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t Cause vs. Basket Case :: 6년째 연애중..

2008.03.03 23:17

6년째 연애중..


6년째 연애중

6년째 연애중 中에서



+ 김하늘, 그녀가 부러웠습니다.

저는 김하늘은 잘 모르겠지만, 마른 몸매라 그런지 옷이 잘 어울리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화려한 드레스나 치장보다는 수수하거나, 우리가 주변에서 볼 수 있는 옷차림들을 꽤나 잘 코디한 듯합니다. 영화를 보는 내내, 김하늘처럼 말라보고 싶다라는 생각이 계속 한 것 같습니다. 미니스커트의 로망이라고 할까... 아니면 아무거나 입어도 싼티 안나보일 수 있는 점이라고 할까.. 왠지 마음에 듭니다. 멋을 부리고 싶다는 생각이 나는 걸 보니, 조금은 여유가 생기나 봅니다.

+ 윤계상, 그도 보통 남자더군요.. 그래서 좋았습니다.

GOD 시절부터 윤계상이 좋았습니다. 그닥 화려하지는 않지만, 정감가고 깔끔하게 생겨서 왠지 착하고 자상할 것 같다는 선입견이었던 것 같습니다. 물론 연예인에 대한 환상이 크지 않아서 그런지는 몰라도, 약간 범생스러우면서도 편안한 스타일이 좋은 것 같습니다. 물론 현실계에서 만나게된다면 울트라 초킹카인 것은 알지만서도 말로는 '저정도면~ 뭐 딱이지~'라고 또 철없이 말 해버리네요. 6년째 연애중에서의 윤계상은 그저 남자였습니다. 여자마음 몰라주기도 하고, 여자를 밝히기도 하고, 귀찮아하기도 하고, 슬럼프도 오고, 그리고 무거운 물건, 곤란한 문제, 남들과의 싸움이나, 여자친구 집에도 은근 슬쩍 잘해주는 걸 보니 그래도 툴툴대긴 하지만 참 괜찮은 남자다라는 생각이 듭니다. 일일이 말해주고 해주는 사람보다, 그냥 왠지 툴툴거리고 뒤에서 다해주고 나중에 알게되는 내 남자에 대한 놀라움이랄까. 왠지 그런건 기분이 좋더라구요.

+ 6년째 연애, 가능할까.

아직 6년이라는 기간동안의 연애 경험은 없기에 궁금해집니다. 주변의 몇 커플을 보면 가능할 것 같기도 하고, 아닌 것 같기도 하고 참 애매한 것 같습니다. 대개의 사람들은 오래된 연인의 무료함, 혹은 갑자기 떠날 수도 있다는 두려움.. 대부분의 사람들은 이러한 시기들이나 감정을 조절하기 위해, 대부분 또 다른 이름의 모멘텀을 마련합니다. 예를 들면, 결혼을 하고... 그리고 아이를 낳기도 하고... 영화의 끝도, 새로운 7년째의 만남을 준비하는 듯 하지만, 결혼은 아닙니다. 뭐, 막이 길어지면 결혼으로 이어질 수도 있지만 적어도 그들은 오랜 연애를 계속해 나갑니다. 계속 궁금합니다. 그렇게 연애가 가능할지...부러워서 물어봅니다...가능한지...

+ 그저 연애가 고픈가 봅니다.

영화 자체가 커다란 메시지나 교훈을 주려는 건 아닙니다. 그냥 가볍게 볼만하고, 가볍게 즐길 수 있는 정도라면 저는 충분히 재미있었던 것 같습니다. 아마도 오랫동안 연애를 하고, 사랑을 하고, 오해하고, 다투고, 눈물 흘리고, 신경질을 부리고, 걱정하고.. 이런 연애를 둘렀싼 모든 일련의 행동이나 이벤트가 어쩌면 그리워서 그런지도 모르겠습니다. 혹은, 이 영화를 보면서 이젠 오래되어버려서, 진짜 누군가를 좋아할 때도 되었는데, 그 방법조차 기억나지 않게 될까봐 걱정입니다. -"-

'엔터테인'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교섭인(交涉人)  (20) 2008.03.11
주걸륜의 말할 수 없는 비밀  (23) 2008.03.08
장미없는 꽃집 (薔薇のない花屋)  (14) 2008.03.08
6년째 연애중..  (20) 2008.03.03
스파이더위크가의 비밀  (4) 2008.02.25
즐겨듣는 노래, A Puro Dolor  (6) 2008.01.27
마법에 걸린 사랑 (Enchanted) 최고예요!  (8) 2008.01.22
NDS, 이젠 봄버맨에 미치다!!  (10) 2008.01.10

  • 본인이 6년째 연애중인줄 알았음.. ㅎㅎ

  • 어제 라디오 김현철의 오발에서 오랫동안 연애 안했을때 나오는 증상.
    1인2역을 한다. 무릎에 뽀뽀한다(--), 혼자 이런저런 기념일을 챙겨본다 등등 우울한 이야기가 가득 나왔죠...다행인건(?) 이제 6년씩 연애할 시간이 없어요.6개월정도면....바로.....

    • BlogIcon Evelina 2008.03.04 21:32 신고 EDIT/DEL

      결혼도 다 때가 있다고 하잖아요. 주변을 보니 진행 속도가 매우 짧은 분들도 계시고, 매우 천천히 오시는 분들도 계시더라구요.. 전 어떨지 모르겠습니다.

  • 막상 만나면 자연스럽게 될 건데 무슨 그런 걱정을!!!!
    저도 윤계상 좋아해요.
    얼굴이 딱 내 스타일인데 말이죠..
    그래도 윤계상이 나오는 드라마나 영화는 절대 보지 않아요.
    연예인 안 했음 하는 바람이랄까.. 흐흐
    그렇다고 그가 나의 윤계가 될 수도 없는데 말이죠..

    • BlogIcon Evelina 2008.03.04 21:32 신고 EDIT/DEL

      ㅋㅋㅋ 역시 멜랑님은 제 마음을 너무 훤히 들여다보세요.. 나만의 윤계가 되기에는 일반인으로 보기엔 킹카네요.

  • 6년째 연애라 쉽지 않아요... ㅠㅠ;

    기회되면 봐야겠어요.. 많이 공감한다고 하던데요!!

  • Evelina님, 제 블로그에서 작은 이벤트를 진행중입니다~

    혹시라도 시간이 남으신다면 참가해주세요~ ㅋ

    상품도 있다능!

    http://r-d1.tistory.com/529

    • BlogIcon Evelina 2008.03.04 21:33 신고 EDIT/DEL

      앗! 이 몸둘바를.. 어떻게 참여해야할지.. 좋은 사진이라... ^^;; 고민하고 참여하겠습니다!

  • "별 남자 없고 다 거기서 거기"

    자신의 내면을 투명하게 바라봐줄 수 있는 남자.
    치명적인 매력을 가진 남자는 감당하기 어렵고,
    물리적 조건을 갖춘 남자는 정서적으로 건조하죠.

    이 두 가지를 적절히 갖고 있는 남자,
    어디 없나요?

    • BlogIcon Evelina 2008.03.04 21:34 신고 EDIT/DEL

      ㅎㅎㅎ 왠지 한가지 조건 찾기도 힘들 것 같은데요? 옷깃만 스쳐도 연이라고 하는데.. 옷깃이나 스치러 가야겠습니다. 너무 늦었어요~

  • 6년 연예가능합니다. ㅋ
    그리고, 눈높이를 조금만 낮추어 보세요~ ㅎ

  • 그래요, 어쩌면 영화보다 연애를 하고 싶으신걸지도 모르겠네요?
    이제 슬슬 봄도 오고 저도 짝을 찾아봐야-_-;

  • 김하늘 오래전에 실제로 본적이 있는데 너무 말랐더군요...
    젓가락인줄 알았음...그냥 dvd나오면 봐야지 이건...ㅎㅎ

    • BlogIcon Evelina 2008.03.05 21:02 신고 EDIT/DEL

      dvd로 가볍게 볼만한 영화예요~ 연예인들 대부분이 상상할 수 없을 정도로 말랐죠...

  • 바람곁에 2008.03.07 17:50 ADDR EDIT/DEL REPLY

    화면발 좋은 연예인들 실제로 보면 심각한 영양 불량 상태로 보이는 경우가 많다는 점으로 위안 아닌 위안을 삼는다는...-.-
    55나 44사이즈 옷들은 지구상에서 다 없어져버려야 할 물건들이얏~.