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t Cause vs. Basket Case :: 택시아저씨 왜 100원 안주세요?

2009. 5. 19. 10:16

택시아저씨 왜 100원 안주세요?



밤에 돌아다니는 일도 종종 있는데다, 아침에 일찍은 가야하는데 컨디션이 영 좋지 않을때 택시를 종종 이용하는 편이다. 그리고 가끔 걸어가기에는 애매한 거리는 그냥 귀찮아 기본요금 정도의 거리를 택시를 타고 이동하는 경우가 많다. 그럴때마다 택시 아저씨들 저마다 사정은 있어 이야기를 하시면 들어는 드리지만 힘이 들어서 택시를 탄 경우가 많아서 가끔은 그냥 아무 이야기도 안하시고 조용히 가는 아저씨들이 좋기는 하다. 아무튼 오늘은 조금 불편했던 택시 이야기를 해볼까한다.


한국은행

한국은행 100원



아저씨, 왜 100원 안주시나요.

아직까지 우리나라 서울 기본 요금은 1,900원이다. 하지만 900원이라 그런지 항상 잔돈이 그렇게 되도록 가지고 다니지는 못한다. 그래서 대개 2,000원을 요금으로 내면 부분 100원을 내어주시지만 어떤 아저씨들은 문을 열어도 못본척하고 그냥 운전대만 잡고 계시고 100원은 줄 생각도 하지 않는다. 대개 아저씨들이 100원을 주시려면 '아니요, 괜찮습니다.'하고 내리는 편이지만 먼저 줄 생각조차 없었던 아저씨에게는 왠지 오기가 발동해버리고 만다. 아저씨 100원 주세요라고 이야기하고 다리는 한짝을 걸친 채 내리지 않고 받은 뒤에야 내린다. 그러고나면 왠지 아저씨도, 나도 기분이 나빠져버려버린다. 우리는 팁문화도 없는데 이러시면 곤란해요. 100원도 돈이라구요. 꼭 거스름돈 챙겨주세요. T_T

(참고) 짧은 경험이지만 일본이나 중국의 경우는 차에서 타고나면, 영수증을 주는 것이 거의 기본으로 되어있는 듯 하다. (물론 거의 대도시여서 그럴 수도 있는 것이지만) 하지만 잔돈 한푼이라도 안주려고 하는 적은 거의 없다. 일본의 경우에서는 가격이 비싸서 그럴 수도 있겠지만 깨끗하고, 친절한 서비스 때문에 기억에 항상 남는다. 중국에서는 택시기사의 등급을 바로 앞에서 별표로 확인할 수 있으나, 늘상 친절한 것은 아니었지만 그렇다고 기분나쁘거나 도를 넘치지는 않았던 것 같다. (물론 우리가 잘못 골라 개인택시 같은 걸 탔을 때에는 바가지 요금도 냈지만 말이다.) 그에 반해 팁문화가 기본 장착되어있었던 미국의 경우에는 대개 미터기에 나오는 돈을 보지만, 대개 팁도 같이 포함해서 준다. 물론 팁을 반드시 줄 필요는 없지만, 대개 2-3불 정도로 거스름돈이 남으면 이 사람들은 대개 그 돈이 팁인줄 알더라는...;; 



아저씨, 왜 사람들 골라태우시나요.

아마 강남, 신촌, 종로 근처에서 다 늦은 시간에 택시를 잡으려는 사람들은 아마 이런 경험은 한두번, 아니 매번 있을 지도 모르겠다. 분명 저 앞에서부터 '빈차'라는 깜빡이를 켜고 오면서 내 앞에 섰으면서도 행선지를 말하면 '안가요'라는 대답이 거의 반 이상이고, 갑자기 예약이라던지 혹은 교대시간이라고 말을 하고 그냥 가버린다. 그렇게 빈차들을 많이 보기는 하지만, 다들 장거리를 뛰려고 작정을 한 모양이라 쉽사리 자리를 떠날 기색을 하지 않는다. 그러다보면 택시 잡는데에만 족히 1시간 이상은 걸려버린다. 길바닥에서 발 동동 구르면서 겨우겨우 착한 택시 아저씨를 겨우 만나 타게된다. 왠지 뭔가 내 돈주고 정당하게 타는데에도 이렇게 힘든지 모르겠다. 한번은 이렇게 탄 택시 아저씨가 분풀이를 하기 시작한다. '대개의 손님들이 이렇게 택시를 놓치고 한참을 걸려 택시를 타면, 왠갖 욕과 분풀이를 자기에게 한다고. 자기는 아무 소리 하지 않고 태웠는데 그런 이야기를 들으면 왠지 서글퍼진다'고 했다. 그러면서 '한번이라도 저런 택시들 신고해본 적이 있냐고' 물으면 단 1명의 손님도 저런 일로 신고를 해본 적은 없다고 말한다고 한다. 그러니 자연히 양심적으로 일하는 택시 운전기사는 욕받이에 졸지에 사람도 골라태우지 못하는 바보가 되어버리고 만다고. 계속 저런 일들을 발견할 때마다 신고를 해야, 신고 당할까봐 무서워서라도 벌금이 아까워서라도 가리지않고 태운다고 이야기하지만, 택시 운전기사들도 손님들이 신고를 하지 않는다는 것을 너무나도 잘 알기에 그냥 이렇게 흘러버릴 수 밖에 없다고 한다. 듣고보니 맞는 말이다. 이런 골라태우는 문화 어떻게 없어질까.

(참고) 작년 2008년도에 서울시에서 운영하는 다산콜센터로 이런 민원이 거의 전체 민원의 25%에 육박할 정도로 많아지자, '승차거부 신고 포상제도'를 걸어 신고한 사람에게 '5만원'의 포상금을, 그리고 적발된 운전기사에게는 '20만원'의 벌금을 집행하였으며, 해당 제도에 대한 성과를 어느 정도 올렸다고 한다. 하지만 이렇게 포상금을 받는 것이 널리 퍼지자, 밑도 끝도 없이 신고하는 시민들로 인해서 업무 방해가 되거나 힘든 일이 많았다고 한다. -_-;;

그리고 나서 1년 후, 해당 대안을 찾아 다시 한번 더 신고포상금제를 2009년 5월부터 시행에 들어간다고 한다. 특히 강남, 신촌, 홍대 등등 10개 지역에는 촘촘하게 CCTV를 박아서 승차거부 현장을 찍고, 그 다음 신고를 받으면 해당 CCTV를 판독하여 사실을 확인후 벌금을 내린다고 한다. 아무튼 다시 버전 업그레이드로 다시 출발하는 '승차거부 신고제도' 아무튼 민원신고는 120


☞ 관련기사 :
http://news.hankooki.com/lpage/society/200903/h2009031202535584110.htm


그닥 저녁 늦게나 붐비는 지역에서 택시를 많이 타는 편은 아니라서 크게 불편한 점은 느끼지 않았지만, 아주 가끔 어쩔 수 없이 타야할 때에는 항상 좋은 경험들만 있는 것은 아니다.  물론 아저씨들에게 불만을 적기는 했지만 무례하고, 어이없는 손님들 때문에 택시 운전기사들도 힘든 일이 많을거라 생각한다.물론 예전과 비교하면 요즘에는 택시에서 카드로도 요금을 낼 수도 있어지고, 혹은 조금 더 안전하게 예약으로 원하는 시간에 택시를 탈 수도 있어서 꽤나 좋아진 면이 있긴 있지만 좋아진 시설과 장치만큼이나 우리들의 의식도 조금은 더 발전하길 바란다.





  • 우와!~ 요즘도 그런 분들이 계시나요? 정말...

    • BlogIcon Evelina 2009.05.20 00:20 신고 EDIT/DEL

      네. 종종 있으시네요. 5월 이후로는 거의 택시를 타지는 않아서 잘 모르겠어요.

  • 저는 잔돈이 남으면 거의 대부분 주고 내리는 편 입니다. 제가 돈이 많아서가 아니라.. 그렇게라도 좋은 기분을 유지 하실 수 있도록 말이죠. 역지사지의 느낌이랄까요.

    • BlogIcon Evelina 2009.05.20 00:21 신고 EDIT/DEL

      저도 그러고 싶은데, 이상하게 기분이 그닥 좋지 않은 경우가 있더라구요. 저도 100원이라 그냥 받지는 않는 편이지만, 왠지 시늉도안하고 당연하게 생각하시는 건 그냥... 쫌 그렇네요 ;;

  • 전 그... 줄까말까, 받을까말까 하는 묘한 분위기가 싫어서 안받습니다 - -;;

    "피크에 바짝 땡겨보자"라고 하는 태도(왜 그런지 이해가는 부분도 있기는 합니다만)로 인한 승차거부, 합승등등이 더 짜증나더군요.

    내돈주고 타는건데 타기전이나 타고난후나 눈치봐야 한다는건 별로 좋은 경험은 아니죠-_-

    • BlogIcon Evelina 2009.05.20 00:22 신고 EDIT/DEL

      정말 겨울이랑 비오는 날은 쥐약입니다. 가능하면 빨리 들어가야하는데 그렇지 못하면 낭패죠. 뭔가 골라태우는 느낌은 정말 썩 좋지않죠...;;

  • 저도 예전에 서울출장가서 택시를 탄적이 있었는데,,, 100원 안주더라고여,,
    처음에는 서울이라 그런가? 싶기도 했지만,,,
    난중에는 달라고 했습니다. ^^

    • BlogIcon Evelina 2009.05.20 15:41 신고 EDIT/DEL

      그러게요. 작은 돈이라도 우습게 보면 안되는 법이죠. 곧있으면 택시비도 오른다고 하는데 걱정입니다.

  • 그정도 잔돈은 팁으로 드린다는 생각으로 손님이 먼저
    '아저씨 잔돈은 괜찮습니다~' 라고 하면 오히려 서로 기분이 좋지 않을까요?

    • BlogIcon Evelina 2009.05.20 15:42 신고 EDIT/DEL

      위에도 썼다싶이, 대개 그 정도의 잔돈은 '괜찮습니다'라고 말을 하지만, 가끔은 기본적으로 서로를 위한다라는 모습이 보이지 않으면 왠지 감정적으로 팽팽해지는 것 같더라구요. 정말 뒤도 보지 않고, 아예 첨부터 생각이 없는 것처럼 보이면 난감하더라구요.

  • 유남선 2009.05.20 08:41 ADDR EDIT/DEL REPLY

    전 택시 타고 기본 요금만 나오거나 애매하게 4900원 처럼 나오면
    잔돈은 그냥 드리곤 합니다.
    걸어다니다보면 잔돈이 짤랑짤랑 소리나는게 좀 싫거든요ㅎ

    • BlogIcon Evelina 2009.05.20 15:43 신고 EDIT/DEL

      말씀드렸지만, ^^:; 100원이 아깝다기 보다는 약간의 태도의 문제인 것 같습니다. 물론 문제는 양방향의 문제이지만 말이죠.

  • 최연호 2009.05.20 13:26 ADDR EDIT/DEL REPLY

    저는 택시를 잘 안타서 그런 경험이 없습니다만....

    딱봐도 충분히 오기가 발동할만한 일이네요 ㅎㅎ

  • 아아, 택시 ;_ ;
    그거 생각나네요. 2천원밖에 안 드는 거리를 아저씨가 잘 못찾고 뱅뱅 돌면서 헤매서.
    5천원넘게 나와서 울며 겨자먹기식으로 요금을 내고 나왔다는,;;;

    • BlogIcon Evelina 2009.05.21 11:42 신고 EDIT/DEL

      ^^;; 그런 적이 종종 있죠. 그래서 어떻게해서 어떻게 가달라고 이야기 하는 편입니다. 택시 아저씨도 차라리 자기가 원하는 길로 갔다가 더 나와서 욕듣느니, 손님이 가자는 길로 가는 게 마음 편하시다고들 하시더라구요. 암튼 기본 요금 거리를 그렇게 돌면 정말 ㄷㄷㄷ

  • '승차거부 포상제도'가 있었군요...;;
    생각해보니 저도 승차거부를 당한 적이 꽤 있었네요ㅎ

    • BlogIcon Evelina 2009.05.21 14:24 신고 EDIT/DEL

      번화한 거리에서 늦은 시각 택시를 타려고 시도해본 적이 있다면, 다들 비슷한 경험이 있으셨을 것 같아요.

  • ㅋㅋ 2009.05.27 13:24 ADDR EDIT/DEL REPLY

    가끔 오기가 발동하죠..^^

    얼마전에 택시 탔을때 저두 같은 경험을 했거든요..

    그래서 100원 주세요..-_-+ 라고 했다죠..ㅎㅎ

    당연하게 내 돈 내가 챙기는건데 좀 이상해요..에흄..

    글고 희안하게 잔돈을 돌려주려는 사람에게는..

    됐어요..^^ 라고 웃으며 거절이 되는데

    안주려고 모른척 하는 사람에게는 끝까지 받아내고 마는

    ㅋㅋㅋㅋ 사람이 심리가 희안해요...

    택시기사분들은 이걸 알랑가~~!

    • BlogIcon Evelina 2009.05.27 14:26 신고 EDIT/DEL

      우리가 인간이라서 그런거겠죠.. ^^;;
      서로서로 원리원칙은 지키되, 서로를 조금 더 이해하는 분위기가 만들어졌으면 좋겠어요. (물론 저는 잘하고 있다는 뜻은 절대로 아닙니다.;;)

  • 서희 2009.08.26 23:17 ADDR EDIT/DEL REPLY

    저도 승차거부가 한번있었네요 ㅜㅜ

    고등학교때 늦어서 택시탈려고 갔는데

    왜 택시가 줄서있으면 앞에서 부터 보통 타잖아요

    그래서 앞에 차를 탈려고 했는데 아저씨가 뒤에껄 타래요

    어디가냐고 말도안했는데 그래서 그냥 뒤에꺼 탔죠

    근데 제가탄 택시 기사 아저씨가 묻는거에요

    왜 앞에꺼 안타고 내렸냐고 그래서 뒤에꺼 타라던데요 이랬더니

    교복보고는 돈 얼마 안나올꺼 알고는 그랬다면서

    아저씨가막 뭐라고 하시는거에요

    생각해보니까 그런거 같길래 뭔가 짜증이확 올라왔다는 ㅜㅜ


    무튼 전 돈을 직접번지는 이제 두달 다되가거든요

    그래서 택시비는얼마가 나오든지 거스름돈을 다받았다는.. ㅋㅋ

    좀더 여유가 생기면 기사분에 따라 잔돈은 드릴수 있지만 아직은 .........ㅋㅋ

  • 당연한 듯 생각하는 운전기사! 2009.08.26 23:30 ADDR EDIT/DEL REPLY

    강남이나 신촌 등에서 사람들을 만나다가 늦어지면 택시를 이용하게 되는데..
    거기서 본인이 거주하는 광명까지 곱에 곱 요금을 요구하는 운전기사로 인해 기분이 상하여 언젠가 강남에서 서울대입구역까지 걸어서 버스가 다닐 시간이 되어서 광명까지 버스를 타고 온 적이 있었다.
    그리고 위의 사례처럼 당연 100원이나 200원 등의 거스름돈은 당연하게 거슬러 주지 않아도 되는 돈으로 생각해 가만히 있는 운전기사를 보면 오기로 달라고 한다.
    또한 택시를 잡아 타기 전에 행선지를 이야기하지 않고서 무조건 올라탄 후에 목적지에 가자고 이야기를 한다. 그러다가 안 간다면서 내리라 하면 당장 파출소에 가자고 이야기를 하면 목적지까지 간다.
    아무튼 우리나라 택시 운전기사들 서비스 정신, 이제는 바로잡을 때가 되었다.

  • 이용선 2009.08.27 02:38 ADDR EDIT/DEL REPLY

    전 10%이하의 잔돈은 팁으로 줍니다. 왠만하면요.. 다음 손님 받을때 좀 더 너그럽고 친절하게 대해주라는 의미에서 줍니다. 기사분이 그렇든 그렇지 않든..제가 여유가 많은 사람은 아니고요..그런 취지에서 라는 겁니다. 다만 글쓴분의 내용을 보니 당연 팁으로 생각하는 기사분 얘기 같고요..이런경우 기분 상할수 있지요..어쨌든 100원에 승차인도 택시기사분도 기분이 상했을거라고 생각하니..씁쓸합니다. 기분 좋은 택시 문화 아쉽습니다.

  • 러브모드 2009.08.27 04:56 ADDR EDIT/DEL REPLY

    내 친군줄 알았네요~ㅎ
    오늘 똑같은 일을 겪었거든요~
    100원 받을려고 앉아있는데 사람무안하게
    돈도 안주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