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엔터테인157

창극 적벽가 @국립극장 해오름극장 적벽가 ( 국립극장 해오름극장 )레퍼토리 시즌 작품 2015.09.15(화)~2015.09.19(토) 까지 원하시는 분들은 지금 바로 GoGoGo! 적벽대전,아마 삼국지의 매니아이거나 혹은 몇년 전 엄청난 규모로 제작된 적벽대전이라는 영화를 봤다면 알 수 있을 정도로 유명한 대전인 적벽대전을 창극으로 꾸린 무대가 국립극장 해오름극장에 올랐습니다. (저야 창극에 무지랭이라 잘 몰랐지만, 감사하게 표를 양도받아 경험할 수 있는 기회를 얻었습니다. 얏호!) 한마디로 적벽대전에는 우리가 아는 유명한 인물은 거의 다 나왔던 것 같아요. 유비-관우-장비, 조조, 제갈량 등등. 스토리는 익숙했기 때문에 어떻게 창극으로 풀어냈을까라는 궁금했었던 것 같습니다. 이 날은 평일이었음에도 불구하고 빈자리가 보이지 않을 정도로.. 2015. 9. 17.
DA VINCI CREATIVE 2015 전시 다녀왔어요. 다빈치 크리에이티브 DA VINCI CREATIVE 2015 2015년 9월 3일~30일. 서울특별시 금천구 범안로 15길 57 개최. www.davincicreative.org '금천예술공장' 또하나의 버려진 공장을 예술가들이 품은 이 곳의 전시는 과학과 예술의 만남을 미디어아트 장르였고, 마치 예술에 과학적인 호기심을 덧붙인 나름 재미있는 전시였습니다. 작품의 수가 많은 것은 아니었지만 꽤나 신선했던 것 같아요. 9월 한달이면 아직 시간이 남았으니 관심있으신 분들은 GOGO! ​양민하, 뛰는 여인들 ( Running Women ) 가장 큰 창고 공간을 쓰고 있었는데 사운드와 공감의 어우러짐 때문에 더욱 멋지게 느껴졌던 작품이예요. ​​박승순, 아쿠아포닉스 ( Aquaphonics) 마치 언어의 파닉스.. 2015. 9. 14.
내 생애 최고의 SF작 - 그래비티 & 맨 프롬 어스 Gravity를 보고 난 사람들이 하는 대개의 말들이 '와우 좋다'라는 말보다는 한동안 할 말을 잃었다가 '음- 이 영화는 꼭 봐라'라고 잔잔히 추천사를 건넸던 것 같다. 나도 그랬었고 말이다. 그러고보니 별로 판타지가 아닌 이상 우주가 나오거나 외계인이 나오거나하는 그런 영화를 별로 좋아하지 않아서 공상과학 영화는 그닥 보지 않는데, 그래비티를 보고나서 가장 사랑하는 SF작 2개- 그래피티와 맨프롬어스 -가 생겼다. 그 영화들을 보면서 내가 얼마나 평범하고, 아니 초라한지 살짝 의기소침해하면서도, 어떻게 이런 상상을 하고 표현을 했는지 정말 놀라워하며 봤던 것 같다. 아, 참 좋은 영화들이야! 못본 사람들은 꼭 챙겨봐야하니 리뷰는 아주 짧게하도록 하겠습니다!!! Gravity, 2013비루한 인간이라서.. 2013. 11. 27.
괴물을 삼킨 아이, 화이 (2013) 아버지, 절 왜 키우신거예요? 해품달로 확실하게 대중에게 인식을 시켰던 여진구는 이번 영화 '화이'로 명품 배우의 싹으로 대중들에게 한층 더 어필할 수 있게 되었다. 영화가 좋던 별로던 상관없이 여진구의 연기는 정말 너무나 훌륭했으니까. 아직도 저음의 불안하고 슬프지만 성숙한 목소리로 저 대사를 읊던 여진구의 목소리를 아직도 귓가에 앵앵거린다. 아버지....아버지... 절 왜 키우신건가요. 이 영화를 보기 전에 주변 사람들은 이 영화를 잔인하다고 했다. 찝찝하다고 했다. 하지만 영화를 보고 난 소감은 그리 잔인하지도, 그닥 찝찝하지도 않았다. 그저 내가 살고 있는 이 사회가, 이 세상이 더 잔인하고, 지금의 우리가 더 찝찝한 건 아닐까하는 안타까움이 절로 들었다. 이렇게 괴물이 되지 않으면 살아남지 못하.. 2013. 10. 17.
관상 (2013) 오랜만에 엄마와의 시네마 데이트를 위해서 극장에 찾았다가 고른 영화 '관상' 생각보다 긴 러닝타임, 그리고 역사 그대로의 이야기, 추석맞이 치고는 너무 진지한 스토리에 추석이 아닌 다른 날에 봤으면 어땠을까라는 생각을 해봤다. 얼굴의 상을 읽어 그 사람을 파악하고, 미래를 예측하는 '관상'은 그것을 소재로 잡았지만 철저하게 꼬집고 있었다. '관상'이 어떻든간에 그때의 선택에 따라서 달라지고, 누구와 관계가 되는 지에 따라 달라지고, 살고 있는 세상의 모습이 어떤 지에 따라서 그 상은 달라지기 마련이니까. 너무 넌 그렇게 생겨먹었어라는 운명론적 사고방식에서 벗어나서 조금 더 소신있게, 당당하게 살아라라는 메시지일 듯. 아무튼 계속 송강호의 마지막 대사가 진하게 남았던 그런 영화 '나는 사람의 얼굴만 읽고,.. 2013. 9. 19.
바람이 분다 (2013) 왠지 지브리 스튜디오에서 미야쟈키 하야오가 그려낸 마지막 작품이라고 해서 그런지 뭔가 스펙타클하지는 않아도 매우 서정적이고, 보고나면 뭔가 굉장히 아득-해지고, 가슴이 뭔가 찡하게 미어지는 구석이 있는 작품인 것 같다. 그나저나 이 영화의 평가가 어떻든 간에 엔딩크레딧에서 울려퍼지는 노래가 너무 좋아서 듣고 또 듣고 있다. 정말 곡 선택이 너무 좋다. 정말 좋다는 말로는 표현이 부족할 만큼. 그런데 이 영화때문에 새로 만든 노래인 줄 알았는데 1973년도에 발매된 앨범이라는 사실에 깜짝! 아무튼 리메이크도 좋고, 원곡(약간 엔카 느낌이...)도 좋다. 이번 애니메이션에서 나오는 노래를 먼저 들어보세요. ひこうき雲아라이유미의 데뷔곡인 '비행기구름' (1973년) 몇 년 뒤에 라이브로 불렀을 때 모습이예요... 2013. 9. 10.
[영화] 송포유 (Song For You) Song for you (2012) 영화 '언터쳐블 (1%의 우정)'이 만든 2번째 영화라는 홍보 문구를 보고 나는 트레일러도 보기 전에 예매부터 시작하고 봤습니다. 일단 음악 선곡은 죽일꺼야라는 믿음도 있었지만, 정말 이 영화는 역시나 탁월한 선택이었네요. 송포유의 노부부와 아들 가족은 비단 영국 뿐만 아니라, 우리나라에서도 종종 보이는 그런 모습일지도 모르겠습니다. 자식을 사랑하고, 그 표현을 아끼지 않는 어머니와 아들 내미에게는 무뚝뚝해서 표현조차 잘 하지못해 늘 말다툼이나 상처를 입히는 아버지의 그런 모습. 그렇게 아내는 큰 병을 앓고, 마지막을 즐겁게 마무리하기 위해 합창 연습을 하고, 기어이 건강이 좋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합창 연습을 빌미로 자기가 가고 나면 괜한 무뚝뚝함때문에 주변에 있는 사.. 2013. 5. 7.
Maroon5, 휘성&김태우 그리고 김범수 지난번 김연우 콘서트에 오랜만에 다녀와서 흥분해서 글을 쓴 지도 거의 2달이 다 지났네요. 정말 하루하루 블로그 활동을 지속한다는 것이 얼마나 힘든 건지 새삼 다시 느낍니다. 그나저나 드래프트로 써두었다가 저장만 해둔 '작성중인 글' 목록의 압박도 너무 크네요. 김연우 콘서트 그 이후로, 몇 개의 콘서트에 더 갔습니다. 의도적으로 그리고 우연히 가게된 것들도 있고 말이죠. 아무튼 완전 훈훈한 시간을 즐겼던 것 같아 짤막하게 소감이라도 남겨봅니다. Maroon5 슈퍼콘서트 생각해보니 지난 5월에 보고왔던 내한 공연이었네요. 정말 이 날은 오랫동안 기다려왔었으나, 몸이 정말 너무 괴로울 정도로 힘들고 목소리는 나오지 않는 상태였습니다. 게다 내한공연이 그렇다시피 노래 전곡을 다 따라부른다는 건 말도 안되고,.. 2011. 8. 31.
최고의 콘서트, '연우(戀雨) 속 연우'를 만나다 정말 오랜만이네요. 블로그에 글을 쓴 지가 꽤나 오래전의 일인듯 이렇게 글을 쓰고 있는 것이 어색하기만 합니다. 그래도 김연우 콘서트의 여운이 너무 오래남아 이렇게라고 글을 쓰지 않을 수가 없네요. 정말 많은 공연은 다녀봤지만, 정말 최고의 콘서트 중 하나입니다. 저는 김연우씨를 잘 몰랐었지만, 예전 설경구와 송윤아 주연의 '사랑을 놓치다'라는 영화에서 '바람, 어디에서 부는 지'라는 노래를 비롯해 그 영화에 깔린 영화 OST때문에 김연우씨를 좋아하게되었지만, 마치 세계 3대 미스테리처럼 방송이나 스크린에서는 쉽게 볼 수 없는 분이라서 그냥 노래로만 좋아하다가 가끔 토이의 스페셜 무대에 가끔 나오는 걸 보고 아, 저렇게 생긴 분이구나라고만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그러다가 어느날 '나가수'에 나온다는 이야기.. 2011. 7. 6.
최근 본 몇 편의 영화들 토이 스토리 3 감독 리 언크리치 (2010 / 미국) 출연 톰 행크스,팀 앨런,조앤 쿠삭,김승준,박일 상세보기 토이스토리3는 사실 왜 3D로 만들었을까하는 의문이 들 정도로 효과는 크게 없었지만, 뭐랄까 뭔가 짠한 느낌이 있었어요. 이제 더이상 장난감과 놀 나이는 지나버리지만, 어릴적의 추억을 한가득 안고 있던 장난감들과 이제 함께할 수 없어 아름답게 이별을 해야하는 그런 모습이 참 따뜻하더라구요. 갑자기 어릴적 다 큰 나이에도 인형을 끼고살아서 그 꼴이 보기싫었던 엄마가 몰래 학교 간 사이에 버려서 엉엉 울었던 게 기억납니다. 아무튼 역시 맘은 따뜻해지네요. 스텝업3D 감독 존 추 (2010 / 미국) 출연 릭 말람브리,샤니 빈슨 상세보기 이 영화는 지금까지 나온 3D 영화 중에서 정말 '3D'라는 .. 2010. 8. 26.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