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끄적끄적

10월 24일 최고로 상처받은 날

by Evelina 2007. 10. 24.
반응형
초식동물이 크자나~!

초식동물이 크자나~!
초식동물이 크자나~!
초식동물이 크자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 지친 업무를 수행하던 중 우리 다른 거 말고  '함께 커피 타임?' 이라는 말에 일을 제쳐두고 커피를 마시러 쪼로록 내려갔습니다. 그리고 이런 저런 일 이야기, 회사 이야기, 사는 이야기를 하는데 한분이 시종일관 달디단 사탕을 아작아작 깨물어 먹고 있던 차 우리는 과자 이야기에 빠져버리고 말았습니다.  그러던 찰나, 정말 머리를 한대 누가 후려친 듯한  말 한마디 때문에 내내 우울해하고 있습니다.

나: 난 과자를 별로 안좋아했던 것 같아.
K군: 난 어릴때 과자밖에 안먹었는데. 지금도 눈앞에 보이는 걸 다 먹어야 성이 차.
나: 난 왠지 과자보다는 과일에 그랬던 것 같아. 과일로 세끼 식사를 다 채울정도로.
K군: 너 부자였구나? 부자들만 한다는 짓거리.
나: 그런건 절대 아니고. 그냥 밥도 싫고 과자도 싫고 과일이 그렇게 좋드라구. 그런데 웃긴 건 과일만 먹었는데 글쎄 과일도 살이 완전 찌는 거 있지. 난 야채와 과일은 살 찌는 데엔 제외인줄 알았어.

K군: 허허허. 그 간단한 걸 모르나? 초식동물을 봐. 초식동물들 다 크자나~!
나: ....


충격에 휩싸인채 저는 엘레베이터에 몸을 실어 다시 사무실로 귀환을 했지만 자꾸 머리에 남습니다. 초식동물은 크자나 초식동물은 크자나.... 오늘은 피를 빨아 먹고 살아야 하나...모기는 작으니깐...어후.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반응형

'끄적끄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장난기 많았던 그때가 그립다  (20) 2007.10.27
널 용서하지 않겠다!  (13) 2007.10.27
꿈이란 말이지..  (9) 2007.10.26
글귀 하나에 울뻔했다  (12) 2007.10.22
콜라는 역시 RED!!  (28) 2007.10.05
크리스털 북도장을 탐내다....  (21) 2007.10.02
늦은 저녁, 맥주한잔 어떠세요?  (18) 2007.09.30

댓글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