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끄적끄적

오랜만에 핸드폰 벨소리를 바꿨습니다

by Evelina 2008. 3. 13.
반응형

정말 오랜만에 벨소리를 변경해봤습니다. 벨소리를 제작하거나 하는 경지에 이르지 못한 점, 핸드폰에 그닥 신경을 쓰지 않고 살고 있어 오랜만에 벨소리를 변경해봤습니다. 갑자기 오랜만에 바꾸려고 벨소리 사이트에 갔더니만 이것저것 시키는 것들이 많아 참 난감하네요.

참, 참고로 KTF로 변경했는데, 계속 준회원이라 벨소리 적용이 안된답니다. 고객센터랑 FAQ를 찾아보아도 정회원 되는 방법은 없어서 잠시 열불이 나있었습니다. 나중에 보니, 회원 정보 수정에서 핸드폰번호를 입력하고 인증하면 가능하더군요. -_- +

아무튼 지금 첨부한 동영상처럼 제가 변경한 벨소리는 '웅이 어머니'입니다. (그나저나 저 친구들 웅이 빼놓고는 분장 지우면 못알아보겠군요 ;;) 최근 들어 조금 심하다 싶을 정도로 심취해있습니다. 코미디와 귀신씨나락 까먹는 소리를 좋아라들하는 저희 일가족들은 거의 웅이네 가족 모드로 변신한지 오래거든요. (추가로 안파러~이거랑... )아무튼 제 핸드폰에서 누군가 전화를 주시면 웅이 어머니의 앙칼지면서도 귀여운 목소리가 '이런~옘뷔' 소리가 나올 정도로 들립니다. 와와와와~왕눈이 아버지~ 왕눈이 아버지~

아무튼 누군가 기분 울쩍할 때에 때맞추어 걸어주길 바라며, 오랜만에 변경해봅니다. :D

p.s. 스팸전화 빼고는 전화도 안옵니다. 정말 제 핸드폰은 알람용이네요.
p.s. 벨소리 값 마지막으로 받았을 때가 300원쯤 기억나는데 지금은 거의 2배네요.


반응형

댓글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