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t Cause vs. Basket Case :: 현시연(げんしけん)

2007.11.18 01:23

현시연(げんしけん)


지난 휴가 늦잠을 자고 일어나 어김없이 컴퓨터를 틀어, 여느날과 다르지 않게 자주 가는 블로거들을 방문하고 있었습니다. 현재 일본 치바에서 공부를 하고 계신 쥰세이님의 블로그에 들렸다가 현시연(http://hima.tistory.com/entry/현시연-1기) 이라는 애니를 발견하게 되었습니다. 사실 만화도 애니도 잘 보는 편은 아니지만 일단은 관심은 한번 가져봅니다. (일단 한번 빠지면 평범한 일상 생활이 불가능하기 때문에 참자라고 생각했던 거죠...)

나: 앗! 소재가 완전 재미있어보여요. 안그래도 요즘 오덕후씨를 연구하고 있는데 완전 도움될듯. 쿠쿠쿠쿠 ~ 노래도 즐겁네용.
쥰세이님: 평소 그들의 대화나 생활방식이 궁금하셨다면 한 번쯤 보셔도 후회는 안 하실꺼예요 ㅋㅋ
마땅히 할일도 없었고, 적당한 호기심도 발동했었고 한번 차근히 봐 보기로 하고 현시연 1기를 몽땅 다운받기 시작했습니다. 한 2일에 걸쳐서 모두 본 것 같네요. 그냥 체력과 조건만 맞는다면 그날 하루에도 보지만, 요즘엔 영~ 힘이 생기질 않더군요. 아무튼 정말 우연치 않게 보기 시작했습니다.


현시연 (현대 시각 문화 연구회의 줄임말을 그렇게 부르고 있지만 사실은 오타쿠 클럽)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머~ 엉~


약 3,4화까지 머엉- 정말 말 그래도 '머엉-'하게 쳐다보기만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인 것 같습니다. 정말 오타쿠의 세계는 어떻게 제 입으로 정의내리기 힘든 무언가 부정적인 것도 아니고 그렇다고 두 손을 흔들며 반길 정도의 좋은 것도 아닌 참 애매하더군요. 쩝쩝.
  • 전형적인 오타쿠도 있었고,
  • 대학에 들어와 오타쿠를 만나게 되면서 자신이 오타쿠라는 걸 알아가는 친구도 있었고,
  • 정말 성격 좋고 외모 좋은 이해하기 힘든 얼짱 오타쿠도 있었고,
  • 어딘가 모르게 H스럽지만 귀여운 여자 오타쿠도 있었고,
  • 얼짱 오타쿠 남자친구 때문에 얽힌 일반인 여자친구가 반오타쿠에서 슬슬 이해모드로 변해가는 것도 볼 수 있었고...

현시연을 하나 봐도 오타쿠가 무엇인지 단번에 정의내리기는 힘들지만,
  • 한가지를 좋아하지만 좋아하는 수준을 넘어 집착하고 빠져살고 있다는 것,
  • 종종 그 관심사의 범위가 그 관심사와 현실을 종종 분간하지 못한다는 것,
  • 오타쿠의 범위가 종종 애니, 만화, 게임 등으로 한정지어져 보여지고 있다는 점,
  • 굉장히 논리적이고 다박하지만, 토론에서도 흔히보는 찬반이 아닌 지식을 공유하는 차원이라는 것,
  • 현실적인 문제에 대해서는 꽤나 소심하고 나서지 못한다는 것 (연애, 사회활동, 외모, 옷차림 등등)
  • 갑자기 오타쿠가 되는 것이 아니라, 자신도 모르게 오타쿠가 되어져 있는 것을 밝견할 뿐이라는 것,
  • 하지만 이 중에서 가장 충격적인 것은 흔히 보는 예쁘고 귀여운 비정상적으로 예쁘고 귀여운 만화 캐릭터들이 오타쿠에 의해서 '동인지'라고 불리우는 것들에 의해서 성인용으로 공유되고 있고, 그걸 보고 흥분한다는 것.....;;;  정말 이러시면 현실 세계에서도 아무거나(인형이나, 장난감이나, 초딩이나 그냥 일반 여자들을) 봐도 충분히 그 상상력만으로도...아니 잠깐만 더 이어가는 것은 훔...왠지 섬뜻하므로 중략. 왠지 야다야다야다야다
  • 또 하나는 다 같은 오타쿠라도, 얼짱이라면 많은 부분 용서가 되고 이해가 된다는 것. ㅋㅋ

아무튼 왠지 다른 세상을 보는 것 같기도 했고, 무언가 하나를 저렇게 애착을 가지고 볼 수 있고, 즐길 수 있고, 파고 들 수 있다라는 집요함과 애정이 왠지 부럽기도 했지만 왠지 한쪽으로 파고들면서 점점 현실 세상과는 조금씩 거리를 만들어 버리는 것은 조금은 안타깝다는 생각도 한편으로 들기도 하고...

+ 급궁금
보고나니 여전히 궁금한 질문. 매니아와 오타쿠를 나누는 그 경계는 정말 어떻게 되는 것인지는 아직도 딱 잘라 말하기는 곤란하다는 것. 누가 명쾌하게 대답해주실 분 없소이까?

'엔터테인'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장 섹시한 숨소리....I love you  (31) 2007.11.25
일드 REMOTE에서 만난 코이치와 치아키  (16) 2007.11.24
그리고 갑자기 천사가  (8) 2007.11.23
현시연(げんしけん)  (19) 2007.11.18
러브 레볼루션! 팡팡!  (13) 2007.11.16
기무라타쿠야의 Hero!  (25) 2007.11.13
Santeria by Sublime  (17) 2007.11.11
Lifetime Respect -女編- 좋구나!  (23) 2007.11.11

  • 매니아와 오타쿠의 경계 ㄷ!!!

    어떤것에 미쳐 미치고자 노력할때 멋진 포스가 확확확 뿜는 사람을 매니아

    어떤것에 미쳐 미치고자 노력할때 구린 포스가 푹푹푹 뿜는 사람을 오타쿠..?

    저만의 구분 ㅋㅋ^^;;

    • BlogIcon Evelina 2007.11.19 06:58 신고 EDIT/DEL

      현시연에도 완전 잘생기고, 옷잘입고, 성격 좋고, 매너좋은 오타쿠도 있어요. 일부러 넣으신 것 같다는...ㅎㅎ

  • 전 만화책으로 봣는데요..

    얘들은 심해요...ㅠㅠ

    매니아는 좋아하는것을 즐기기만 하고요.

    오타쿠는 즐기는것을 떠나 아주 전문적인 피드백까지 하죠...

    게임제작자들이 참고하고 고치게 될정도로요...

    뭐랄까..오타쿠는...즐기는걸 넘어 섰다고 나 할까요??

  • 간단하게는 오타쿠는 자신의 소득 거의 전부를 좋아하는것에 쏟아 부어버린다고 하더군요 ^_^

  • 푸하하하~
    리나짱은 쇼핑 오타쿠?
    부어버릴 돈이 없어서 난 쇼핑 오타쿠도 못 되겠는걸요!!!

  • 전 그냥 팬 수준입니다, 에헤헤~:)
    http://kenasahi.egloos.com/3682689
    http://web.humoruniv.empas.com/board/humor/read.html?table=accuse&number=69140

  • 덕분에 예전의 전차남같은 순딩한 오타구 개념을 가지고 있다고 요즘 저두 현시연을 보면서

    새로운 오타구의 개념을 갖게 되었습니다..~ 은근히 멍때리면서 보게 되네요.

  • 오타쿠는 애정은물론 그 분야를 위해서라면 돈을 아낌없이쓰죠.
    자신의 삶의 대부분을 차지하고있는듯..분야라곤해도 오타쿠란단어는 거의 만화쪽에 관련해서 쓰이지만..
    보고있노라면 전 절대할수없을것같아서 놀랍기도하고
    그렇게 좋아할수있는 분야가있고 거기에 아낌없이 애정과노력 모든걸 쏟아붇는게 부럽기도해요ㅋㅋㅋ

    • BlogIcon Evelina 2007.11.20 23:44 신고 EDIT/DEL

      훔...어쨌든 그렇게 나쁘지도 않지만, 또 그렇게 되고 싶지도 않은 이상한 기분이네요. 그래도 한가지 분야에 그렇게 집요할 수 있다는 건 정말 부러워요.

  • 얼굴 잘생긴 미소년이 즐기면 키덜트 또는 매니아..
    외모가 떨어지는 애들이 즐기면 오타쿠.. -_-+

  • 역시 이블리나님?!! ㅋㅋㅋ 트랙백 걸구 가께요! :)

    • BlogIcon Evelina 2007.11.26 08:35 신고 EDIT/DEL

      정말 한동안은 심하게 멍~ 때렸어요. ㅋㅋㅋ 하지만 왠지 궁금하다는....

  • 이 위치는 유익한뿐 아니라 재미있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