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t Cause vs. Basket Case :: [일본영화] ROCKERS에서 치아키 선배를 만나다!

2007.05.29 00:11

[일본영화] ROCKERS에서 치아키 선배를 만나다!


ROCKERS (2003)

내가 본 일본영화 Rockers는 꽤나 명랑한 청춘 영화였던 것 같다. 그리고 놀라웠던 사실은 지금은 꽤나 유명해진 배우들이 이 곳에 많이 나오고 있었다는 것!!!!

* 앗! 앞으로 죄송. 이름을 전혀 못 외웁니다 ;;
노다메칸타빌레(2006)에서 순정만화에나 나올법한 멋지고, 귀엽고 정말 환상의 선배, '치아키'는 물론이고 (그의 외모는 이 영화에서도 완전 빛납니다. *.* ), 프라이드/키시라즈캣츠/ 그리고 요즘 밤비노까지 굉장히 많은 역에 나오는 그 남자나 스탠드업이나 사랑에 관한 세가지 이야기나 태양의 노래에서 주연을 맡기도 했던 그 남자들이 몽땅 이 영화에 조주연급으로 출연하고 있어 더욱 재미있었던 것 같네요.

어릴때 그랬던 것 같습니다. 저 때에는 한번쯤은 밴드부에 들어보고, 한번은 멋지게 드럼도, 기타도 연주해보고 싶었던 욕심. 그래서 멋진 무대에서 멋지게 락을 연주해보고 싶은 열정. 한때 아주 잠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영화 역시 그런 청춘들의 활기차고, 명랑한 이야기를 이끌어 갑니다. 그닥 큰 반전이라던지, 스토리가 탄탄한 것은 없지만, 눈을 잃을 망정, 가난해질 망정이라도 그들은 꿈을 향해 달려갑니다.. 그게 비록 잘못 될지라도 끝까지 한번 해보자는 거죠. 우린 젊으니깐.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못난이 팬에서 교정떼고 안경 벗고 나니 '초절정미녀'로 변신한 그녀앞에 다들 앞을 다투어 노래하는 모습이 꽤나 귀엽기도 하고 철도 없어 보이기도 하지만, 아! 이게 젊은 거지라고 생각하니 다시 웃음만 나오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들 모두 이렇게 Rock을 좋아해서 뭉치고, 정말 모든 인생 받쳐 Rockers라는 그룹을 이끌어가지만 세월이 지나서는 모두 각자의 삶을 살고 있죠. '언젠가 다시 한번 뭉치는 거야'라는 믿음으로 말이죠.


영화를 다 보고 나니, 그렇게 어려운 영화도 졸작도 걸작도 아니라는 생각이 들지만 이런 생각은 하나 들더라구요. 젊다는 게 뭐야. 하고 싶은 거 해보고, 할때까지 해보는 거지. 그리고 그 추억으로 살아가는 거지. 우리도 그런 날이 있었다고, 그리고 또 올꺼라고 왜?


Because YOUR LIFE ROCK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