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t Cause vs. Basket Case :: 홍대 앞 Vincent

2008. 3. 25. 01:00

홍대 앞 Vincent


사용자 삽입 이미지
lunch @ vincent
 
사실 이날 점심은 홍대쪽에서 왼쪽 산울림 극장 방향으로 가다가 보이는 운치 있는 샌드위치 집에 가려고 했다가 눈씻고 찾아봐도 못찾아서, 그리고 natsu에 가봤더니 내부 수리중이라서 다른 집을 찾아갈 수 밖에 없습니다.

작고 아담하고 느긋히 앉아서 수다떨면서 맛있는 음식을 먹는 것이 그날의 컨셉이었기 때문에 계속 예쁜 곳을 찾아다니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natsu 골목으로 가기전 길가에 있는 빈센트라는 이탈리안 식당을 보게 되었는데, 겉에서 보는 느낌은 왠지 그림을 팔거나 액자를 파는 화방 같은 느낌이랄까요. 차분하면서 아기자기한 소품과 작은 공간등이 너무 예뻤습니다.

총 테이블리 4개정도 자리잡을 정도이니, 가게 크기는 대략 짐작하셨으리라 믿고 음식 맛도 기다림은 조금 있었지만 꽤 깔끔하고 좋았습니다. 파스타도, 피자도 좋았구요. 그런데 오븐이 고장났다면서 오래걸려서 죄송하다는 점원 언니의 배려가 너무 예뻤던 것 같습니다.

겨우 시킨 음식은 단 2개 뿐이었었는데, 늦었다면서 콜라랑 쥬스도 주시고, 나가기 전에는 스트로우베리 치즈케잌까지 디저트로 챙겨주셔서 이걸 얻어먹어도 되나 싶을 정도였으니까요. 언니 너무 맛있게 잘 먹었어요~ ^_^

아늑한 느낌, 그리고 빈센트라는 가게이름처럼 정말 가게 안의 곳곳에서 진품은 아니지만 우리가 알고 있는 빈센트의 작품들도 함께 전시가 되어 있어서 좋았던 것 같습니다. 그 덕에 수다도 지치지 않고 할 수도 있었구요. (제 사진이 좀 괴기스러웠다면 죄송...)

홍대로 이사를 오고나니, 이렇게 금새 점심시간에도 일상에서의 탈출이 가능하다는 것만으로도 꽤나 힘이 되는 것 같네요. :-) 불끈불끈 힘내는거다~~~!!


  • 홍대에서 제가 잘가는 맛집은 프리바치오 스파게티 맛있는 이집이랑 옥매라구 아구찜집 하나...그리고 불이아라구 훠궈 먹으러 가는곳... 글고 리치먼드 제과점...ㅎㅎ..
    매날 요렇게만 도는데...ㅎ.

    • BlogIcon Evelina 2008.03.25 01:24 신고 EDIT/DEL

      프리바치오는 몇분이나 소개해주셔서 언제 한번 가봐야 할 것 같아요~ ^^ 얼마전에 그리 오래 되진 않은 식당 같은데 포카치노에서 피자 먹었었는데 거기도 맛있더라구요 . ^^

  • 너무너무 먹고싶어요.
    밑의 하카다분코도 그렇구요.

    얼렁 놀러갈테니 2끼를 먹으면 어덜까요?

  • 아침부터 기름진 음식이 땡기는걸요. 으흐흥 :)

  • 그 운치있는 샌드위치집이란 곳이 혹시 제니스 까페테리아인가요?
    혹시 맞다면 그곳 없어지고 제니스2호점이랑 통합되었다고 하더라구요. 게다가 그 2호점에서도 샌드위치는 점심떄만 팔아서 저녁때는 먹을 수 없게 되었어요.
    참으로 슬픈 이야기;

  • 아아 부러워요..전 홍대있다가 이사를 왔는데...친구들과 함께 근처에서 살자고 말하고 말이죠..근데 저도 바빠지고 친구들도 바빠져서...오히려 요즘은 홍대가 그립네요..휴;;

    • BlogIcon Evelina 2008.04.10 01:30 신고 EDIT/DEL

      홍대로 이사를 오니, 잠깐 여유만 내어도 숨틀 공간이 바로 가까이에 많다는 것이 좋은 것 같아요. 늘 새로운 공간을 만난다는 것자체만으로도 기분전환이 되니..

  • 제니스 2호점은 요기 http://r.wingbus.com/seoul/hongikuniv/map/ 지도에 보시면 [제니스 까페]라고 나와있어요. 주차장길에서 샌드위치가게사잇실로(까페 작업실 가는길) 들어갔다가 왼쪽으로 꺾는... 저는 못찾아서 헤맸었는데, 혹시나 방문하실꺼면 그곳에 전화문의를 해보시는것도 좋을듯 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