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끄적끄적

T09 - 그리고 티셔츠의 저주

by Evelina 2006. 8. 28.
반응형
13일밤의 금요일 같은 저주도 아니고,
T09의 저주가 현실이 되는 순간이 되었다.


오늘 모처럼 사람들과 신나게 멋진 티셔츠를 공구한 뒤,
바로 입어보고서는 티공구의 저주를 실감하게 했다.


[궁극의 빈곤/Ultimate Poverty - 구경가기]

이걸 입었을 때에는, 귀엽다면서 커피도 사주고 먹을 것도 주고 그러디니만...


[만성피로 셔츠/Chronic Fatigue - 구경가기]


이 셔츠를 입고서는 정말 갑자기 몰아치는 急 피곤과 체력 저하에,
피를 토하며 일하고 있는 모든 동료들을 버리고 집에 먼저 와야 했던.


아.....슬푸다.  앞으로 만성피로 셔츠는 못입는 것인가?


반응형

'끄적끄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한달이상의 방치..그리고 남은 건  (4) 2006.10.25
New Challenge  (2) 2006.10.16
Backpacking for CANADA  (11) 2006.09.05
T09 - 그리고 티셔츠의 저주  (5) 2006.08.28
간지나는 모텔 광고 ;)  (2) 2006.08.26
Yo, Listen UP!  (2) 2006.08.14
Asahi Beer  (1) 2006.08.08
SES 삼행시 - 게물 作  (4) 2006.08.08

댓글5

  • BlogIcon MIRIYA 2006.08.29 08:15

    ㅎㅎㅎ 저는 프링글스 패러디한 프린세스 티셔츠 입고다니는데.. 티공구 옷들 참 센스있죠 ㅎㅎ
    답글

  • BlogIcon neo 2006.08.30 01:10 신고

    역쉬... 사람 많은 곳이 분위기도 좋네~
    진짜 어렵고 힘든건, 쿡쿡 찔러대는 사람은 많고, 결정해야 될 것도 많고... 이런 것보다
    함께 고민하는 사람이 없다는 것이야.

    가끔은 서비스쪽으로 복귀하고 싶은 열망에 환장한다.
    Top은 왜케 고독한거냐... 젝일슨~
    성격만 버리고 현미경도 아닌것이 쪼잔해지는 것 같고. 쿠쿠~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