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끄적끄적

봄, 소율을 만나다

by Evelina 2008. 4. 7.
반응형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의 절친한 오빠와 언니에게 봄이 찾아왔고, 그들은 '소율'이라 불렀습니다.
 햇살이 쏟아지는 오후 병원 창밖으로 눈도 못 떴던 아기는 저를 보자마자
한 순간도 눈을 떼지 못하고 저렇게 싱글벙글 웃어주었습니다.

아~ 기분 좋다!

가끔은 아기가 너무 좋아서 결혼이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듭니다.
아기들도 저를 좋아하는데 말이죠~ (역시 아기들의 눈은 정확해!)

반응형

태그

,

댓글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