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t Cause vs. Basket Case :: 다코야끼 전문점 - 긴다코

2013.05.22 20:13

다코야끼 전문점 - 긴다코


++ 銀だこ ++


이 글은 갑자기 먹고싶어져서 쓰는 리뷰입니다. 헤헷!*

원래 저는 문어도 별로 안좋아했고, 타코야키도 그 맥락에서 별로 좋아하지 않았어요. 누가 맛있다면서 한 입을 주어도 뭔가 물컹한 느낌이 그닥 마음에 들지 않았거든요. 그러던 어느 날, 엄마 언니 조카와 일본에 있는 오빠네 집에 놀러가는 길에 들렸던 아울렛에서 줄을 서서 파는 저 '긴다코'라는 유명 체인의 타코야키를 먹어보고 정말 그 감동을 잊을 수 없었던 것 같아요. +_+ 


처음엔 그저, 왜 저렇게 줄을 서 있나. 일본 사람들은 정말 타코야키를 좋아하나봐라고만 생각하다가 간단히 요기할 것도 필요하기도 하고, 줄을 많이 서 있으니 한번 먹어봐줘야겠다는 생각에 먹었는데....이건 왠걸... 한국에서 파는 타코야키는... 무엇이었던가요. 아무튼 정말 큼직한 사이즈에, 문어도 큼직하게 들어가있고, 위에 뿌려주는 김이나 소스의 맛도 정말 굿~!! 나중에 더 먹고 싶어 안달이 났었지만 너무 긴 줄을 견딜수는 없었어요. 돌아가야하는 길이 있었으니-

그렇게 그리워했던 타코야키 집을 1년 뒤, 친구와의 도쿄여행에서 다시 만났습니다. (체인이라 맛이 비슷하긴 하지만 처음에 먹었던 '나고야'의 그 집만큼은 아니었어요. 역시 음식은 '나고야'가 짱!!! 정말 거의 모든 음식이 맛있었던 것 같아요.상점은 아래처럼 생겼어요. 

타코야키의 특성상 앉아서 먹는 곳은 없고, 몇 평 남짓한 공간에서 미친듯이 돌리고 돌려 타코야키를 만들어내죠. 이름은 어렵더라도, 이런 모양이구나~라고 눈으로 익혀가시면 될 것 같아요. 그리고 어디선가 골목에서 만나게 되시면 작은 양이라도 사먹어보시길~! (아, 리뷰를 쓰는 순간에도 먹고싶군요! -ㅠ-) 

지금 저걸 돌리고 돌리는데 정말 손이 보이지 않을 정도예요. 정말 베테랑이 하는 곳에 가면 한 4배 정도의 타코야키도 혼자서 다 돌리더라구요. 돌리는 손을 보는 제가 다 눈이 어지러울 정도의 속도랄까. 자칫 한 눈을 팔았다가는 타버리거나 할 수 있으니 골고루 재빨리 돌려주는 게 필요합니다. 한번 구워지면 한판이 다 나갔다가 다시 굽는데까지 시간이 걸려요. 정말 타이밍이 중요!


짜자잔~! 제가 주문한 타코야키가 제 손으로!

완성된 타코야키! 이번에는 연어나 다른 게 아니라 가장 무난한 걸 주문해봤는데 역시나 맛있어요. 다음에 일본에 가게되면 네기(파)랑 연어 들어간 걸로 주문해서 먹어봐야겠어요. 정말 뜨거워서 겨울에 먹으면 진짜 대박!!! (기본적으로 저희나라에서 파는 것보다 1.5배는 사이즈가 큽니다~. 그리고 소스도 정말 드음~뿍!)


다만 그냥 이렇게 포장으로 주기 때문에 근처 공원이나 한 적한 곳에서 드셔야 합니다. 정말 바글바글한 도심 한 가운데에서 구매하셨다면...저와 제 친구처럼 초라하게 뭔가 지나가는 행인들을 보며 먹어야할 수도 있다는 게 여행자들에게는 단점~! (그나저나 그 때는 배도 고픈 참이어서 눈에 보이는 것이 없긴했네요. 헤헷. 아무튼 또 가고 싶어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