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하기

[이태원] Jacoby's Burger

by Evelina 2009. 7. 13.
반응형
어떤 사람들이 포스트에 죽기전에 꼭 먹어봐야할 햄버거 리스트를 만들던데, 아마도 Jacoby's Burger 역시 그 대표적인 햄버거 중에 하나가 아닌가 싶다. 이태원 해방촌과 경리단 사이에 있는 Jacoby's burger는 이미 잘 알려진 명소가 되어서 그런지 평일 저녁에도 사람들이 꽤나 북적인다. 햄버거를 주식으로 먹는 외국인들에게 더 먼저 알려져서 그런지 몰라도 가게안은 2/3는 외국인, 그리고 나머지 1/3은 한국인 정도였던 것 같다. 아무튼 그날 우리가 햄버거 2개를 시키고 서버 오빠에게 가장 많은 들은 말은 "양이 많으실텐데 괜찮으시겠어요?"였다. 우리는 지극히 자극시킨 그 말은 정말 주문할 때에도 주문을 하고나서도, 음식을 가져올 때에도 끊이지 않았다. 그래 - 모두다 먹어주리다!!!!       



++ Jacoby's Burger ++ 



나름 아이디어가 돋보였던 메뉴판이 꽤나 마음에 들었다. 평범하게 팬시점에서 판매하는 사진첩을 사서, 안에다 메뉴를 예쁘게 꽂아두었다. 이런 메뉴판은 지금까지 처음 본 것 같다. 그렇게 메뉴판에 그림이 많은 것은 아니었지만 정말 다양한 버거들을 만날 수 있었다. 마치 "The ‘I wish I was Kosher’ Reuben Burger" 라는 이름의 버거처럼..내용물이나 이런 것부터 시작해서 저렴하게 먹을 수 있는 기본 버거들과 점차 내용물이 꽉꽉 더 들어가는 것까지 취향따라, 양에 따라 적당히 주문할 수 있도록 되어있었다. 


가격대가 조금 높아보일 수도 있지만 보통의 Kraze 버거라던지, Freshness 버거들을 생각해본다면 그닥 비싼 가격은 아닌 것 같다. 나중에 버거가 나와보면 정말 비싼 가격이 아니라는 것을 쉽게 짐작해볼 수 있으리라~! 여기에서 적당히 구운 양파와 버섯이 들어간 보통의 햄버거와 왠지 속이 꽉꽉 들었을 것 같은 Gut Buster 버거를 주문했다. 그냥 2명이 가서, 2개를 주문했을 뿐인데, 주문을 받으신 분은 계속 양이 많지 않겠냐며 우리의 주문을 번복하려는 듯이 계속 물어보셨다. "아니예요, 다 먹을 수 있어요. 그냥 주세요. 정 - 못 먹겠으면 싸 갈께요"


이 것이 바로 구운 양파와 버섯이 들어간 버거였다. 이름이 정확하게 생각나지는 않지만 적당히 잘 구워진 양파와 버섯은 언제나 기분좋게 후각을 자극시킨다. (개인적으로 살짝 구워진 버섯을 너무 좋아한다는...;; ) 적당히 말해서 이 보통 버거, 약 8,000원짜리의 크기는 빅맥 크기를 훌쩍 넘어서서 그냥 이걸 들어서 입에 넣는 건 조금 무리여 보인다. 칼로 반을 자르고 나서 꾹꾹 눌러주거나 아님 이것도 빵을 기준으로 반을 나누어서 잘라먹는 수 밖에 없어보인다. 잘라서 반을 먹고 나니....이를 어째 배가 부르다 ;;; 


그리고 같이 나온 Gut Buster 버거였었던가. 이 집의 모든 옵션이 죄다 들어가있는 듯한 이 버거는 사실 가운데를 자른다는 것도 힘겨워보인다. 두툼한 고기가 벌써 2개가 들어가있고, 후라이된 계란이 2개에, 그안에 해시 포테이토도 얹혀져있고, 중간중간 들어간 양파에 베이컨에 야채들에...사실 이렇게 세워져있는 것만해도 기적이 아닌가. 아무튼 이 버거를 받아들고 겨우 반으로 잘라 먹는데... 정말 이렇게 먹다가는 한동안 버거를 못먹겠다 싶을 정도로 많은 양이었다. 

흠... 위의 보통과 아래의 버거 2개를 주문해서 각각 반으로 나누어 먹는 데에, 마치 아주아주 큰 버거킹 와플을 한 3개 정도를 한번에 먹는 느낌이랄까. 둘이 와서 하는 조금 미안하지만, 다음엔 셋이와서 2개를 주문해서 먹으면 어느정도 배불리~ 기분 좋게 먹을 수 있는 양이긴 한 것 같다. 아무튼 그렇게 걱정하시던 아저씨를 위해 우리는 꾸역꾸역 버거들을 모두 먹어 헤치워버렸고, 우리의 주문을 받아주신 오빠는 슬며시 우리 테이블을 보더니 적잖히 충격의 도가니에 빠진 듯 해보였다. ㅋㅋㅋㅋ (저희 다 먹을 수 있다니까요.) 


아무튼 꾸역꾸역 먹고 돌아오는 길에 한참을 햄버거 냄새가 가시지도 않고, 너무 많은 양을 먹어서 패닉 상태에 이르긴 했었지만, 큼직하고 넉넉한 양과 그리고 맛은 정말 좋았던 것 같다. 하지만 역시 너무 욕심을 내는 건 금물인 것 같다. (그러고보니, 저 이후로 거의 버거를 먹고 있지 않군요...하하하하)  


+ 찾아가는 길 


반응형

댓글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