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하기/Jeju

[Jeju] 오설록, 초록의 아름다움을 만나다

by Evelina 2007. 5. 21.
반응형
오! 설록! 

제주도에 보성녹차밭처럼 예쁜 곳이 있다는 소리를 들었다. 동행의 이야기에 따르면 너무 예뻤지만, 항상 갈때마다 비가와서 맑은 날은 못가봤다는 이야기를 듣고, 오늘같이 맑은 날  보지 뭐. 라는 생각으로 설녹차밭을 향해 떠났다. 어차피 산굼부리와 서귀포 휴양림을 지나서 중문으로 향하고 있었기 때문에 서둘러 오설록 녹차 박물관으로.....

다른 관광지와 다르게 사람들로 북적거리는 것을 확인한 것과 동시에, 내 눈 앞에 펼쳐지는 초록과 파랑의 항연을 볼 수 있었다. 넓은 대지에 펼쳐진 푸르고 푸른 녹차잎들이 강한 햇빛에 반짝이는 것은 물론, 하늘은 구름 한점 보이지 않을 정도로 파랗고, 그 사이에 바람개비들은 제주도의 바람이라도 느끼는 듯 시원하게 돌아가고 있었다. 이걸 어떻게 표현한담. 그냥 너무 예뻐서 눈물이 찔금 난다고 해야하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O'Sulloc 녹차밭


한참을 녹차밭을 따라 걸어다니는 것만으로도 행복해지는 기분을 감출 수 없었다. 아- 너무 예뻐.
아- 너무 예뻐. 아- 너무 예뻐. 아- 너무 예뻐. 아- 너무 예뻐. 아- 너무 예뻐. 아- 너무 예뻐. 아- 너무 예뻐. 아- 너무 예뻐. 아- 너무 예뻐. 아- 너무 예뻐. 아- 너무 예뻐.  수십번을 입으로 맘으로 반복하고 있었다. 주말이라 사람들이 북적이지만 않았어도 더 좋았을텐데라는 아쉬움은 조금.

012345
오설록 그 초록에 반하다.


오늘의 여행 테마는 '초록과 산책'이었는데 꼭 들어맞아 기분이 좋았던 하루같다. 산굼부리를 지나, 서귀포 휴양림의 산책로를 거닐어도 보고 탁트인 녹차밭 속도 거닐어 보고 그리고 마지막은 해안도로를 무작정따라서 제주의 짙고 아름다운 바닷가들도 감상할 수 있었던 정말 알찬 하루인 것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마지막은 시원한 찬물에 오설록. 다만 너무 햇살이 뜨거워서 커다란 얼음이 들어가있어 컵을 따라 흘러내릴 정도의 차가운 녹차를 기대했지만 오설록에서는 얼음을 취급하지 않는단다...;; 그래도 깨끗한 녹차맛까지 볼 수 있었던 하루. 마지막으로 보너스컷은 드라이브를 실컷 즐겼던 애월해안도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 여름, 해외여행보다는 이렇게 아름다운 제주도 한번 어떠세요?
* 참! 오설록은 맑은 날보다 비개인 후가 정말 예쁘다고 하네요. 땅이 까맣게 변하고 잎은 더 초롱초롱해서 정말 운치가 좋다고 하네요. 단, 사진은 예쁘게 못찍겠네요.. 참고하세요.


반응형

댓글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