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사진7

비행기 안에서 사진기를 가지고 다니다보면, 아무런 의미없이 그냥 하늘 사진을 자주 찍게 됩니다. 종종 맘에 드는 사진이 나오기도 하지만, 왠지 찍지 않고서는 그냥 몸이 못 배기는 것 같습니다. 그리고 또하나 비행기를 타면 늘 '창가' 자리를 고집합니다. 이것도 이유는 '그냥요' 창가에 기댈 수도 있지만, 창가로 정말 멍하니 하늘을 바라볼 수 있거든요. 지난번 상해에서 한국으로 돌아오던 날의 하늘은 너무 예뻤습니다. 뭉개뭉개 구름들이 마치 솜이불 속의 솜처럼 예쁘고 촘촘하게 정리되어 보여서일까요. 하늘 아래에 세상은 하나도 보이지 않도록 꼭꼭 채워넣은 솜구름들이 왠지 너무 포근하고 사랑스러웠던 하늘이었던 것 같아요. 사랑스럽구나! 2008. 10. 14.
다시 보는 서울 프랑스 파리의 모파상은 에펠탑을 너무너무 싫어했다고 합니다. 파리에 좋은 풍경이 있는 모든 곳은 에펠탑이 보였다고 합니다. 그래서 모파상이 선택한 곳은 에펠탑 안에 있는 레스토랑이었다고 하더라구요. 에펠탑이 보기 싫어서 에펠탑의 레스토랑을 매일 찾은 것인지, 아니면 그곳이 좋아서 우스개 소리였는지는 저도 알 길이 없습니다. 모파상의 단적인 일화가 보여주듯이, 서울 안에 있으면 서울을 보지 못하고 즐겁게 받아들이지 못하는 것 같습니다. 아니, 그냥 너무 익숙해져서 그 풍경이 안보이게 되었다고 할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아무튼, 요즘 마음의 안정을 조금씩 찾아가면서 잃어버리고 있었던 무언가에 대해서 하나씩 발견해 나가는 것 같아요. 2008/09/07 오늘 오랜만에 한강 둔치로 나갔더니, 생각보다 많은 사.. 2008. 9. 7.
Echo Chamber의 방에 다녀오다 Echo Chamber, 당신이 있는 방 조용히 점심시간을 빌어 산책 겸 박노아님의 책출간기념 전시회에 다녀왔습니다. 전시회라는 공간은 별도로 전시만 볼 수 있는 것이 아니라, 친구들과 모여 수다도 하염없이 떨 수 있는 그런 레스토랑이었습니다. 아마 도시 속을 다니며 사진을 찍고, 그것을 블로그를 통해 다양하고 많은 사람들과 적극적으로 커뮤니케이션을 하신 것을 보면, 이런 공간을 전시 공간으로 선택한 것이 너무나 당연한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나는 전시물, 너는 관람객이라는 이분법적인 틀로 나누는 것을 거부했던 것 아닌가 싶습니다. 그저 자연스럽게 도시인들 속에 동화되기를 바라는 것이 아니었을까하고 생각해 봅니다. 그 곳을 노아님 대신 지켜주고 계시던 큐레이터의 말처럼 작품이 레스토랑에서 걸려있지만,.. 2008. 3. 31.
내가 좋아하는 사진이란 건... EastRain님께서 어려운 숙제를 내주셨습니다. 마치 MBC 라디오스타에서 처럼 웃고 떠들고 있다가 갑자기 공식 질문을 던지는 것 같은 느낌입니다. "당신에게 사진이란?"이라면서.. + 내가 좋아하는, 그리고 나에게 있어 사진이란.. 이번 기회를 빌어 제 하드드라이브를 정리해보게 되었습니다. 뿔뿔히 흩어져있는 사진이나, 과거 CD로 백업을 해두었던 것들도 한번씩 보면서 말이죠. 그래서 더 고르기 힘들었었는지도 모르겠고, 혹은 너무 인물 사진 중심이라서 고르기가 힘들었던 것도 있는 것 같습니다. 그리고서 혼자만의 추억속으로 젖어들어 버립니다. 저에게 있어 사진이란 Storytelling 같은 것입니다. 어떤 사진은 옛날 이야기를 들려주기도 하고, 어떤 사진들은 판타지를 심어주기도 하고, 재미있는 이야기를.. 2008. 3. 25.
[임진강] 바람의 언덕에서... 일요일. 오랜만에 늦잠대신 새벽잠을 설쳐봤습니다. 그건바로.. 임진강역 옆에 있는 바람이 놀다 머무르고 간다는 바람의 언덕에 가기 위해서였죠. 오랜만에 서울 근교 나들이도 하고, 좋은 사람들과 만나 이야기 꽃을 피울 수 있는 즐거운 시간이었습니다. 바람이 오가는 곳이기도 하지만, 가자마자 탁트인 공원과 하늘때문에 마음까지 확 뚫린 것 같은 기분이었습니다. 이번엔 차를 타고 갔었지만, 다음번엔 신촌역이나 서울역에서 임진강역까지 기차여행을 해보는 것도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강도 예쁘고, 오랜만에 즐겨보는 기차 여행의 추억을 되새기면서 말이죠. At a first glance Wind Hill Cafe 안녕 공원에 산책나온 아저씨는 저에게, 여기 오늘 전문사진가들이 단체로 온건가요? 라고 물었습니다.. 2007. 9. 30.
간지조카의 얼굴 공개!!! 옛날부터 조카들을 그냥 '우리 애기'라고 불렀기 때문에, 대학때는 괜찮았지만 사회에 나와서는 종종 '기혼' 이라던지, '숨겨놓은 자식'이 있냐는 의심도 많이 받았었다. 뭐, 정말 월급의 20% 정도는 조카들을 위해 지출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기 때문에. 2000년도 태어난 우리 간지조카는 벌써 올해 8살이 되어 학교에 들어가 버렸다. 갑자기 조금 있으면 부쩍 부쩍 자라서 나보다 더 덩치도 커질거라고 생각하니 괜히 소름이 돋는 것 같다고나 할까. 아무튼 우리 간지 조카의 얼굴 공개~ 녀석의 특징. 요즘: 닌텐도 게임보이에 빠져있음. (정확히 4살 생일에 생일선물해준 것. 4살짜리에게 게임기를 선물해준 나도 참 -_-;; 무슨 생각이었는지는 모르겠음.) 여자친구: 3년째 교재중. 하지만 결혼 생각은 없다고 .. 2007. 6. 30.
Daum 블/플에 파이 있다~ 같이 하고 싶었지만 다른 팀, 다른 시스템이라 플래닛 이제 오픈했다. 플래닛은 다른 서비스보다는 충성 고객이 많아서 기대가 된다. 많이 써주는 것도 좋지만, 정말 Daum이 열심히 하고 있구나~ 이거 좋구나~ 이런 평을 해주었으면 좋겠다. 플래닛에서 파이 만드는 동영상 보기 플래닛에서 파이 만드는 법 1. 글쓰기 버튼을 누르신 뒤 '파이' 버튼을 누르세요! 2. '사진올리기' 버튼을 누르고 내가 올리고 싶은 이미지들을 한꺼번에 올려주세요! 3. 올릴 이미지가 더 있다면 '사진올리기' 버튼을 누르고 또 추가해주세요! (최대 49장) 4. 사진을 올리시면 자동으로 파이가 완성이 되고, 다른 모양을 원하시면 '모양바꾸기'를 누르세요! 5. 조각의 이미지의 위치를 바꾸거나, 조각의 내용과 출처를 입력해 보세요!.. 2006. 10. 23.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