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끄적끄적268

스퀴즈 빌리지로 디톡스 회사분들과 다이어트 겸 피부를 위해 원데이 디톡스 프로그램인 스퀴즈 클렌즈 도전! 직접 만들어 먹을 수 있지만 귀찮아서 이번엔 구매! 아침 점심 저녁으로 먹는 데 생각보다 맛이 강하다. 그렇지만 하루라면 견딜만! 저녁용을 간절히 기다리고 있어요. 아래의 재료 사진을 보면서 어떤 세트가 본인에게 맞는 지 정하시면 될 것 같아요. 프로그램 세트는 이렇게 6가지. 저는 이 중에서 C타입으로 선택. 비트나 무가 들어간 건 좀 매콤알싸하네요~. 뭔가 이상하게 입 속이 계속 맵네요. 어서 점심 쥬스를 마셔야지~~ 각 주스별로 들어가는 재료들이예요. 아무튼 요즘 매거진 편집자들에게 인기 백점이라고 다들 너나할 것 없이 한다는 이야기에 한번 경험 삼아 도전해 보았습니다. 정말 피부는 남이 보기에도 좋아보이는 것 같더라.. 2014. 7. 17.
유연성 기르기 너무도 명백한 것이라거나 ‘당연한’ 것으로 선언된 것들 중에서 실제로도 그런 것들은 거의 없다. 이런 사실을 인정하면 우리는 이 세상도 겉으로 보이는 것보다 훨씬 더 유연하다는 진실을 배우게 될 것이다. by 알랭 드 보통 어릴 때에는 잘 몰랐던 것들을 나이가 들어가면서 알아가게 된다. 유일하게 나이가 들어 좋은 건 '이 또한 지나가리라'라는 말을 진심으로 이해하게 된다는 것이다. 어릴 땐 그 지나가는 자욱이 너무 쓰라리고 아파서 지나가기까지 기다리는 게 힘들었는데 말이다.마치 '이게 아니면 세상이 끝날 것만 같았던' 그런 시절, 이제와 뒤돌아보면 괜히 머쓱해진다. 또 10년이 지나 지금의 내 모습을 들면 또 뻣뻣하게 인생 살았다며 쯧쯧 거리고 있을테지만. :) 그래- 그때 그냥 한번 더 웃어줄 껄. 그.. 2013. 8. 5.
조카와 나, 그리고 생일 선물 "첫조카가 각별하지"주변에게 물어봐도 똑같은 대답을 하지만, 나의 경우에는 언니가 조카를 가졌을 때부터 지금까지 거의 떨어져본 적이 거의 없어서 그런지 그 사이가 더 애틋하다. 심지어 요즘 조카는 내가 결혼을 해도 같이 살꺼라는 착각까지 하니 말이다. 지난 1월 15일. 우리 조카는 갑자기 뜬금없이 이 이모를 감동시키곤 하는 데 이 날도 그랬다. 15일 내 생일은 그냥 이제는 큰 의미를 두거나 그러지는 않아 그냥 다른 날처럼 지나가는 날의 하나인데, 이 날 이 녀석은 자기 스타일대로 감동 선사. 원래 내 생일에 받은 거란 색종이에 꼬깃하게 써진 '부탁 들어주기' '군말하지않기' 등등의 쿠폰이거나, 자기가 쪼물닥 폐품으로 만든 물건이거나였는데 역시 컸나보다. "이모, 뭐 갖고 싶은지 3만원 내에서 말해봐... 2013. 1. 18.
2012년, 블로그를 다시 시작하며 매번 지나가게 되는 강변북로의 길이지만, 왠지 한강을 지나게되면 이상하게 순간 모든 것이 멈추고,나 혼자 멀찌감치 떨어져있는 건물하며, 한강하며, 풍경들을 마주한다. 나는 왜 여기에 있을까. 또 어디로 가는 걸까.잠깐 사이의 대답없는 질문에 멍때림이 그저 어색하기도 하고, 왠지 짠하기도 하다.내년 이 맘쯤에 강변북로를 달릴 땐 나도 모르게 살짝 웃는 여유가 있길. 2012년 겨울, 다시 블로그를 하기로 결심하며- 2012. 11. 12.
2010년 가을 가을이라고 말하고 뒤돌아서면 바로 겨울이 올 것만 같은 기분이 듭니다. 지금 돌아보니 어찌나 시간이 빨리 가는지. 블로그에 들릴 때마다 다음에 올 때에는 꼭 글을 남겨야지하면서 다짐을 해보지만 어느 순간 정신을 차리고 다시 들어와보면 저도 가끔은 깜짝 놀랄 정도로 많은 시간이 지나있었지만, 저는 역시나 제자리걸음만 하고 있었습니다. 그래도 이렇게 조금은 센치해지는 걸 보니, 가을이 오기는 왔나보네요. 그래도 우울하고 가라앉는 기분도, 신나서 에너지가 팡팡 솓아나지는 않지만, 이상하게 서늘한 바람이나 살결에 닿는 차가운 바람들이 기분이 조금은 좋아지는 것 같은 느낌이 들어요. 마치, 이적의 '보조개'라는 노래처럼 말이죠-. 아무튼 너무나 오래동안 집을 비워놨다는 생각에 뒤척이다가 의미없고 짧은 글이지만 티.. 2010. 10. 14.
당신, 왜 일하는가. 왜 일하는가 카테고리 시/에세이 지은이 이나모리 가즈오 (서돌, 2010년) 상세보기 왜 일하는가. 라는 질문은 바꿔말하면 마치 '왜 사는가'와 맞먹는 수준이다. 단순히 '먹고 살기 위해서' '죽지못해' '남들 다 하니까'가 아니라 다른 대답을 듣기 원하고 있었다. 마치 삶의 마지막에 서서 뒤를 돌아보았을 때 내 자신이 스스로 부끄럽지 않은 가치있는 삶을 살았다고 말하고 싶기때문이라고, 단순히 경력을 쌓고 연봉을 쌓기 위함이 아니라 내적인 성장을 하기 위함이라고 그는 이야기한다. 지금 현재 일본은 나의 아버지, 아니 조금 윗세대들은 지금의 우리 세대를 불쌍하게도 보지만 탐탁치 않게 보는 시선이 있는 것 같다. 지난번 '취업난'에 대한 다큐를 보면서도 느낀 것이지만, 일본의 대다수 '희생'과 '긍지'를 전.. 2010. 4. 13.
저 요즘, 요즘(yozm)에 푹 빠져살아요! ※ 요즘 서비스는 2013년 8월 30일부로 종료되었습니다. T_T 요즘 새로 시작한 요즘이라는 서비스 때문에 티스토리 블로그가 약간은 방치 상태에 빠졌어요. 하지만 그렇다고 매일 방문하지 않는 것도 아니랍니다. 하루에 한번 쯔음은 새로운 업데이트가 없는지도 확인하고 매일 블로그에서 올라오는 글들은 모두 읽고 있으니까요. 다만, 왜이렇게 블로그에 한마디 남기는 것은 저도 모르게 긴장이 되어버리는지, 조심조심합니다. 오늘은 그동안 요즘을 하면서 개인적으로 느낀 점을 조금 주저리주저리 써내려가볼까합니다. 블로그가 뜸했었던 것에 대한 변명이라고 해야할지, 아니면 저희 티스토리 블로그 친구 혹은 구독자 분들에게 모처럼 하고 싶은 이야기가 생겼다라고 할까요. 아무튼 제 이야기 들어보실래요? * 참고로 저는 트위터.. 2010. 4. 8.
더올캣님이 그려주신 이블리나 캐리커쳐 요즘 제가 요즘하느라 블로그 업데이트가 뜸하네요. 거의 하루 12시간 이상은 그냥 늘 켜두는 화면이니 저랑 수다나 커뮤니케이션이 필요하신 분들은 이 곳으로 오시면 되겠습니다. 블로그에는 늘 정리해서 잘 써야한다는 부담감 때문에 글쓰기 화면을 열었다가도 머뭇거리고, 다시 비공개 저장하기가 일쑤인데, 요즘엔 그런 부담감이 없어서인지 줄줄 써지기도 하더라구요. 그리고 하다보니 자주 못뵈었던 분들도 만나고, 그리고 새로운 사람들을 만나는 재미도 쏠쏠합니다. 그럼 저 보러 오세요~ (이블리나의 요즘가기) 더올캣님께서 그려주셨어요! >_ 2010. 2. 16.
이거슨 염장 포스팅!! 하하하 아이폰 드디어 개통되었어요!!!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2009. 12. 7.
Evelina를 이겨라! 이벤트 당첨발표! 하하핫! 블로그에서 이렇게 소소하게 발표하려니 쓱쓰럽네요. 이번에는 집념과 인내를 보여주는 EastRain님께 돌아갔습니다. 2009/11/05 - [혼자놀기] - [Event] 이블리나를 이겨라! 제가 다시 도전을 해보려고 했으나 이미 집념의 부족과 함께 때마침 찾아온 무기력증과 급격한 체력저하로 인해 포기하였습니다. 다음번엔 꼭 천하무적의 플래시게임을 찾을거라 다짐하며 이번 이벤트를 마감합니다. 다시한번 동우님 당첨 축하드려요~! 이벤트 당첨안내는 비밀 방명록으로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ㅎㅎㅎㅎ ▲ EastRain님의 인증샷 2009. 12. 1.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