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끄적끄적

진정 즐기는 당신이 바로 챔피온

by Evelina 2008. 2. 28.
반응형
I'm a firm believer that in the theory that people only do their best at things they truly enjoy. It is difficult to excel at something you don't enjoy.

By Jack Nicklaus

#1

이 글귀를 보자마자 가슴 한 곳이 쿵쾅쿵쾅 뛰는것이 느껴집니다. 순간 멈춰서 나를 봅니다. 나를 뒤돌아 봅니다. 그리고 앞으로 걸어갈 나를 생각해보게 합니다. 또한 이런 말들은 겉치레가 아닌 본인들의 경험에서 나온 것이기 때문에 더욱 제 심장을 두근거리게 만듭니다.

나를 지금 나의 일을 즐기고 있는가?
나아가 나는 지금 내 인생을 즐기고 있는가?



명절처럼 어느 시기마다 찾아왔던 나에 대한 성찰은 뜬금없이 이렇게 찾아왔습니다. 나는 어떤 인간이 되려고 하는 것인지, 나는 내 인생을 얼마나 즐기고 있는지 자신에게 물어봅니다. 최근 들어, 너무 바쁘다 보니 내가 나를 잃어버리고, 순간 순간에 아직 제 선에서의 아둥바둥거리며 최선을 다하기는 했지만, 그냥 전략질주만 해버렸다라는 생각이 조금은 듭니다.

예전처럼 힘들어도, 괴로워도, 싫어도, 그래도 이 게 좋아서, 이런게 보람이라서, 이 것밖엔 나한테 없어라던지, 무엇인지 모를 벅참을 느낄 수 있길 바랍니다. 진정 내 인생을 즐길 수 있는 사람이 되었으면, 혹은 나중에라도 정말 그땐 그 순간순간을 즐겼던 것 같아라고 말할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후회없는 삶은 없겠지만, 후회로 삶을 채워가지 않기를 바랍니다.



#2

잭 니클라우스의 말을 잘 읽어보면, 재미난 발견이 하나 있습니다. 단순히 어휘의 의미가 조금은 상이하다고 말할 수도 있고, 철학적으로는 또 완전히 다르다고도 말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그가 말한 ENJOY와 우리가 생각하는 LIKE의 엄청난 차이. 한번 생각해 보시기 바랍니다. (제가 무릎을 치며 감동했던 것도 아마 ENJOY 라는 단어 하나 때문이 아니었을까라고 생각하면서...)

첫번째 질문
당신은 그 일을 좋아합니까?

두번째 질문
당신은 그 일을 즐기고 있습니까?

같아보이지만 서로 다른 메시지를 당신에게 전달하고 있습니다. 이 것은 스스로 생각해 보아야할 것 같아 구구절절히 이야기 하지 않겠지만, 결과적으로 어떤 것들을 직접 몸소 실행해보았는지, 체험하고 있는지에 대한 차이는 분명합니다. 그 일을 좋아하지만 하지 않을 수 있지만, 그 일을 하지 않고서는 즐길 수 없기 때문일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지금 일을 하고있거나, 시작하는 친구나 후배들이 있다면 저는 두번째로 물어볼 것 같습니다. 넌 그 일을 즐기고 있는 것이냐고.

갑자기 오래전 마케팅 리서치와 관련된 수업을 들을 때가 생각납니다. 리서치를 통해서 얻어지는 답변이 잘못되는 것은 답변을 잘못 한 답변자가 아니라, 그런 답을 하게한 너의 질문이 잘못된 것이다라는 말입니다. 어느 책에서 읽은 듯 한데, 무엇이었는지 정확히 기억이 나지 않습니다. 리서치에서는 얼마나 질문을 잘 뽑아내는지가 굉장히 중요한 일이라는 것이 갑자기 생각나네요.

#3
지금 당신은, 당신의 인생을 그리고 당신의 일을 즐기고 있습니까?


p.s. 1 지금의 모든 이야기들은 지극히 개인적인 감상이며, 개인적인 이야기입니다.
p.s.2 그러고보니, 싸이오빠도 말씀하셨습니다. 진정 즐길 줄 아는 네가 챔피언이라고.

반응형

댓글22

  • BlogIcon heidi 2008.02.28 17:28

    아.. 좋은 글이에요. evelina님.
    글을 읽으면서.. 제 자신에게도 질문을 계속 던지고 있었습니다.
    저도 진정 즐길 수 있는.. 제 인생의 챔피온이 되고 싶다는 생각을 했어요. ^^
    답글

  • BlogIcon Raycat 2008.02.28 20:07 신고

    즐길줄 아는것도 좋은데 현실이 그렇지 못해서...ㅎㅎ..ㅡ.ㅡ;;;
    그냥 적당히 즐기고 어쩔수없는 현실과 타협하면서 살고 있습니다...
    챔피언은 힘들거 같구...흠.
    답글

    • BlogIcon Evelina 2008.02.29 00:32 신고

      좋아하는 것과 즐길 수 있다는 것의 차이 중 하나가, 싫고 힘든 일이지만 그 자체, 그 순간을 즐길 수도 있어서가 아닐까 한번 더 생각해봅니다.

      그나저나 일도 조금은 한가해져서, 여행도 다녀오셔야죠~ 그래야 제가 Fallen Angel님 사진 구경하는 재미도 더 커질텐데 ^^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2.29 10:02

    여행을 하면서 많은것을 보고 느끼고..그러면서 즐기고 싶은데..
    현실은 그렇지 못하다는;;
    지금 밥벌이 하는 일이라도 즐길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ㅎㅎ
    답글

    • BlogIcon Evelina 2008.02.29 18:01 신고

      저도 계속 난 왜이렇게 바쁘고, 여행도 못가고, 돈도 못벌고.. 이렇게 했는데 그래도 지금 이 상황을, 이 일들을 모두 즐겨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그래야 능률도 오르고, 그래야 여행도 가고 돈도 생기겠죠 ^^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2.29 12:14

    리나짱..
    오랜만에 와서 생각할 꺼리 얻고 가요.

    실은 요즘 좀 정체기, 침체기, 후퇴기 등등 모든 안 좋은 것들을 다 싸잡고 있거든요.
    일도 그렇고 사람도 그렇고..
    둘 다 내겐 너무 어려운 것이라서요..
    즐길 수 있는 방법은 제가 찾아야 하는 것이겠지요?
    답글

    • BlogIcon Evelina 2008.02.29 18:03 신고

      저도 요즘 많이 예민해져있고, 초조해하는 편이라 뭐가 그렇게 만드는 건지, 아니면 그냥 나도 모르게 시간이 휙휙 지나가는 것에 대해서 무슨 일이 벌어진 건지..

      이젠 그냥 앉아서 지켜보지 않으려구요. 일도, 인생도 빨리 즐길 수 있도록 내 자신을 먼저 돌아보려구요. 멜랑님 오랜만에 오시고 완전 반가워요!

  • BlogIcon 강자이너 2008.02.29 16:46 신고

    진정 즐기고 싶지만..자격지심때문일까요? 잘 안되네요ㅠ_ㅠ
    답글

    • BlogIcon Evelina 2008.02.29 18:05 신고

      자격지심은 스스로 주는 거잖아요. 스스로 조금 'let it go' 하신다면 좋을 것 같아요. 모든 문제는 자고로 대개 스스로에게 있고, 대답도 스스로 모두 알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강자이너님은 제 입장에선 센스도 있고, 멋지고, 잘생기고, 블로그 운영도 잘하고, 여친도 있고, 뭐가 문제인가요~~~

      자신을 가지고 화이팅!

  • BlogIcon Zet 2008.02.29 20:37 신고

    진정 즐기는 네가 챔피언! 맞는 말 갖습니다.
    그리고 즐기는 일이라야 꾸준히 할수 있는 것 같구요. ^.,^
    답글

  • BlogIcon @머지 2008.03.02 15:09 신고

    한가지를 열심히 하는것도 좋지만 살면서 할수 있는 모든걸 해보는것두 인생을 즐기는것이라 생각합니다.
    답글

  • BlogIcon sylund 2008.03.02 15:35

    미하이 칙센트 미하이의 Flow라는 책을 읽어보세요.
    최적경험(Optimal Experience)에 대한 내용이 있는데,
    제 감이 맞다면 참고하실 부분이 있답니다.

    책을 읽기 귀찮으시면 블로그에 올려놓은 제 독후감을 보시는것도 괜찮습니다.
    답글

    • BlogIcon Evelina 2008.03.03 20:58 신고

      ㅎㅎ Flow는 예전에 한번 돌았었는데, 읽은 적이 있는지 모르겠네요. 확실히 기억안나는 걸 보니, 다시 읽어봐야겠네요. 그나저나 이사한 사무실은 새집 증후군으로 고생중...콜록콜록

  • BlogIcon 칸의공간 2008.03.04 20:44 신고

    내 입맛대로 되지 않는 세상이다 보니~

    "진정 하고 싶은 일을 하기 원한다면, 그 주변의 일 부터 먼저 해야 한다고.
    그래서 그 일을 내공으로 쌓아 "진정 하고 싶은 일을 할 수 있다고" 선배는 한마디 거든다.

    발을 푹 담그고 하다 보면 즐거움이 찾아 올지 모릅니다.
    그렇게 했는데도 이건 내일이 아니다 싶으면 그때 "This is not my way"를 외치며
    궤도에서 탈출을 하라고 나의 선배는 저에게 일침을 가합니다.
    답글

    • BlogIcon Evelina 2008.03.04 21:35 신고

      그래도 오빠는 즐기면서 일도 하고, 인생도 즐기는 것처럼 보이는데.. 저만의 착각이었나요? 아무튼 따뜻한 바람 불면 멋진 카페나 출사가요~

  • BlogIcon 멜로요우 2008.03.07 22:37 신고

    전 제 일을 사랑합니다 ㅎㅎ
    아니 사랑할려고 노력해요..
    그러다보니 좋아지더라고요..
    그렇게 하루하루 살아가다 보니 ^^
    하루하루가 즐겁고...
    한걸음 한걸음 걸어가는 제 자신이 너무나 자랑스럽습니다...
    물론...솔로인 것만 제외하고 ^^;;ㅋㅋㅋ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3.21 00:12

    이 나이에도 잘 모르겠더군요...
    답글

    • BlogIcon Evelina 2008.03.21 00:35 신고

      살아가면서 문득문득 계속 떠오르겠죠~ 그래도 그걸 생각하고 사는 거랑 그냥 사는 거랑은 다를테니 ^^ 이번주는 한번도 생각못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