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여행하기/Jeju31

[제주맛집] 건강한 식탁, 쿠루쿠루 (くるくる) 구제주 중앙여고 앞에 위치한 '쿠루쿠루 (くるくる)'손님이 그닥 많지는 않아 새로 생긴 장소인가라고 생각했는데 운영을 하신 지는 벌써 몇 해가 되어가시는 것 같다. 가게는 주인 아주머니와 아저씨를 달망ㅆ다고할까. 깔끔하면서도 아기자기한 느낌이랄까. 일본에 살다 오셔서 그런지 일본풍의 느낌이 굉장히 강하다. 가게에 들어서면 요시모토 나라의 일러스트 그림들이 한 벽을 가득 채우고 있는데 요즘 추성훈의 딸, '추사랑'때문에 더욱 기분이 좋아지게 만든다. 아무튼 오늘은 건강한 가정식 요리를 해주시는 곳이라는 이야기를 듣고 찾아왔다. 아, 맛있겠다. 제육볶음, 가츠나베, 그리고 후식원래 이 곳은 고기를 먹지 않는 사람들을 위해서 '마크로비오틱' 요리도 해주신다고 한다. 하지만 나의 일행은 고기를 너무너무 사랑하므.. 2013. 11. 1.
[제주카페] 애월의 '봄날 (BOMNAL)' 봄날 (BOMNAL) 제주도에는 수백개의 게스트하우스가 있는데 그중에서도 '봄날(BOMNAL)'은 전경이 좋고 예뻐서 매우 유명해진 곳이다. 늘 예약과의 전쟁을 치루곤 하는 곳이라 늘 한번 쯤 들려야하는 장소에서 제외되어있다가 어느 분이 다녀오셔서 창가에서 찍은 바다 사진을 보고 오기로 마음먹었다. "아....나 왜 이제 온거지?" 이 곳은 봄날도 유명하지만, 바로 전주에 무한도전에서 김C와 정준하가 바닷가 앞에서 바로 돌문어를 잡아 라면을 끓여주었던 그 가게가 바로 옆에 있어서 찾아온 사람들로 인산인해였다. 아.... 진작에 왔더라면 조금 더 한적한 시간을 보낼 수 있었을텐데 그저 아쉽기만 하다. 봄날 카페 안으로 들어가면 통이 큰 유리 밖으로 보이는 바다 풍경이 일품이다. 너무 예쁜 가을 볕이 별이 .. 2013. 10. 25.
[제주] 가을 억새가 보고싶다면 '새별오름'으로 생각해보니 제주도를 자주 가기는 했지만 제대로 '가을'에 접어든 제주는 본 적이 없는 것 같았어요. 출장길에 잠깐 틈을 내서 오전에 억새풀이 예쁘다는 '새별오름'이라는 곳을 다녀왔는데 가는 길도 억새풀로 예뻤지만, 정말 뭐랄까요. 답답했던 마음이 한 순간에 확 트여지는 기분이랄까. 나도 모르게 '와! 와! 와!'하면서 짧은 외마디의 비명같은 소리가 절로나오는 기분이랄까요. 아직 개발도 덜 되어서 그런지 사람들도 별로 없어서 한적한 것이 제법 딱! (네비게이션이 큰 길이 아니라 '새별오름' 공동묘지만 지나가지 않았더라면 좋았을텐데 좁디좁은 풀밭 사이로 운전해서 가는데 음산한 기운 때문에 죽는 줄 알았어요. 그래도 목적지로 데려다주니깐 다들 너무 겁먹지는 마시길. 다행히도 돌아갈 때에는 큰 길로!!) ++ .. 2013. 10. 23.
[제주맛집] 회국수와 성게국수로 유명한 '해녀촌' 주변 지인들 중 제주도에서 맛있었던 국수로 '회국수'를 추천을 많이 해주셔서, 궁금하던 차 아침 식사로 '해녀촌'에 찾아갔습니다. '해녀촌'이 회국수라는 메뉴를 처음으로 만든 가게라고 하는 것 같아요. 그래서인지 아침 8시인데도 가게 안에 사람들이 즐비. 거의 가게에 들어가면 이렇게 회국수나 성게국수를 많이 드시는데, 적절하게 두 개 시켜서 나눠드시면 될 것 같아요. 국수는 제주는 특이하게 우동과 그냥 일반 면발 중간 정도의 통통한 사이즈의 면을 좋아하는 것 같아요. 고기국수를 봐도 그렇고- 아무튼 그 국수에다가 회랑 초고추장 양념을 해서 비빈 것이 회국수, 그리고 약간 뭐랄까 멸치 국수는 아니고 해산물에 고아낸 육수에다가 성게 조금 더 넣고 끓인 게 성게 국수 같더라구요. 아무튼 가볍게 국수로 잘 먹었.. 2013. 9. 17.
[제주] 피시앤칩스로 유명한 카페 태희 (바닷가 앞이라 더 좋아요!) 제주도에 겸사겸사 있으면서 올 여름 가장 많이 간 장소를 꼽으라면 아마 '카페 태희' 같아요. 그냥 자연스러운 분위기, 그리고 그 앞의 바다가 너무 좋았거든요. 아무튼 '카페 태희'를 찾아가시는 분들은 '카페 태희'를 찍어 가기보다 그냥 '곽지과물 해수욕장'을 찾으시면 바로 들어가는 입구 바로 앞에 있어요. 하지만 은근 주위를 기울이지 않으면 놓칠 수도 있다는 것은 함정! ++ 카페, 태희 ++ 'Fish and Chips'가 유명하다는 카페 태희. 그리고 거기에 추가하는 맥주 한 병이 최고의 조합이 아닐까 생각하네요. 물론 메뉴는 블루치즈버거에 몇몇 개가 더 있지만 저는 그냥 심플하게 피시앤칩스가 제일 좋더라구요. 가게의 옆, 지붕 위, 가게 주변으로 보이는 재활용 깡통으로 만들어진 깡통 로봇들이 녹까.. 2013. 9. 16.
[제주] 길을 가다 누구나 멈춰서는 곳, 마방목지 제주에서 렌트카를 빌려서 여기저기 돌아다니다보면 우연히 발견하게 되는 '마방목지'입니다. 정말 뜻밖의 호재를 맞이한 것처럼 사람들이 깜짝놀라 다들 차를 세워놓고 내려서 말들을 구경하죠. 정말 저 푸른 초원위에~ 그림같은 집을 짓고 같은 느낌이랄까요! 아 예쁜 말들!! 정말 넓은 초원에 말들이 자유롭게 뛰어다녀요. 정말 히이이힝~ 소리도 내면서. 한 마리가 달리기 시작하면 여러 마리의 말들이 떼를 지어 달리기도 하고 말이죠. 엄청나게 많은 말들이 뛰어다니는 걸 보면 기분이 급 좋아져요! 사진으로 보니 그 때의 그 감동을 전할 길이 없긴 한데요. 대략 위치는 사려니 숲길 쪽에서 교래리로 가는 길목에 있었던 것 같아요. 대개 이 곳을 일부러 찾아가시는 분들은 없는 것으로 알고 대략 샤려니와 교래리에 구경할 곳.. 2013. 9. 12.
[제주여행] 제주도 해수욕장 어디갈까 고민된다면! 여름이 다 지나고 이제는 해수욕장에 발도 못담그게 된 날씨에서 쓰는 해수욕장 후기입니다. 오늘의 주제는 제주에 가면 해수욕장을 어디로 가느냐라는 선택에 대해서 이야기해볼까 합니다. 별로 도움이 되지 않겠지만 - ++ 제주 해수욕장 특집 ++ 제주를 4등분으로 잘라서 왼쪽 윗쪽에 유명한 해수욕장이 많은데요. 아마도 물 빛깔이 깨끗하고 맑고 해수욕하기 좋아서인 것 같아요. 제가 좋아하는 곽지과물 해수욕장은 가깝기도 하지만 용천수로 만들어진 천연 샤워장이 있어서 따로 샤워실 비용을 내지 않아도 몸을 씻고 나올 수 있어서 좋아요. 하지만 더 좋은 건, 그 앞에 피시앤칩스와 맛있는 하와이산 라거를 파는 카페 태희가 있어서 더더욱 좋다는. 해수욕을 하면서 즐기는 맥주의 맛이란! 상상금물, 마시고 싶어지니까요. 제주.. 2013. 9. 11.
[제주맛집] 한우와 무채로만 승부하는 장위동 유성집! 제주도에 가서 다들 기대하는 '흑돼지'와 '회'는 안 먹고 다른 걸 자꾸 먹고 다니게 되네요. 생각보다 제주가 맛집들도 많고 먹을 것들이 무궁무진하거든요. 오늘은 다들 흑돼지를 지겨워하셔서 A++ 한우를 먹어보았습니다. ;D ++ 장위동 유성집 ++장위동 유성집에 가면 안되는 부류가 몇 있는데. '반찬이 많은 걸 선호하는 자' '고기에 쌈싸먹는 자' '고기랑 밥을 같이 먹어야 하는 자' 이 사람들이 장위동 유성집에 가면 멘붕에 빠지기 쉽상이다. 상차람이 이게 다예요? 라고 할 정도로 '고기, 기름장, 무채, 쌈장, 제주 고추(엄청 맵다)'이 이 곳 상차림의 전부이다. 물론 고기를 다 먹고나서 개운하게 배를 채우는 입가심용 '잔치국수'는 가능하지만 그 이상은 기대하기 어렵다. 어찌되었던 나온 고기들...... 2013. 9. 3.
[제주맛집] 맵지않은 꽃게짬뽕이 일품인 덕성원 제주의 맛집 중에 손꼽는 음식 중에서 '김밥' 다음에 의외의 품목으로 꼽히는 게 '짬뽕'입니다. 그래서 이번엔 저도 한번 먹어봤습니다. : ) ++ 덕성원 ++ '덕성원'은 원래 관광 단지가 모여있는 중문에 있는데요. 인기가 많아지다보니 중문에도 하나 더 생기고, 이도이동(구제주)에도 생겼다고 하더라구요. 하지만 이도이동의 새로운 가게는 원조의 맛은 아니라는 평이 있으니 참고해주세요. 아무튼 배고파를 외치다가 간 곳은 '덕성원' 소문만 듣다가 한참만에 왔는데요 역시 기다렸다가 온 보람이 있네요!!! 짬뽕 위에 게 한마리가 그냥 딱! 양도 푸짐한데 가격은 7,000원! 서울이었다면 이렇게 게 올렸다고 10,000원은 넘게 받았을 것 같아요. 아무튼.... 게의 속살이 어찌나 부드럽게 사르르르 녹던지. 그리.. 2013. 9. 2.
[제주맛집] 제주 흑돼지가 먹고 싶을 땐! 추천 근고기집, '돈가돈' '제주도 여행'이라고 하면 반드시 먹어야 할 음식으로 '흑돼지'를 꼽을 텐데요. 제가 먹어본 곳 중에서 가장 만족도가 높은 곳을 추천해드리려고합니다. 하지만 연탄구이집처럼 의자나 장소가 좀 불편하기 때문에 어린 애들과 동행하시는 분이라면 이 곳은 비추이긴하니 참고하세요~ + 돈가돈 + '돈사돈' 아닙니다. '돈가돈'입니다. '흑돼지' 잘하는 집을 소개해달라고 할 때 주로 '돈사돈' '흑돼지가 있는 풍경' '돈대표' 등등을 소개시켜주는데요. 제가 가본 중에서 맛이나 친절로 쳤을 때 제일인 곳을 뽑으라면 생긴지 얼마안된 '돈가돈'을 추천해드립니다. 그리고 아참! 제주 사람들은 '삼겹살'보다는 '근고기'를 더 많이 먹습니다. 덩어리채로 구워서 잘라서 먹는 것을 말하죠. 정말 쫄깃쫄깃하고 너무 맛있어요. : ).. 2013. 8. 21.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