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t Cause vs. Basket Case :: [Day2]파리 쇼핑 후기 - 약국, 골목(파사쥬)상점, 백화점

2014.01.21 12:10

[Day2]파리 쇼핑 후기 - 약국, 골목(파사쥬)상점, 백화점


Paris! 말만 들어도 패션과 쇼핑의 천국이죠. 가는 길목길목마다 쇼핑할 가게들이 즐비하고 심지어 사고싶어 미추어버릴 지경이니까요. 하지만 그 중에서도 몇가지 쇼핑 포인트만 간략하게 정리하도록 하겠습니다.



#1. 약국 쇼핑은 진리!

정말 파리에는 마치 서울 골목을 돌아다니면 편의점이 보이듯- 약국이 보이는데요. 그중에서도 '몽쥬약국'을 빼놓을 수 없죠. 거의 왠만한 기능성 화장품들을 판매하고 있는데, 수입되는 제품도 있고 아닌 것들도 있지만 전반적으로 가격은 한국 시중가의 30~70% 할인율이니 사지않을 이유가 없습니다. 그때에도 엄청 가격에 놀라며 엄청나게 구매를 했었는데요- 지금 돌아와서 엄마주고, 언니주고, 친구들 나눠주고보니 얼마 남지않아서 왜 더 사지 않았나~후회가 될 정도입니다. 흙흙흙... 


몽쥬약국은 사실 다른 일반 약국에 비해서 가장 저렴한 가격을 선보이지는 않아요. 돌아다녀보니 1유로라도 더 싸게 파는 곳들도 많더라구요. 하지만 몽쥬약국이 인기가 있는 것은 1) 지하철 역에서 내리면 바로 있다!  2) 한국인 점원이 있을 뿐더러, 한국말을 아주 유창하게 하는 남자 프랑스 직원도 있고, 심지어 유사한 품목에 대해서는 벽에 한글로 효능과 상품명들을 정리해서 걸어두었어요! 3) 175유로 이상 구매시에는 텍스리펀드를 해주는데, 여기는 바로 해주는 것은 물론 내야하는 가격에서 텍스를 빼고 계산을 해줘서 완전 편리하더라구요! 4) 게다가 샘플달라고 말하면 샘플도 척척 챙겨주신답니다! 아무튼... 이렇게 마음 먹은 대량 구입은 몽쥬에서 하시고, 한두개씩 필요한 것들은 지나다니다가 아무 약국에서 구매하시면 될 것 같아요. 




제가 구매한 품목 중에서 좋았던 것 몇 가지만 꼽아보자면, 

- 라로슈포제의 시카플라스트 : 재생크림인데 짱짱!! (요건 더 사올껄 후회 막급이예요 ㅠㅠㅠ)

- 눅스 멀티드라이 오일 : 이건... 꼭 사온다는 그런 아이템이죠. 가능하면 세트로 구매해서 저렴하게!

- 엠브리올리스 콘센트레이트 크림 : 4-in-1이라고 하나만 바르면 끝이라는 거죠. 매우 편리해서 귀찮으신 분들에겐 강추!!!

- 달팡 수분크림 : 사실 달팡을 좋아하시는 분들이라면 종류별로 담아오셔야죠;;;

- 바이오더마클렌징워터 : 싸고 좋긴한데 무게제한때문에 그냥 한국에서 필요할때 사는 것도 괜찮을 것 같아요.

- 꼬달리 바디오일 : 잔향이 너무 좋구 오래가요. 요즘 백화점에 들어왔던데 가격차이가 많더라구요.

- 빠이요 (Payot) : 브랜드 이름인데 저는 은근히 선크림이랑 데이/나이트 크림 괜찮더라구요.

- 유리아쥬 림밥, 피지오겔 크림 이런 것들은 이미 한국에서도 인기인지라, 가격차이만 보시면 될 것 같아요. 

- 그리고 파리나 유럽은 석회질의 물이라 물이 안좋아서 헤어제품들이 강하더라구요. 르네 휘테르 같은 샴푸도 업어오시면 굿!


제가 강추하는 제품들은 이 정도이고, 나머지들도 조금씩 더 업어오고 여러개 업어와서 정말 보따리장수처럼 되고 말았어요. 일행중에 누군가가 파리에서 약국에서 쇼핑하고 사과박스로 사다가 붙였다던데 그럴 필요까지 있냐며 ㅉㅉ 거리고 들어가셨다가 사과박스 만들어나오셨다죠. 아무튼 짐이 무겁기 때문에 아침일찍 쇼핑을 하고 짐을 숙소에 두고 일정을 시작하시기를 권해드려요. 짐이 너무 무거워서 아무것도 할 수가 없더라구요. 그리고 무거우니깐 백팩이나 튼튼한 가방이용하시면 좋을 것 같아요. 안되겠다 싶으면 작은 캐리어를 가지고 가시는 것이...(너무 오바인가;;;) 아무튼 그만큼 만족스러웠다구요 ^^:;;




#2. 빠사쥬(Passage) 쇼핑에서 파리를! 

전 주로 일본에서 본 것 같은 풍경인데요. 건물과 건물 사이에 높은 천장을 두어서 쇼핑 골목을 만드는 거예요. 그래서 골목이라는 뜻에서 '빠사쥬'라고 부르더라구요. 아무튼 파리 곳곳을 돌아다니다보면 건물인가 싶었는데 문을 열고 들어가면 아래에 보이는 것처럼 다양한 상점과 카페들이 즐비한데요. 정말 프랑스다운 아기자기한 가게들을 만나볼 수 있어요. 이 곳에 제품들은 정말 미치게 저렴한 것부터 정말 명품 수준의 고가까지 다양한 가게들이 있는데, 가게 하나하나가 개성이 있어서 재미있는 것 같아요. 전 파사쥬에서 악세사리 같은 것들을 많이 구매했었는데, 할머니가 하나씩 예쁘게 포장도 해주시고 친절도 하셔서 너무 좋았어요. 물론 잘 안되는 언어지만 가게를 들어가고, 계산을 하고, 나올 때에 '안녕하세요. 안녕히계세요. 감사합니다' 라는 말은 불어로 꼭꼭 했었던 것 같아요. 그러면 되게 좋아하시고, 노력하는 모습만 보여줘도 굉장히 친절하게 해주세요. (하지만.... 많이 이것저것 덥석덥석사면 안 친절할 수가 없겠죠...) 아무튼 거의 귀걸이나 목걸이도 1-2만원, 심지어는 몇천원 정도 수준에도 샀던 것 같아요. 암튼 쇼핑보다는 이것저것 풍경도 사람들도 즐기다가 우연히 산다라고 생각하면 좋을 것 같아요. 사진 보시면 알겠지만, 운치있고 너무 예쁘거든요! 아참, 그리고 프랑스는 그닥 일찍 문을 열지 않아요. 최소 10시 정도는 넘어야 한둘 열기 시작하니 유의!





#3. 명품은 백화점에서 


아마 많은 분들의 대부분이 유럽에 가면 해당 나라의 명품 브랜드 구매를 선호하실텐데요. 아무래도 부가가치세나 세금이 워낙 붙어버리니깐 가격차이가 나게 되어 있죠. 그래서 프랑스 브랜드인 샤넬과 루이비똥은 엄청나게 팔리는데, 샤테크라고 할 정도로 샤넬에는 정말 재테크인지 아니면 정말 아시아의 갑부가 저렇게 많아서인지는 모르겠지만 정말 동양인들이 정말 많더라구요. 아무튼 다녀왔던 소감이랑 간략하게 이야기드릴께요. 일단 명품 쇼핑은 믿고 살 수 있는 백화점에서 구매하시겠죠. 그리고 대부분의 백화점은 176유로 이상 구매시에 바로 텍스리펀드를 해주어 편리하죠. 

유명한 백화점 중에서 저는 오래된 라파예뜨랑 봉마르쉐 두 군데만 다녀왔어요. 브렝땅은 라파예뜨 옆에 있는데 라파예트 앞에서 기분 안좋은 일이 있어서 그냥 패스했죠. 개인적인 의견은 사진에 보시다시피 라파예트의 돔 천장이 너무 예뻐요 ㅠㅠㅠ 정말 천장만 내내 바라보다 온 것 같아요. 그리고 매장들도 넓고, 패션의 마무리라고 할 수 있는 신발 매장은 지하 1층을 다 채울만큼 많더라구요. 그나저나 브렝땅과 라파예트는 샹젤리제쪽에 가까이 있어서 그런지 사람들도 많고 관광객들도 엄청나게 많아요. 그래서 정말 샤넬 매장은 동양인들이 줄을 떼거지로 서서 있어서 상품들이 거의 다 팔려서인지 많지도 않고, 정말 슈퍼에서 껌사가는 것처럼 다들 척척 사가시더라구요. 그 모습을 보면..... 별로 사고싶지않아요 ㅠㅠ  아무튼 백화점은 크고 예쁘니깐 상품이 뭐가 있나, 브랜드는 뭐가 있나 둘러보시면 좋을 것 같아요. 제가 갔을 때에는 크리스마스 주간이라서 장식들도 너무 예쁘고 백화점 자체는 너무 예뻤어요. 하지만!!! 가장 큰 문제는 사람이 많고 쇼핑을 하고 난 직후라 백화점 앞은 거의 전쟁이라고 보시면 되어요. 그 말로만 듣던 히피 소매치기들이 엄청나게 있는 곳이죠. 조심 또 조심하셔야겠습니다. 설문지판을 들고 오는데 무시를 해도 계속 붙잡는 것은 물론, 번잡한 틈을 타서 말을 계속 걸어서 주의를 뺏은 다음 일행이 옆에서 터는거죠. 정말.... 복대가 아니었다면 저는 홀랑 털렸을지 모르겠어요. 정말 복대는 신의 한 수!!!! 사랑스런 복대!!! 

실제로 구매는 프랑스 로컬 사람들이 간다는 조금 강 아래에 위치한 '봉마르쉐'쪽을 선택했어요. 봉마르쉐는 약간 위치상 외진 곳에 있기는 하지만 있을 것도 다 있고, 약간 여성스럽다고 할까. 깔끔하고 조용하고 소녀같은 감성의 백화점이었어요. 동양인들도 그렇게 많지는 않았고. 그래서 조용하게 쇼핑을 즐길 수 있는 곳이기도 하고, 여기는 식품관도 유명해서 아예 따로 별관으로 식료품만 따로 팔아요. 조금 늦게까지 하니깐, 쇼핑한 다음에 식료품까지 쇼핑하고 하루를 마무리하면 좋을 것 같아요.

아무튼 정리를 하자면,
- 구경은 라파예트나 브렝땅에서 가볍게
- 백화점 앞에서 소매치기 주의!
- 실제 구매는 봉마르쉐에서
- 구매 후 텍스리펀드도 해결!

- 백화점 앞에서 택시...타기 정말 어려워요 ㅠㅠ




아무튼 쇼핑의 천국, 파리에 오신 것을 축하드립니다(?)

생각해보면 전 백화점보다는 파샤쥬, 그리고 크리스마스 마켓, 홈플러스같은 Monoprix(모노프리)에서 더 많은 시간과 돈을 쓴 것 같네요 ㅎㅎㅎㅎ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몽쥬약국에서 더 쟁여오고싶었는데~ 짐될까봐 많이 사오진못했네요. 구은애크림은 더 사올걸 하는 약간의 후회가^^

    • BlogIcon Evelina 2014.07.16 16:15 신고 EDIT/DEL

      다들 몽쥬는 사과박스로 사서 붙였어야한다고 . 지금 대안으로 홍콩약국쇼핑이 떠오르고 있어요 ㅋㅋ

  • 안녕하세요! 포스팅 잘봤습니다! 약국은 몽쥬약국만 다녀오셨나요? Bader 라고 생미쉘에 있는 그 일요일도 여는 약국은 안가보셨나요ㅠㅠ????가격이 몽쥬랑 비슷한가 알고싶어서요 ㅠㅠ

    • BlogIcon Evelina 2014.08.17 14:27 신고 EDIT/DEL

      약국은 가격이 비슷비슷해요. 다만 몽쥬가 다양하기도하고 한국인 직원이 있어 계산이나 택스프리 서비스가 편해서 왜 몽쥬를 가라고했는지 알거예요. 저희는 몽쥬 한번가고 정말 편의점처럼 치이는 게 약국이라 돌아다니다가 필요한 거 있음 사고 그랬어요. 몽주보다 더 싼 곳도 많아요 ^^ 도움이 되셨길 바래요~

  • 살다온 저보다 더 빼꼼한 Evelina!
    저는 City Pharma 애용했는데 몽쥬는 한번도 못가봤네요.
    포스팅 보고있자니 회색 도시 파리가 그리워졌어요ㅠ

    • BlogIcon Evelina 2014.12.04 20:21 신고 EDIT/DEL

      한 300일 정도 기다려서 간 첫 유럽여행인데다...
      짧으니깐 뽕빼야한다는 것때문에 그랬나봐요...
      먼저 몽쥬가고 나중에는 시티팔마도 가고 여기저기 약국도 가고 그랬어요~ ^^

      그나저나 따뜻한 날씨의 파리도 궁금하네요~^^
      몇일 있었던 저도 그런데 정말 그리우실듯!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