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t Cause vs. Basket Case :: [이태원] Macaroni Market

2009. 6. 29. 07:08

[이태원] Macaroni Market


오랜만에 친구의 생일을 기념하여 이태원에서 다시 모임을 가졌습니다. 오늘은 요근래 새로 생겨서 인기가 있다는 '마카로니 마켓'으로 가보았다. 역시 소문대로 테라스 쪽 테이블은 예약없이는 앉지 못하는 것 같았다. 겨우, 안쪽의 자리를 잡았으나, 다음에는 테라스 쪽으로 예약을 해두고 차를 즐겨야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흠... 이 의미는 알아서 해석하시길!


갓 구운 빵들, 그리고 파스타와 피자 종류의 이탈리안 음식들과 음료를 파는 레스토랑입니다. 내 인테리어의 천장이 다른 가게에 비해 높고, 환해서 기분이 환해진다고 할까 기분이 좋아지는 곳입니다. 안쪽의 레스토랑 외에 다른 쪽은 카페 컨셉인지 밥을 먹는 테이블 같은 곳은 아니어서 저희처럼 '밥답게' 먹으러 온 사람들은 좀 애매할 것 같아요. 주문을 그렇게 많이 하는 편은 아니지만 이래저래 뭔가를 테이블에 올려놓다보면 많아지잖아요. ^^;;


안쪽 내부 사진을 찍으려고 카메라만 들이대면, 사진찍히는 걸 좋아하는 친구들이 불쑥 불쑥 고개를 내밀고 사진 속으로 들어와서 위 사진 하나만 올립니다. 내츄럴한 분위기가 전반적으로 편안하고 화려하지 않아서 그런지 럭셔리하지만 수수한 느낌이 가득한 곳이었습니다.


갓 구워진 빵을 살짝 올리브 오일과 포도 식초에 눌러 찍어먹으면 그렇게 행복할 수가 없습니다. 식사를 주문하고 기다리는 사이에 먹는 빵은 언제나 식욕을 자극하죠. 빵의 고소하면서도 달콤하게 풍기는 그 향이 참 좋더라구요.


프로슈토 망고 샐러드
짭잘한 햄의 맛과 새콤하고 살짝 얼려져 나온 망고, 그리고 쌉사름한 허브 로켓을 조금씩 잘라서 입에 넣으면 쌉살, 달콤, 짭잘한 맛을 한꺼번에 느낄 수 있는 애피타이저 입니다. 이 애피타이저를 먹으면서 약간 프로슈토가 좀 짜긴 했지만 살짝 얼린 망고는 정말 맛있더라구요. 다음에 망고를 집에 사오면 살짝 얼려두었다가 먹어야겠습니다. 완전 살살 녹아요 >_<



라자냐
오랜만에 스파게티 대신 라자냐를 주문해 봤습니다. 느끼하다라는 맛 보다는 치즈 자체가 담백해서 그런지 그닥 느끼하지는 않았던 것 같습니다. 흘러내릴 듯이 듬뿍 넣은 치즈가 흘러내리는 것 자체만으로도 식욕을 매우 자극합니다. (하지만 제가 먹어 본 라자냐 중 최고는 아니었던)


슈프림 치킨
뭔가 담백한 걸 먹고 싶어서 닭 가슴살 요리를 하나 주문했었습니다. 저는 나름 가슴살이 퍽퍽하다고 느끼지는 않았으나, 라자냐와 같이 먹어서 그런지 그닥 부드럽다는 느낌이 작았던 것 같습니다. (아무튼 다들 별로 안맞았는지 먹다 말더라는...;; )


감자튀김
의외로 제가 제일 좋아했던 메뉴 중에 하나입니다. 처음엔 3명이서 3개를 주문해서 약간 많지 않을까 고민하고 있을 찰나에 그냥 주문해버렸습니다. 두툽하면서 방금 튀겨져나왔지만 기름기는 거의 없는 부드러운 감자 튀김 위에다 식초를 솔솔 뿌려먹으니 맛있더라구요. 그나저나 위의 다른 메뉴들이 그닥 양이 많은 것들이 아니라 그런지 감자 튀김이 없었더라면 배고플 뻔 했습니다. 다음엔 테라스에서 맥주 한잔에 감자 튀김을 주문해서 먹으면 딱! 이겠다라는 생각이!!!


아무튼 카페, 레스토랑, 마켓 그리고 내부에 보면 또 다른 클럽이 있어서 다양한 것들을 할 수 있는 멀티플레이스였지만 자칫 잘못하면 어정쩡할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너무 사전 조사 없이 와서 이 가게의 별미를 제대로 주문을 못해서 그런지 썩 마음에 들었던 것은 아니었던 것 같습니다. (흠.....양 때문인지 가격 때문인지.. 아님 메뉴의 선택 문제였는지...) 다른 분들 리뷰를 보니 저희가 좀 주문을 잘못했나 싶기도 하고 ^^;; 아무튼 가게도 중요하지만 메뉴에 대한 사전 조사도 필요하다는 것을 느낀 듯~!



찾아가는 길 :
이태원역의 해밀턴 호텔에서 한강진(제일기획쪽) 방향으로 한 5분 정도를 걸어가면 왼쪽 2층에 있습니다. 노란색의 간판들이 유심히만 본다면 쉽게 발견하실 수 있을 거예요! (아래 1층에는 라보카 라는 레스토랑 겸 카페가 있으니 잘 찾아보세요~)
 


  • 햄이 완전 먹음직스럽습니다.....^^
    깔끔하니 참 좋네요....

  •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Evelina 2009.06.29 13:00 신고 EDIT/DEL

      아무래도 그렇죠? 외국인들도 많고 조금은 다른 곳과 다른 느낌이라 특이한 가게들도 많구 ^^ 꼭 가셔서 즐거운 투어하시길~!

  • 감자튀김에 식초를 뿌려먹는것은 한번도 안해봤는데...
    어떤맛이 될런지...궁금해지네요. 그나저나 사진이 너무 예뻐요...
    프로슈또너무 먹고싶어지는...

  • 감자 튀김이 제대로 보입니다. 맥주와 함께라면 금상첨화..
    날 더운데 간절하게 생각납니다.

    • BlogIcon Evelina 2009.06.30 10:27 신고 EDIT/DEL

      감자튀김이 가격대비 실하더라구요~ ;)
      이제 테라스의 계절이 오네요.

  • 완전 제 스탈이에요~^^*눈이 반짝! 군침 꿀꺽입니다.
    저도 이런 곳 가면 감자튀김 꼭 시키는데...
    주차도 괜찮은 곳인지 궁금하네요.
    좋은 정보 감사해요.

  • 오호 점심시간에 삼청동부터 이태원까지 커버 가능하여, 정말 가끔씩 이태원에 드릅니다. 한번 방문해 줘야겠네요.ㅎㅎ저는 느끼한걸 좋아하는데, 라자냐를 시켜봐야겠어요.

    • BlogIcon Evelina 2009.07.07 09:50 신고 EDIT/DEL

      흠... 라자냐는 마카로니 마켓 1층에 라보카라는 가게가 있는데 거기가 더 맛있다고들 ^^;; 참고하세요.

  • 우와... 리나님은 맨날 맛난것만 혼자 드시구... 너무 해요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