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하기

합정역 근처 숨겨진 맛집, 불타는 곰장어!

by Evelina 2015. 2. 3.
반응형

마음의 고향같은 홍대는 상권이 넓어져 상수, 합정까지 뻗어있는데요. 오늘은 사람들의 인파가 몰린 합정이 아닌 메세나폴리스 방면의 아직은 외진, 아직은 동네 주민들이 더 많이 찾는 곳으로 가보았습니다. 새벽 1시즈음 찾아갔을까요? 새벽이었지만, 역시 홍대 인근의 주민들은 낮보다 밤이 더 화려한 법!! 사람들이 꽤나 자리를 차지하고 앉아있었어요. 곰장어라면 아저씨가 칭찬을 아끼지 않는 이 곳, '불타는 곰장어' 추천드려요~ : ) 


▾ 찾아가는 길
합정역에서 나와서 SK주유소 뒷편(강변북로 타는 쪽)으로 향한 골목으로 들어가시면 금방 찾으실 수 있을 거예요. 


++  불타는 곰장어 ++​

드디어 도착한 불타는 곰장어. 사실 찾아간 때는 여름철이라 저희는 시원하게 밖에 앉았었어요. 아무래도 곰장어의 특유의 냄새와 숯불의 냄새가 진해서 밖에서 먹는 게 더 좋더라구요. 얼마나 향이 강한지~ 구우면서도 정말 특유의 향이 스멀스멀. 그나저나 특유의 향 같은 걸 싫어하시는 분들은 곰장어를 싫어하실 수 있겠네요. 전, 뭐 좋아하니까! 

이날은 아저씨가 생곰장어가 실하다고 하시면서 권해주셨어요. 아무리 생각해도 인간은 좀 잔인한 거 아닌가...라는 생각을 하게 되는 장면이네요. 껍질만 벗기고 나서 숯불 위에서 꿈틀꿈틀 구워지는데, 이것은 뭐랄까.. 죄책감과 동시에...맛있겠다...라는 말이 함께 터져나오는 오묘함이랄까요. 아무튼... 이 또한 살아 움직이는 걸 못보시는 분들은 또 싫어하실 수도 있겠네요. 아무튼 신선하고 도톰한 곰장어가 불 위에서 익어갑니다! 

역시 곰장어엔 쐬주 한잔!!!
캬- 잘 구워진 곰장어와 함께하면 정말 꿀맛이예요. 새벽 1시경, 곰장어와 소주 한잔이라. 무슨 설명이 더 필요하겠습니까...!

잘 구우면 요로코롬 되어요. 아주 마구마구 먹어주었죠. 나중에 양념도 추가해서 먹었는데, 생도 맛있고 양념도 맛있는 것 같아요. 뭔가 오돌오돌한 그런 느낌이 식감을 자극한달까요. 아무튼 미식가들이 찾는 맛이겠죠? ㅎㅎㅎ 

그리고 마지막 입가심으로 불닭발. 매운 걸 먹지도 못하고, 닭발은 그닥 취향은 아니지만, 같이 간 일행이 정말 아찔한 매운 맛을 경험하고자해서 시켜보았는데 맛나더라구요. 물론 저는 누룽지 한사발에 닭발 한개 정도 밖에 못먹지만 말이죠... 아무튼, 곰장어와 닭발의 콤비는 꽤나 괜찮은 것 같아요. 가능하면 여럿이 가서 한판은 곰장어, 한판은 닭발을 구워 먹으면 딱 이겠네요!! 헤헷! 


이 집의 하이라이트는 또 된장국밥이었나하는 메뉴가 있는데요. 된장국 같은 거에 국밥처럼 밥이 말아져 나오는 거예요. 뭔가 해장용으로 라면을 먹는 기분으로 먹으면 얼큰하고 배까지 든든해서 참~ 좋은 것 같아요. 아무튼 홍대와 합정, 상수 방면을 모두 섭렵했다 하시면 이제 합정 뒷편부터 망원동까지 넘어오세욤~


p.s. 게으른 포스팅. 1년전에 먹고 이제서야 포스팅. 그나저나 맛집이라 그대로 있으니, 가보세요~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