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t Cause vs. Basket Case :: 나는 내 여동생을 사랑한다!!

2007.09.23 16:08

나는 내 여동생을 사랑한다!!


사실 마츠준의 '보쿠이모(보쿠와 이모오토오 아이시떼루)'라는 영화는 영화가 나왔다는 소리와 함께 보기는 시작했지만, 왠지 그닥 마음에 와닿지 않아 포스팅은 미루고 있었습니다. 왠지 이렇게 근친상간하는 내용은 슬쩍 자주 볼 수 있습니다만 아직까지 제가 순수 (^^;;;) 해서 그런지, 아니면 너무 사회에 속박되어서 그런지 저에겐 조금은 부담스러운 소재이긴 합니다.

* 물론 저에게 아주 멋지고, 잘생기고, 똑똑하고, 매너좋은 오빠가 있다면 저도 -_- 제 마음을 모를 수 있겠지만, 다행인지 불행인지 오빠에게 아주 사사로운 마음이 들어본 적은 없습니다. 그래도 나이가 드니, 형제가 있다는 게 꽤나 든든하다고 느껴지지만요. 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화를 보는 동안 그냥 제가 제일 예쁘다라고 생각했었던 장면만 캡쳐해봤습니다. 야밤에 데이트 하자면서, 자전거를 타는 모습이랑, 과학실에서 부둥켜안고 있는 모습.  하지만 영화 자체는 쌍둥이 형제자매가 서로를 좋아하고, 왜 자신들이 형제자매인지를 안타까워하는 내용이지만,,,,,

어딘가 모르게 참 터프한 키스도 아니고, 금지된 키스도 아니고, 몇번 키스하고 부둥켜 안고, 내내 말도 제대로 하지 못하고 얼버무리다가 끝나버린 영화같았습니다. 개인적으로 아라시도 좋아하고, 마츠준은 꽤나 연기는 잘한다고 생각은 했지만 이 작품은 왠지 제 취향은 아닌 것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마지막에 이게뭐야...라는 말 한마디와 함께 영화는 종료! -_-;;



  • 전 제목보고 pass~ 해버린거라죠 --;
    왠지 끌리지 않더라구요.

    마츠,,, 전 연기자인줄 알았답니다. 일드 이런저런데 하도 많이 보이길래..;;

    • BlogIcon evelina 2007.09.23 20:10 EDIT/DEL

      안보려고 했었다가 봐버렸네요. 전 맛춘은 너는 펫이나 꽃보다남자처럼 좀 유치하고, 제멋대로거나, 튀는 역할이 좋더라구요. 성격도 쩜 안좋고~~~ 그런게 매력이었는데.. ^^ 아무튼 다른 영화로 낼롬 봐버려서 감흥은 그리 오래가진 않았습니다~ 벌써 한달전쯤 본 영화같네요.

  • 아, 이게 기대하고 있었는데 나왔습니까?

  • 아라시의 마츠준님하이시군요^^;;
    저는 준님의 드라마를 참 열심히 보았는데요^^;

    • BlogIcon Evelina 2007.09.26 21:24 신고 EDIT/DEL

      저도 거진 다 보았죠~ 여태 드라마와하고는 조금 다른 느낌이라..말이 거의 없어요 -_-;; 정말 키스 몇번하고 끝나버린다는...쩝;;

  • 제목 보고 왠지 모를 거부감에 받아 놓기만 하고 보진 않았던 영화였는데.. 역시나 그런 내용이었군요 ^^;
    아는 사람이 ftp에 올려달라고 요청해서 받아 두긴 했지만;
    이 글까지 보고 나니 더욱 더 안끌리는군요 ㅎㅎ

    • BlogIcon Evelina 2007.09.29 14:37 신고 EDIT/DEL

      그러게요. 저도 좀 그랬는데, 그것보단 뭐 이렇게 끝나라는 기분때문에..

  • 이거 왠지 제 취향이 아니라서
    아무리 쟈니스팬인 저로써는..
    그냥 포토북나온거나 훓어보고는 말았답니다..T.T

    • BlogIcon evelina 2007.09.30 23:33 EDIT/DEL

      ㅎㅎㅎ 저도 어쩌다 보니 쟈니스팬이라... 가끔은 일본어 공부해서 쟈니스 사무실에 취직을 해야겠다는 엉뚱한 생각도 ;; 쥬니어들 잘키워서 어케쩜 ;;

  • 하하, 저도 이게 끝이야? 뭐야? 라고 하면서 봤었어요.
    '하늘에서 내리는 1억개의 별'과는 느낌이 다르죠?

    • BlogIcon Evelina 2007.11.19 23:15 신고 EDIT/DEL

      it was way different. 아웅 사실 괜히 봤다라는 생각도...그래도 여자애가 나왔던 레몬일때라는 영화는 마음에 들었어요. 보셨어요?

  • 아아.. 이 영화 보셨네요.. 사실 마츠준 때문에 엄청 보고 싶었는데 말입니다.. 답글 남기신 분들 의견을 종합해 보니.. 그저 그런가 보네요.하지만 그래도.. 정말 궁금해서 보고는 싶어지네요 ~

    • BlogIcon Evelina 2007.11.23 22:31 신고 EDIT/DEL

      전 왠지 마츠준은 왠지 '와가마마(제멋대로)'이면서 귀엽고 반항적인 모습이 좋은데...여긴 그냥 심각하기만 하고 조용하기만 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