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카페18

[해방촌맛집] 혼자만 알고 싶은 커피하우스, 콩팥커피로스터 자네 마음은 지금 어디에 있는가? 제 마음은 이미 콩 팥에 가 있습니다. 이태원에서 밥을 먹고 한적하게 차나 한잔 하면서 수다를 어디서 떨까 하고 고민을 하다가, 지인이 살고 있는 해방촌 근방에 아주 멋들어진 커피가게가 있다고 해서 부랴부랴 택시를 타고 왔습니다. 택시를 타면 '보성여고' 앞쪽이라고 말씀하시고 가시면 되는데...이거 참...저녁이 되니 어디가 어딘지 모르겠습니다. 아마 초행길에 지도 하나 덜렁 들고 왔더라면 다 와서 놓칠 뻔 했을 것 같아요. 아무튼 보성여고 근처 골목을 조금 기웃기웃 거리시면 생뚱맞은 곳에서 이 커피집을 만나게 될 겁니다. 가게가 작기는 하지만 무엇인가 오래된 물건 속의 익숙함이랄까 편안함을 주는 것은 물론 컵하나, 책하나, 소품 하나하나까지 왠지 주인장의 손길이 닿지 .. 2014. 3. 25.
[홍대맛집] 카페일까? 만화방일까? 정들 것만 같은 와이랩(yLab) 카페 오랜만에 '고 to the 기'를 외치는 친구들과 함께 새로생긴 44초 삼겹살집에 갔다가 주변에 좀 조용하게 수다떨만 한 곳이 없을까 합정동 뒷길을 돌아다니다 만나게 된 카페, 와이랩. 2층에 있는데 뭔가 눈길을 사로잡으면서도 사람도 별로 없이 조용하고 완전 아늑한 느낌에 한번 도전해보기로 했죠!! 입구에서부터 벽화에 '신과 함께'의 진기한 변호사, '패션왕; 축전, 네온비의 그림까지 뭔가 심상치않다고 생각은 했는데, 문을 열어보니 따뜻한 온기가 아이언맨 실제 사이즈 크기의 피규어에서 팍! 나오고 있어서 '우아- 우아-' 동물의 왕국 소리를 내면서 카페에 착석했습니다. 완전 우리가 바랬던 아늑하면서도 조용하고 하루종일 버틸 수도 있을 것 같은 킹왕짱 분위기!!! 어서와~ 와이랩 카페는 처음이지!알고보니 .. 2014. 3. 19.
[제주카페] 애월의 '봄날 (BOMNAL)' 봄날 (BOMNAL) 제주도에는 수백개의 게스트하우스가 있는데 그중에서도 '봄날(BOMNAL)'은 전경이 좋고 예뻐서 매우 유명해진 곳이다. 늘 예약과의 전쟁을 치루곤 하는 곳이라 늘 한번 쯤 들려야하는 장소에서 제외되어있다가 어느 분이 다녀오셔서 창가에서 찍은 바다 사진을 보고 오기로 마음먹었다. "아....나 왜 이제 온거지?" 이 곳은 봄날도 유명하지만, 바로 전주에 무한도전에서 김C와 정준하가 바닷가 앞에서 바로 돌문어를 잡아 라면을 끓여주었던 그 가게가 바로 옆에 있어서 찾아온 사람들로 인산인해였다. 아.... 진작에 왔더라면 조금 더 한적한 시간을 보낼 수 있었을텐데 그저 아쉽기만 하다. 봄날 카페 안으로 들어가면 통이 큰 유리 밖으로 보이는 바다 풍경이 일품이다. 너무 예쁜 가을 볕이 별이 .. 2013. 10. 25.
[제주맛집] 요즘 뜨는 최마담네 빵다방 요즘 제주도의 it place로 떠오르고 있는 '최마담네 빵다방'에 저도 한번 다녀와봤습니다. 역시나 이 곳은 인기만큼이나 사람들로 인산인해를 이루고 있더라구요. 최마담네에서 커피도 마시고 빵도 먹고 살짝의 요기를 하셨다면 길을 따라 산책을 하다보면 잠깐 들러 마시는 맥주집도 지나고- 그러다보면 얼마 안있어서 협재해수욕장이예요. 슬렁슬렁 뚜버기라고 하더라도 괜찮은 코스죠~! #최마담네 빵다방# 올레길이라는 표식이 딱 걸려있는 이 나즈막한 건물이 바로 최마담네 빵다방입니다. 드립커피도 제법이고, 같이 주시는 쿠기도 좋고, 소박하고 다정한 인테리어 느낌에 사람들이 많이 찾는 듯 합니다. 가게는 살짝 작은 듯 좁은 듯 하지만, 그래도 잘 나뉘어있어서 그닥 방해받지는 않는 것 같은 기분이더라구요. 그리고 어두워.. 2013. 7. 18.
[제주카페] 바닷가옆 아지트 같은 카페, 릴리스토리 지금까지 다녀온 카페 중에서 개인적으로 가장 마음에 들었던 장소예요. 다른 장소들은 예쁘긴 했지만 뭔가 소박하고 아늑한 느낌이 없어서 그런지 오래 앉아있지 못했는데 여기는 장소의 특색때문인지는 몰라도 아지트같이 아늑한 그런 느낌이었어요. 막판에도 비행기 시간만 아니었다면 더 앉아있다가 왔을지도 모르겠어요. ++ 릴리스토리 (Leelee Story) ++ 릴리스토리라고 하길래 lily 스토리인줄 알았는데 Leelee 스토리네요. 뭔가 주인 커플의 성 2개를 연달아 붙인 이름이 아닌가 감히 추측해봅니다. 릴리스토리는 기본적으로 게스트하우스(Guest House)예요. 그리고 바로 옆에 아주 조그맣게 카페를 함께하는 거죠. 위치 역시 금능해변이라고 한것처럼 대문을 열고 보이는 골목으로 들어가면 바로 바다 앞이.. 2013. 4. 30.
[제주카페] Stay with Coffee 스테이커피에 머물고싶다 요즘 젊은 층의 제주 귀화(?)로 인한 것인지, 관광객들이 더 많아져서인지는 모르겠지만 몇년 전부터 엄청나게 예쁘고 전망 좋은 카페들이 많이 생기기 시작했어요. 그 중에 대표적인 카페인 'Stay with Coffee(스테이위드커피)'를 소개해드리려고 합니다. Stay with Coffee 제주시에서 1시간 정도 떨어진 곳인데, 분위기도 좋고, 드립커피도 맛있는 곳. 깨끗하고 주인도 친절해서 기분마저 좋아지는 곳이다. 어두워졌을 때보다 밝거나, 혹은 해가 질 때 찾아가면 잃어버린 시간도 찾을 수 있다. 그야말로, 시간이 머무르는 곳! 주소 : 제주 서귀포시 안덕면 사계리 2147-1 (안덕면 형제해안로 32)전화 : 070-4400-5730 밖에서 카페를 보는 풍경은 이렇지만, 카페에 앉으면 창으로 보이.. 2013. 4. 18.
[가로수길] 세컨드 팩토리 (Second Factory) 신사동 가로수길에서 저녁을 먹고나서 원래는 마지막 여름을 곱게 갈은 얼음에다 팥과 콩가루를 얹어주는 심플한 팥빙수로 마무리를 지으려고 하였으나, 이미 찾아갔을 때에는 가려던 가게가 문을 닫았더군요. 그리고 길을 걷다가 참 예쁘고 아기자기하다라는 카페가 있어 무작정 찾아 올라갔습니다. 실제로는 카페라기 보다는 MMMG같은 작은 문구점 같은 기분이 든다고할까요? ++ Second Factory ++ 이 가게에서 주문을 하니 위에 보이는 모양의 카드를 주더라구요. 3개를 주문해서 받은 것이긴 한데 뭘로 3잔을 구분하는 것인지 잘 몰라서 초행길이었던 저는 한참을 뚫어져라 쳐다봤었습니다. 혹시 어떤게 스탬프인지 아시겠어요? [힌트: 카드안에 이렇게 써 있더군요 10 LIGHTS = 1 AMERICANO] 가게 주.. 2009. 10. 8.
[홍대] Nature Cafe 홍대 전철역을 따라서 홍익대학교로 이르는 길에 보면 다양한 가게들이 즐비합니다. 어떤 가게들은 바글바글 해보이기도 하고, 어떤 가게들은 입지가 좋지 않아 그런지 눈에 잘 틔지 않는 것 같기도 하구요. 오늘은 그런 카페 중 하나인 Nature Cafe 입니다. 거의 막바지에 다달았을 즈음, 푸르지오라는 건물의 지하층에 자리잡고 있습니다. 아직 눈에 잘 띄지 않아 그런지, 혹은 가격이 비쌀까봐 내심 겁이나서 그런지 몰라도 늘 한산한 풍경입니다. Nature Cafe, 저는 상당히 들어가보고서 매력을 느꼈던 곳이기도 합니다. 뭔가 도쿄의 지유가오카나 외곽의 마을의 느낌이 들면서 왠지 모를 평온함이나 시원함을 느낄 수 있는 곳이었습니다. 뭔가 창문을 탁 틔어놓은 것이 시원한 느낌이라고 할까. 뭔가 평온하고 시원.. 2008. 7. 15.
[홍대] 귀여운 카페, B+C- 가끔 회사에서 나와 퇴근을 하는 길에 종종 밀린 운동을 하기 위해서 지하철역을 돌아서 가기도 합니다. 한 5분 정도 더 걷는 것이지만, 홍대는 골목마다 다른 얼굴을 하고 있어 산책하기에도 딱인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요. 홍익대학교 앞으로 가는 큰길이나, 놀이터 앞길이나 고기골목등을 잘만 피한다면 정말 골목마다 다른 정경들을 보실 수 있을거라 생각합니다. 오늘은 회사에서 나와 지난번 지나갔었던 Shanti앞을 지나가던 길에 눈에 많이 익은 카페가 보이더군요. 알고 봤더니, 지금은 여행을 떠나고 블로그를 잠시 비워둔 Ezina군의 블로그에서 본 그 카페였습니다. 너무 아기자기해서 가보고 싶다라는 생각이 들었는데, 우연치 않은 기회에 찾게 되었군요! ;) 정확한 위치는 말씀드리기 참 애매하지만, Shanti에.. 2008. 7. 3.
[삼청동] 마녀, 늑대의 발톱에 빨간 매니큐어를 칠하다 Ezina님의 블로그에서 이 곳을 처음 접하고, 정말 오래전부터 가보고 싶어했던곳이었습니다. 특이한 이름과 함께 너무나 아늑한 분위기에 저도 모르게 맹목적으로 홀려버리고 말았던거죠. 그리고 드디어 그곳. 마녀, 늑대의 발톱에 매니큐어를 칠하다. + 주소 : 서울 종로구 삼청동 147번지 18호 + 전화번호 : 02-730-1815 생각을 해보니 이곳을 찾는다고 길을 걸어가면서 정작 근처에는 다와서 어딘지 허둥지둥 거렸었던 것 같습니다. 또 한쳔으로는 참 찾기 쉬운 곳인데 말이죠. 이 카페는 순백색의 낮은 1층짜리 건물에 빨깐 매니큐어를 바른 듯 선명한 간판이 전경이 전부입니다. 깔끔하고 세련된 느낌이 호감을 주더군요. 지난 봄의 꿈을, 기억하라 갔었던 날 살짝 비가 내리고 있어 안으로 들어가려던 입구 앞.. 2008. 6. 6.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