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하기

고궁 - 전주비빔밥 전문점

by Evelina 2009. 3. 22.
반응형
가끔 외국에서 손님이라도 오게되면 어디로 무엇을 먹을까라는 고민이 있는데, 대개 제가 맞이했었던 외국 손님들도 각자의 개성과 입맛이 있으셔서 그랬는지 많이 안다고 해도 그닥 도움은 많이 안되는 것 같더라구요. 하지만 분명한 건, 한국에 왔으니 한국 음식이나 본국에서 먹지 않았던 음식들을 찾는 것은 어쩌면 당연지사라 생각합니다.

그 중에서도 절대로(?)는 아니지만 아주 적은 실패율을 가진 음식이 있다면, 바로 '갈비'와 '비빔밥'이지 않을까 합니다. (한국말을 아주~ 매우 잘하는 저의 친구는 아직도 한국에만 오면 '해물파전' '삽겹살' '순대' 이런 등의 순서대로 참~~~ 한국에 오래 살다가신 분 같은 식성을 가지신 분이 있긴하지만 말입니다.) 아무튼, 지금까지의 사족은 아래 '고궁'이라는 비빔밥 전문점을 소개하기 위함이었는데 나름 사설이 길었습니다. ^________^


고궁 (古宮)  
제가 생각보다 고궁은 꽤나 오래된 음식점이더라구요. 1971년에 처음으로 개점을 하여, 본격적인 사업은 1999년 명동에 고궁을 개점하면서 시작되어서, 우리의 자랑거리라고 할 수 있는 2002년에 한국을 함께 알릴 수 있는 음식인 '비빔밥'을 주제로 인기를 얻기 시작했더라구요. 월드컵으로 인해서 생겨났던 반짝 가게가 아니라, 오래전부터 꾸준히 운영을 해왔고, 지금도 나름대로 변치않고 운영을 하고 있는 것 같아 기분이 좋네요.  

아직 이 곳에서 상차림이나 정식을 주문하여 먹어보진 않았지만, 이곳의 전주비빔밥이나, 돌솥비빔밥 같은 무난한 기본 메뉴들을 주문해도 꽤나 이 곳의 맛을 즐길 수 있는 것 같아 마음에 듭니다. 대략 가셔서 비빔밥류를 주문하시면 한끼 정도는 충분하게 드실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단, 종종 이곳의 식사량이 좀 부족하다고 생각하시는 분들이 계시기는 하지만, 홍대 앞의 보기 좋으나 적은 양을 1년 넘게 보아와서 그런지 이 정도면 훌륭하더라구요. 하하하하 ^^;;  

* 홈페이지 주소 : http://www.gogung.co.kr/


위는 아마 가게에 들어서시면 가장 많은 분들이 선택한 메뉴일 것 같은데요. 왠지 반지르르 광이 난 놋그릇에 맛있게 고명이 얹어진 비빔밥을 본다면 누구든 군침이 돌 것이라 생각이 듭니다. 전주전통비빔밥은 예전 임금님의 수라상에 올랐던 것과 거의 동일하게 만들어냈다고 하시더라구요. 잘 지은 밥, 나물들, 약간의 육회, 묵, 고명 들이 한데 어울어져서 담백하게 먹을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비빔밥 하면 따끈따끈한 돌솥비빔밥에 나와서 쓱싹쓱쓱 비벼도 뜨거운 온기가 그대로 살아있어서 더 맛이 있는 것 같다는 분들, 혹은 살짝 돌솥밥에 붙어있어서 살짝 누른 밥이 좋다라고 생각하시는 분들은 돌솥비빔밥을 주문하셔도 무난하실 것 같습니다. 거의 동일한 재료가 들어가긴 하지만 뜨겁게 먹는 것과 놋그릇에 먹는 거랑은 맛은 조금 다른 것 같더라구요. 개인 적으로 저희 일본 언니는 돌솥을, 저는 놋그릇에 나온 전주비빔밥이 더 좋아했던 것 같습니다.


그리고 약간 양이 모자를까봐 일품요리로 '잡채'를 주문했었는데 쫄깃하면서 고명들이 어울어진 잡채가 한 접시에 푸짐하게 담아져나옵니다. 약간 달달한 맛이었는지 외국인 분들은 꽤나 좋아하신 것 같습니다만, 늘 유기농 언니에게 간이 거의 없는 수준이나 살짝 짭잘한 맛이 느껴질 정도의 잡채만 먹은 저로써는 약간은 달고 짠 느낌이 났었던 것 같습니다. ( 여기서 잠깐! 제 입맛 그리고 저희 식구들의 입맛은 일반 평균이라고 하기에는 굉장히 심하게 간을 하지 않는 편이라... 가끔 아무 맛도 안나는 데 왜 먹냐는 핀잔도 종종 듣는 수준이랍니다. ^^;; 그러니, 간 부분은 조심스럽게 말씀드리고 싶네요. ㅎㅎㅎ )
 

※ 고궁 찾아가시는 길 - 인사동 쌈지길 지하에 있습니다.


약간 여자 3명이서 비빔밥 2개에 잡채 1개는 약간 양이 많은 것 같은데, 한분이 건실한 남성분이시라면 꽤 적당 혹은 모자라다고 느끼실 수는 있을 것 같네요. 아무튼 이 식당도 다녀온지 벌써 1년이 넘어버렸는데, 새삼스럽게 비빔밥이 먹고 싶다고 이런 포스팅을 쓰며 제 자신을 달래는 제가.... 불쌍하네요. 누가 저 맛난 비빔밥 좀 사주세요? ㅋ

 
반응형

'여행하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홍대] 비너스키친 (Lovely Venus Kitchen)  (15) 2009.03.30
세부(Cebu)에 다녀왔습니다!  (18) 2009.03.27
[이태원] 홍석천의 My Chelsea  (19) 2009.03.24
고궁 - 전주비빔밥 전문점  (15) 2009.03.22
La Cucina - 이태원 라쿠치나  (7) 2009.03.21
명동맛집 - 딘타이펑  (19) 2009.03.02
인사동 쌈지길  (18) 2009.02.20
홍대빵집 - MILCALE  (31) 2009.02.10

댓글15

  • BlogIcon Raycat 2009.03.22 22:02 신고

    오호 여긴 저도 몇번 간적이 있는...^^.
    답글

    • BlogIcon Evelina 2009.03.23 11:35 신고

      저도 좋아라하는 곳이긴 한데, 또 근처에는 없네요. 홍대엔 참.. 밥집이 없어서 아쉬워요 ;;

  • BlogIcon EastRain 2009.03.22 22:49 신고

    역시 우리 음식은 유기에 담아야 멋이 사는 듯 해요. 흐흣.
    침이 절로 고입니다. 하앍~

    외국인들이 좋아하기로는 삼계탕도 빠질 수 없죠.
    자극스런 음식이 아니다보니 싫어하는 분도 그다지 많지 않고요.
    저희 사장님은 일본에서 손님이 오면 항상 토속촌으로;;;
    답글

    • BlogIcon Evelina 2009.03.23 11:36 신고

      오호호홌! 삼계탕도 있었죠~~ 저희야 그닥 외국인을 face to face로 볼일은 그닥 많지 않으니 말이죠. ^^

      아... 벌써 점심시간이라 그런지 배고파지네요.

  • BlogIcon 앤디군 2009.03.23 13:48

    신짱이 있었는데, 양이 많다니요? ㅎㅎ
    답글

    • BlogIcon Evelina 2009.03.23 15:16 신고

      제가 양이 적을 줄 알고 혼자 한끼를 먼저 먹고 갔거든요. 그랬더니만 못먹겠더라구요 ㅋㅋ

  • BlogIcon 시네마천국 2009.03.23 15:50

    역시 부담없이 맛나게 먹기엔 비빔밥이 좋아요~~
    답글

    • BlogIcon Evelina 2009.03.23 21:15 신고

      그렇죠. 오늘은 비빔밥 대신 알밥을 먹었는데 왠지.. ;; 회덮밥을 먹는 기분이었다는...ㅎㅎㅎ

  • BlogIcon 센~ 2009.03.23 22:35 신고

    어 여기 미친고기랑 갔던 그 집...ㅋㅋ
    트랙백 보낼까연; 긍데 제목이 자극적이라 고민중 ㅋ
    답글

    • BlogIcon Evelina 2009.03.24 09:52 신고

      하하하 미친고기랑 가신 그 곳! 맞습니다요~ 그나저나 전 잡채는 넘 배불러서 많이 먹지도 못했어요. ㅋㅋ

    • BlogIcon 센~ 2009.03.24 11:09 신고

      여긴 잡채랑 비빔밥만 좋아요,
      당신이 알밥을 먹었다하니...지못미;
      암튼 우린 둘이서 비빔밥에 잡채까지 다 비웠는데..
      님 왜케 소식해연? 오래살라구요? 거북이처럼;;

    • BlogIcon Evelina 2009.03.24 11:33 신고

      소식해서 살빠져서 초미녀가 되려구요. ㅋㄷㅋㄷ

    • BlogIcon 센~ 2009.03.24 16:01 신고

      님 소식해서 살빠지면 다 초미녀?
      ㅡㅡ; 전 기본이 안되서;;;

  • BlogIcon 수확의계절 2009.06.11 12:24 신고

    전주비빔밥 비빌때는 젓가락으로 비비라고 하시더군요^^
    숟가락으로 막 비빌려니깐 힘들었어요.....
    주인분이 친절하게 가르쳐 주시더군요
    답글

    • BlogIcon Evelina 2009.06.12 13:41 신고

      젓가락으로 비벼야 나물이나 다른 고명들이 눌리지 않고 살아있죠 탱글탱글~~ ;) 암튼 맛있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