버스센터와 하카타 교통센터 2곳이었던 것 같습니다. 이곳에서 모두 시작하고, 끝나는 곳 모두 이 곳이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하루 이틀정도만 다녀도 이 지역은 쉽사리 파악될 정도인데다, 지도도 꽤나 정확한 편이라 골목골목 지도를 프린트 해가시면 고아될 일은 없을 것 같습니다. :D 텐진(天神) 교통센터는 일반 버스나 열차들도 많은데다, 후쿠오카의 시내여서 혹시 장거리를 가셔서 기다리는 시간이 길다면, 텐진 지하상가나 아니면 버스센터 옆에 바로 붙어있는 상가를 둘러봐도 좋을 것 같습니다. 초행길이라 길을 잃어버릴까봐 노심초사 .. 2008. 2. 9.
[D -1] 앞으로 4박5일 후쿠오카 여행일정 식구들과 설날 후쿠오카에 다녀오기로 했습니다. 오손도손 쉬고 이야기하고, 즐겁게 보내고 오도록 하겠습니다. 아래는 제가 3일부터 다닐 코스이니, 혹시나 나중에 계획세우실 때 필요하시면 언제든 참고해주세요~. 일정은 후쿠오카에서 4년을 지내다 온 오빠의 조언은 무시하고 초행인 저와 조카를 중심으로 한밤중에 1일만에 짜버렸으니 놓친 부분도 많을 것 같습니다만, 현지에 도착해서 이것저것 물어보면서 해야겠죠~ ^^ 그럼 잘 다녀오겠습니다! * 여행일정은 여행박사 자체 사이트, 산큐패스 노선도, 윙버스, 그리고 실제 경험을 해 본 블로그들 검색을 통해 만들어졌습니다. :D 여행 일정 출발 02/03(일) 09:40 → 도착 02/07(목) 17:20 여행상품 (여행박사 4박 5일) http://www.tourba.. 2008. 2. 2.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