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끄적끄적

집에 병아리가 닭이 되어가고 있어요 !

by Evelina 2009. 4. 24.
반응형
갑자기 퇴근을 하고 집에 돌아가니, 뭔가 이상하게 삑- 삑- 거리는 소리가 나서 알아보니, 조카가 학교 과학 생체실험 교실에서 이번에는 병아리를 가져온 겁니다. 작년 초에는 햄스터 한마리를 가져오더니, 이제는 병아리까지. 그러고보니 다른 집은 다 죽었다던데, 저희집 햄스터는 저희 집에서만 1년 반정도 생활하고 있습니다. ^^;;


병아리 태어난지 2일째


병아리는 알로 태어나서 21일만에 부화를 한다고 하네요. 빨리 부화해서 빨리 태어난 만큼 빨리 닭으로 성장하구요. 평균적으로 병아리가 닭이 되기까지 약 2달 정도의 시간이 필요하다고 합니다. 병아리가 저희집에 처음 온 이 날이 태어난지 2일이 되어 왔더라구요. 아직 비실비실한 여력이 여기저기 남아있었습니다.

첫 날은 환경도 변하고 그래서인지 굉장히 삐약삐약 거리면서 시끄럽게 울더라구요. 다른 일에 집중할 틈도 주지않고 계속 소리를 내어서 다들 예민해져있었던 상태였습니다. 그때 조카가 병아리를 손에다 품은 다음, 호~호~ 하고 따뜻한 입김을 불어주니 조용해지는 겁니다! 병아리가 아마 저희집에 오고나서 좀 추웠었나 봅니다. 부랴부랴 식구들은 배에만 올려두는 전기 담요를 가져와 바닥에 깔고 그 위에 병아리가 들어있는 박스를 놓았습니다. 점점 열기가 퍼지자, 병아리는 정말 언제 울었냐는 듯이 쥐죽은 듯이 자더라구요. 솔직히 너무 퍼져서 자길래 적잖히 당황했습니다. 자다가 너무 바닥이 뜨거워지면 일어나서 모래 바닥 위로 갔다가, 또 추워지면 아래 바닥으로 내려오는 모양새가 딱 저희집 식구더라구요 ;;



병아리 태어난지 5일째



매일 같이 병아리를 위해서, 전기담요를 계속 켜 둘수가 없어서 열심히 인터넷과 사전을 뒤지니 위의 모양처럼 방을 만들어주라고 가이드가 나와있더라구요. 백열구등을 달아두어서 환하면서도 등 자체의 발열 때문에 굉장히 따뜻해서 그런지 병아리도 꽤나 안정된 모습을 찾더라구요. 손을 가져가거나 그래도 전혀 당황스러워하지도 않구요. 이제는 제법 병아리 모이로 준비한 조라던지, 곡물들도 잘 집어먹더라구요.

곡물을 사다가 먹이는 것도 정성인데, 조카는 병아리 주겠다며 어디에 있을지도 모르는 지렁이를 매일같이 찾아헤매기도 합니다. 아무튼 갑자기 햄스터는 뒷전이 되어버리고, 상전이 되어버렸는데 걱정입니다. 성장속도가 꽤나 빨라서 말이죠. 닭 날라다니면 무서운데 말이죠 ㅠ ㅠ



아무튼 열흘이 지나도 잘 크고 있어요!



조카에게 물어보니 학교 친구들의 대부분이 병아리를 집으로 데려갔었지만, 거의 2-3일 안에 다 병아리가 죽었다고 하더라구요. 그런데 저희 집으로 입양되어온 삐야기는 너무 건강하게 자라고 있어서 지금은 솜털같기만 하던 깃털 부분이 자꾸 날개 모양을 갖춰가고, 닭모가지 모양처럼 목도 길어지고 키도 무럭무럭 자라고 있습니다. 이러다가 곧 탄생 1달이 될 것 같은데, 언제 거실 한 켠의 박스에서 날아오를 날도 멀지 않을 것 같습니다. 푸더덕 푸더덕....


아무튼 갑작스레 등장한 병아리의 등장 때문에 온 식구들이 잠깐 긴장하긴 했었지만, 어린 시절의 기억을 아무리 돌려보아도 지금처럼 오래 살았던 녀석이 없는데, 아무래도 저희 집은 뭔가 기르는 데에는 좋은 조건을 가졌나 봅니다. 혹은 정석대로 잘 챙겨주어서 그럴 수도 있을 것 같구요. 아무튼 병아리 감별사 자격증이 없어서 남자인지 여자인지 구분은 잘 가지 않지만, 꼭두새벽에 일어나서 빼약거리기 시작하면 왠지 조금 긴장이 되어버리네요. 제발 수컷이 아니길 바랍니다.  T_T


<추신> 병아리 이상을 키워보지 않아서 그런데, 영계가 되면 어떻게 키워야 하는 건가요?






반응형

'끄적끄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애매모호한 것이 싫었다  (9) 2009.05.14
청소를 하다  (14) 2009.05.03
밤비노USB를 구입했습니다!  (20) 2009.04.28
알레르기성 결막염에 걸렸어요  (10) 2009.04.22
이블리나의 최근 근황  (20) 2009.04.16
4월 1일이 슬픈 이유는...  (25) 2009.03.31
티스토리 초대장을 보내드립니다.  (137) 2009.03.29

댓글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