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끄적끄적

故안재환의 명복을 빕니다

by Evelina 2008. 9. 8.
반응형


세상에 밝기만 할 줄 알았던 그 분이, 힘든 일이 있어도 그 분만의 유쾌함과 긍정적인 마인드로 뭐든 헤쳐나가실 수 있을 줄 알았던 그분이, 만원짜리 하나에도 행복했고, 끝까지 웃음과 책임을 다하려고 했었던 그 분이 세상을 떠났다는 비보를 전해들었습니다.

점심 시간에 설마설마. 내가 아는, 우리가 아는 그 사람이 아닐거다 라고 계속 이야기를 하다가 자리에 돌아와서 뉴스를 확인하니, 엄청난 사채 빚에 시달리다가 혼자 자살을 선택했던 것 같습니다. 매번 TV에서는 웃고만 있어서 이번 사건은 정말 가슴이 철렁 내려앉습니다. 


정선희, 남겨진 사람
개인적으로 자살이란 건 남겨진 사람에게 정말 못할 짓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심적으로 죄책감을 비롯하여, 평생 상처가 될 것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그래서인지, 안재환의 자살 소식을 접하고 가장 걱정이 되었던 사람은 정선희였습니다. 물론 유가족이나 친구들 모두 힘든 시간들을 보내겠지만, 아직 결혼 1주년도 채 지나지 않은 늦깍이 신부 정선희에 대한 걱정은 너무 큽니다.

얼마전 촛불집회에 대한 발언으로 네티즌들에게 심한 욕을 듣기로 했고, 그녀는 눈물을 흘리며 사과를 하기도 하고, 또 그녀의 발언에 대한 삽시간 안티로 인하여 불매 운동까지 벌어져서 더욱 큰 상처를 입었을 그녀가 이번에는 그것보다 더 큰 평생의 반려자를 잃었다고 생각하니 정말 눈앞이 아찔합니다. 그녀가 힘을 내서 다시 정상적인 생활을 할 수 있길 바랍니다. 


무서운 네티즌
안재환의 유서에 남겨져 있는 내용에는 네티즌에게 정선희를 부탁한다는 내용이 있었던 것으로 봤습니다. 아마도 자살을 결심한 그에게는 아직 네티즌으로부터 한바탕 큰 아픔을 겪었던 정선희에 대한 죄책감과 그 것으로 인해 한편으로는 그녀가 얼마나 슬퍼했을지도 짐작이 됩니다. 

사실 네티즌들이 쉽게 정보를 얻고 또한 힘을 가지게 되면서 좋은 일도 많았지만, 나쁜 일도 참 많았던 것 같습니다. 아주 작은 실수 하나도 용납하지 못하고, 마치 죽을 죄를 지은 죄인 마냥 안티를 만들고, 심한 욕설을 퍼붓습니다. 그런 욕설이나 비방을 들으면 아마 재생을 하거나, 타협을 할 의지가 사라지고 너무 슬프고 죽고 싶어질지도 모르겠습니다. 이런 일은 비단 연예인 뿐만이 아니었죠. 한번 잘못을 한 사람이 있을 경우, 끝까지 추적을 해서 거의 사회 생활을 제대로 하지 못하도록 만들어버리거나, 자살까지 이르게 하는 경우가 종종 있었고, 또 그럴 준비는 항상 되어있는 것처럼 보이니까요. 가끔은 너무 무서워서 인터넷을 하지 말아야 할까 개인적으로 고민을 한 적도 많으니까요. (세상에 찌르면 안무서운 사람 어디 있겠습니까.)

말한마디로 천냥빚을 갚는 것처럼 말이, 요즘은 말 한마디에 목숨도 위태로워지기도 하고, 살리기도 하지만, 이제는 조금 더 성숙한 시민사회, 조금은 성숙하고 이해해주고, 문제를 질타하기보다는 문제를 지적하고 개선하고 해결하려고 하는 문화를 조금씩 만들어가는 것도 네티즌들이 해야할 몫인 것 같습니다. 


▶◀ 다시한번 故안재환의 명복을 빕니다. 




반응형

'끄적끄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잠시 자리를 비웁니다  (7) 2008.09.22
하앜하앜  (29) 2008.09.11
브레인테스트를 해봤습니다!  (9) 2008.09.10
다시 보는 서울  (16) 2008.09.07
The Verve - The Drugs Don't Work  (6) 2008.09.07
티스토리에 'YOU'를 초대합니다!  (79) 2008.08.28
완소제품을 찾았다! - Fresh 브라운 슈가 바디 폴리쉬  (14) 2008.08.27

댓글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