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t Cause vs. Basket Case :: 남대문에서 만난 이국적인 장소, 예빈

2008. 6. 25. 01:33

남대문에서 만난 이국적인 장소, 예빈



날씨가 화창했던 어느날, 또 나의 사랑하는 그녀는 그녀를 너무 잘 아껴주는 분과의 평생을 기약하는 그런 날이었습니다. 날씨도 화창하기도 하고, 그냥 발길을 돌리기에는 아쉬움이 남아 발걸음을 옮겨 남대문 시장을 구경을 갔습니다. 어떤 사람들이 모여있을까, 어떤 재미있는 것들을 볼 수 있을까 그런 것도 있었지만, 한산한 오후의 한바탕 수다가 더 그리웠던 날이었던 것 같기도 합니다. 아마도 그게 맞는 것 같습니다.


오랜만에 찾은 남대문은 여전히 生氣가 철철 넘쳐흐르고 있었습니다. 어묵을 팔고, 신발을 팔고, 한장에 고르는 사람이 임자라고 하는 단돈 천원, 만원하며, 적당한 소음이 시장이구나, 재미있네라고 할 적당한 수준으로 남대문을 메우고 있더군요. 다행히 어색하지 않게, 남대문의 곳곳을 아시는 그분의 인도하에 여러번 왔었어도 잘 방문하지 못했던 남대문의 구석구석을 구경할 수 있었습니다.
 
그렇게 몇시간을 돌아다니고 걸어다니다보니 쉽게 지쳐서, 조금은 조용하고 시원한 커피숍을 찾으려고 남대문을 한바퀴를 돌아보았는데도 아무 것도 없더군요. 그러던 찰나에, 남대문 수입상가라는 문 앞, 즉 남대문이 전소된 바로 그 앞쪽에 못보던 간판이 보여들어갔습니다. 생긴지 얼마 되지도 않은데다, 아직 가게 세팅때문에 바쁜지 사람은 없지만 가게와 관련된 이야기를 하시는 이야기들이 들리더라구요. 나중에 시장에 가셨다가, 잠시 쉴 곳이나 조용히 대화가 필요하다면 예빈을 찾아보는 것도 좋을 것 같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Yebin,
스테이크를 파는 양식 가게이지만, 사실은 와인바를 생각하신 것 같습니다. 남대문 시장을 구경하고나서 예빈에 들리면 예빈의 유리창 앞으로 펼쳐지는 남대문과 앞의 대로들이 꽤나 멋진 View를 가지고 있더라구요. 남대문이 그대로 남아있었더라면, 정말 멋진 전경을 가질 수 있었을텐데 내심 안타까웠지만, 나름 예빈에서 바라보니 '시장 남대문'은 사라져있더라구요.

예빈에 가보니 생각보다 너무 인테리어도 잘해 놓으시고, 실내도 굉장히 넓어서 편하더라구요. 그리고 시끄럽지도 않아서 오랫동안 수다를 떨기에도 너무나 적당했었던 것 같아요. 하지만 너무나 좋았던 것은 이 곳의 감동적인 서비스가 아닐까 싶습니다. 정말 서비스가 좋아서 다시 가고 싶고, 소개해주고 싶고, 음식맛은 정말 고려할 필요도 없는 그런 가게 말이죠.

와인을 마시려다가 그냥 차한잔을 시켰는데에도 같이 먹을 과자를 내어주시는 센스하며, 아이스가 가득들어있는 커피를 거의 비워갈 무렵에 알아서 찾아와주셔서 리필까지 해주는 (대개 커피숍은 리필을 많이 해주지 않으신다는..) 것부터, 사진을 찍고 놀고 있으니 사진도 찍어주겠다고 먼저 다가와주시고... 정말 뭐가 필요하면 뻘쭘하게 "저기요..."라는 질문을 하지 않아도 콕콕 필요한 것들을 해주셔서 너무 감동이었던 하루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암튼 바로 이 언니! 너무 기분이 좋아서, 챙피를 무릅쓰고 "사진 한장 찍어도 될까요?" 라는 질문에 너무 쓱쓰럽게 자세를 잡으시더니, 저런 스마일을 보여주셨습니다. 다소곳한 손모양하며, 언니가 참 서비스 교육이 몸에 배어있는 것처럼 보입니다. 아무튼, 너무 기분좋게 잘 놀고, 잘 쉬다 갑니다!!!! (참, 이름도 알아왔는데 까먹었어요. ㅠ_ㅠ)


암튼, 예빈 너무 좋았어요!


+ music by carpenters




  • 아아..저 언니 정말 친절..가끔 버스타고 지나다니면서 간판을 보는데..
    근데 사실 커피는...그닥 좀 안습이었던..ㅋ 그래도 분위기는 참 좋았어요.

  • 우와 커피 맛나보여요~~ 먹고 싶어지네요..
    분위기도 굉장히 좋아보이구요^^

  • 와아. 한눈에 분위기! 했어요. 칠판에 그려진 그림도 아기자기한게 예쁘고...이 포스팅을 보니 왠지 간만에 따땃한 커피 한잔이 생각나네요. 종일 아이스 커피만 생각하고 있었는데 말이에요^^

    • BlogIcon Evelina 2008.06.26 00:31 신고 EDIT/DEL

      그렇죠? 참 이곳 화장실에 거울이 정말 장난 아니라는!!! ㅋㅋㅋ 전 이렇게 화장실에 거울이 많은 곳은 처음봐요 ^^;; 눈돌리는 모든 곳에 거울이!

      이제 곧 아이스커피를 달고 살 계절이 왔네요!

  • 와우 분위기가 정말 아늑하네요
    딴나라 같아요

  • 이블리나님 어찌 이렇게 좋은곳만 다니신데여... 부럽부럽 ^^ 아~ 그리고 보니 젤 첫번째 사진속에 쇠고기 원산지 표시인가요? 웬지 젖소같은데...음...

    • BlogIcon Evelina 2008.06.26 00:31 신고 EDIT/DEL

      아마 저때가 광우병 이야기 나오기 시작한 초반이라 그랬던 것 같아요. ^^

  • 음악이 왠지 아련해서...기분이 묘해요^^;;;
    아니 글읽으면서 음악들어서 그런걸까요??ㅎㅎ

  • 사람들은 알까요...여기가 그..도로보 사진 탄생한 곳이라는 걸 ㅋㅋ

  • 굉장히 친근한 얼굴을 가지신 분이네요.정말 서비스는 이런것! 이란 곳인가봐요. 맛도 중요하지만 사실 모든건 사람대사람의 일인지라 서비스 하나때문에 맛은 둘째가 되는곳들도 많으니까요.

    • BlogIcon Evelina 2008.06.29 18:04 신고 EDIT/DEL

      ㅎㅎㅎ 아무튼 뭣이든 하나만 잘하면 되는 듯? 욕쟁이 할머니가 있어도 맛이 좋아가고, 맛이 별로라도 너무 친절해서 가고... 하지만 저는 전자쪽이라서 ㅋㅋ

  • 일단 분위기에서 제가 갈 곳이 아님이 느껴지는군요...털썩

  • 역시 언제 들어도 카렌의 목소리는 참 좋네요..
    천상의 목소리...
    노래 잘 듣고 갑니다^^

    여기오면 좋은곳 멋있는곳을 너무 많이 소개시켜줘서
    나중에 여자친구가 생기면 잘 활용해야할듯 해요..ㅋㅋㅋ

  • 남대문과는 매칭이 잘 안되는데 이런 클래식한 장소가 있었군요. 답사 들어갑니다.

    • BlogIcon Evelina 2008.06.29 18:05 신고 EDIT/DEL

      정말 남대문에서 못찾을 줄 알고 그냥 포기하듯 들어갔는데 괜찮았어요.

  • 저에게 있어 portrait의 중요한 구성요소는 얼굴과 손이라고 생각하는데,
    시간이 갈수록 손이 말해주는 것이 많다는 생각이 듭니다.
    손의 조그만 포즈만으로 참 특별하지요..

    멋진 사진, 음악(5x), 그리고 고풍스런 예빈까지 즐기다 갑니다~

    • BlogIcon Evelina 2008.06.29 18:06 신고 EDIT/DEL

      ^^ 그렇네요. 저도 손 사진이나 얼굴 사진을 좋아하긴 하는데 자신이 없어서요~. 날씨가 점점 좋아지니 사진도 찍으러 다니고 해야겠습니다.

  • 참고로 울 조카 이름이랑 똑가타염..^^;

  • 와우.. 실내 디자인도 디자인이지만 서비스가 좋았다니 정말 가보고 싶은 곳이네요. 이런 곳을 발견하는 재미가 쏠쏠하셨겠어요. ^^

    • BlogIcon Evelina 2008.06.29 18:06 신고 EDIT/DEL

      ㅎㅎㅎ 바쁘게돌아가는 남대문 속을 뒤집다가 조금 해방된 느낌이었어요. 좀 편히 앉아 쉴 곳이 필요했거든요.

  • carpenters 노래들으려 잠시 들렸어요 비오는 오늘 날씨와도 잘 어울리네요

    • BlogIcon Evelina 2008.06.29 18:07 신고 EDIT/DEL

      역시..요즘은 옛날가요가 좋듯이, 올드팝의 매력도 만만치않죠..

  • 아. 가보고 싶은걸~
    역시 여기 오면 멋진 곳이 많아. 너무 부럽~
    음.. 내년쯤엔 나도 좀 돌아다녀봐야지. 흐흐흐

    • BlogIcon Evelina 2008.07.01 23:27 신고 EDIT/DEL

      그러게~ 이즈라엘이 좋아할 만한 곳이 여기 사무실 근처에 왕창많은데, 가끔 일 핑계되고 강북으로 고고싱하렴~~^^

  • 남대문시장 가 본 게 언제인지 기억도 안 나네요..
    시장 구경하면 재미있는데..
    근데 리나짱 진짜 부지런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